안승남 구리시장 경자년 신년사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0/01/01 [00:05]

안승남 구리시장 경자년 신년사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0/01/01 [00:05]

▲ 안승남 구리시장 (사진제공=구리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존경하고 사랑하는 21만 구리시민 여러분!

고구려의 기상! 태극기의 도시

구리·시민행복 특별시, 구리시장 안승남 입니다,.

 

2020년‘구리 시민행복 특별시’에 첫 새해가 밝았습니다.

또 다시 우리에게 새롭게 1년이 주어졌습니다.

다시 시작할 수 있는 값진 기회입니다.

 

신 새벽, 어둠을 뚫고 힘차게 솟아오르는 붉은 태양을 보면서

경건하고 엄숙한 마음으로 시민의 건강과 행복을 기원합니다.

 

아울러 근면함과 재물, 다산과 풍요의 상징인

하얀 쥐띠의 해를 맞이하여 과거 어느 때보다

구리시의 큰 발전과 도약의 기운을 안고 힘차게 출발합니다.

 

처음 취임 이후 행정의 근본을‘시민행복’에 두고,

첫 출근을 한 것이 엊그제 같은데,

어느덧 1년 6개월이라는 시간이 흘렀습니다.

 

그동안 다사다난했던 많은 일들이 있었습니다.

선거법으로 두 번이나 무죄 판결을 받아 결백이 입증됐지만

본의 아니게 시민여러분께 걱정과 심려를 끼쳐드렸습니다.

 

그래서 더 힘을 내며 시민여러분의 염원을 준엄한 마음으로

하루 24시간이 부족하리만큼 쉼 없이 숨 가쁘게 뛰며

모든 행정의 중심을‘시민행복’의 뿌리를 심었습니다.

 

존경하고 사랑하는 구리시민 여러분

 

오는 4월 제21대 총선거를 비롯하여 남북문제, 경제문제

어느 것 하나도 순탄치 않을 만큼 어려움이 예상됩니다.

우리는 늘 힘들 때 일수록 가장 성숙한 모습으로

서로에게 행복을 주었듯 양보하고 타협하고 합의하며

함께 잘살아야 한다는 문화에 익숙한 저력을 갖고 있습니다.

 

힘들고 지쳐서 쓰러지는 것은 중요하지 않습니다. 

포기하지 않고 그 자리에 머물지 않는 것이 중요합니다.

 우리에게는 빈손에서 많은 역경을 이겨내며 

오늘의 번영된 구리시를 이룩한 경험이 있습니다.

 

기대와 설레임을 안고 힘차게 문을 연 2020년 새해에는

함께 차별없이 나누고 사회안전망을 확보하며

이웃과 이웃이 함께 행복하게 잘살아야 합니다.

그래야 만이 사람과 공동체라는 튼튼한 줄기에서

곳곳에 행복한 변화들이 비상하는‘구리, 시민행복특별시’의

블루오션이 우리 곁에 함께 할 것입니다.

 

그리고, 더 큰 내일을 위해 더욱 분발해야 합니다.

함께 힘을 내어 더 깊은 행복, 더 넓은 행복,

더 오래가는 행복을 만들어 냅시다.

 

저 역시 주어진 임기동안 새로운 성장 동력이 될

신산업을 창출하는 도전 과제들을 해결해 나가기 위해

주어진 모든 권한과 역량을 집중하겠습니다.

 

민담[民譚]에 의하면 쥐는 부지런하고 옹골진 생활력을 지녔다고 합니다.

부디 풍요의 상징이며, 희망과 기회의 의미를 담은

흰 쥐 해인 2020년 한해동안 사랑하는 구리시 곳곳에서

웃음이 넘치며, 여러분 가정에 지혜와 건강과 행복이

다복하시기를 기원 드립니다.

 

시민여러분 새해 福 많이 받으세요. 감사합니다.

 

2020년 1월 1일    새해‘행복의 문’을 열며… 구리시장 안 승 남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화보]박소담 “봉준호 감독, ‘기생충’ 현장에서도 이미 위대해 보였다”
1/6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