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균 양평군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선제적 조치에 총력 지시... 각종 행사 취소·연기

양평군 재난안전대책본부 24시간 비상근무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0/02/03 [16:08]

정동균 양평군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선제적 조치에 총력 지시... 각종 행사 취소·연기

양평군 재난안전대책본부 24시간 비상근무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0/02/03 [16:08]

▲ 정동균 양평군수 신종코로나바이러스 방역 예방대책 긴급대책회의 주재 모습(사진제공=양평군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 양평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방역 예방 긴급대책회의 모습(사진제공=양평군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양평=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양평군은 지난 3일 재난안전대책본부 긴급회의를 열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세계보건기구(WHO)의 비상사태 선포에 따라 사람이 많이 모이는 행사는 취소 또는 연기 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4~7일까지 예정된 용문면과 개군면, 단월면의 ‘새해 읍면 방문 소통한마당’을 잠정 연기하고, 정월대보름 행사(강하면 홰동화재), 3·1절 행사, 지평리 전투전승 기념식 등 각종 행사를 전면 취소했다.

 

아울러 읍면 단위의 척사대회 등의 크고 작은 행사도 가급적 자제해 달라고 요청했다.

 

군 관계자는 “홰동화재 행사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매년 관심을 가져주신 군민과 관광객 여러분들의 성원에 감사 드린다”며,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예방을 위해 부득이하게 행사를 취소한다”고 밝혔다.

 

양평군은 경기도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진자가 발생하자 정동균 군수를 본부장으로 하는 ‘양평군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하고 24시간 비상근무에 돌입했다.

 

군은 마스크, 손 세정제 등 개인 위생용품도 확보해 읍면 복지회관 및 다중이용시설에 비치하고 양평병원에 선별진료소를 운영 중이다.

 

정동균 양평군수는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지역사회의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을 차단하겠다.”며, “막연한 불안감을 갖기보다는 기침예절 지키기, 올바른 손 씻기 등 개인예방 수칙을 철저히 지키고 병원 방문을 자제하는 등 군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를 요청 드린다”고 말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화보]박소담 “봉준호 감독, ‘기생충’ 현장에서도 이미 위대해 보였다”
1/6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