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 불시착’ 13회, 현빈-오만석-김영민 날선 대치 상황..긴장감 ‘UP’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0/02/08 [20:36]

‘사랑의 불시착’ 13회, 현빈-오만석-김영민 날선 대치 상황..긴장감 ‘UP’

박동제 기자 | 입력 : 2020/02/08 [20:36]

▲ tvN ‘사랑의 불시착’ 현빈 오만석 김영민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현빈과 오만석, 그리고 김영민의 날선 대치 상황이 펼쳐진다.

 

8일 밤 9시 방송될 tvN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극본 박지은/ 연출 이정효/ 제작 문화창고, 스튜디오드래곤) 13회에서 현빈(리정혁 역)과 오만석(조철강 역)이 팽팽하게 맞서는 가운데, 김영민(정만복 분)까지 가세해 손에 땀을 쥐게 할 예정이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리정혁(현빈 분)과 조철강(오만석 분)이 싸늘하게 대립하고 있다. 눈발이 휘날리는 가운데 비장한 얼굴로 총을 겨눈 리정혁과, 특유의 서늘한 눈빛으로 그를 노려보는 조철강의 표정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앞서 조철강은 자신의 모든 비리가 밝혀져 궁지에 몰리자, 리정혁의 유일한 약점인 윤세리(손예진 분)를 붙잡아 그를 끌어내릴 생각으로 대한민국 서울로 향했다.

 

이를 저지하기 위해 뒤따라온 리정혁은 잠시나마 윤세리와 행복한 시간을 보냈지만, 조철강은 두 사람에게 점차 가까워지며 위협을 가해 긴장감을 극도로 끌어올렸다.

 

이런 가운데 8일 방송에서는 목숨을 건 맞대결이 펼쳐질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절망적인 표정을 한 정만복(김영민 분)의 모습도 함께 포착돼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리정혁과 조철강의 팽팽한 접전, 그리고 여기에 뜻밖의 위기감과 긴장감을 더하는 정만복으로 인해 어떤 스토리가 탄생할지 이목이 집중된다.

 

눈을 뗄 수 없는 두 사람의 치열한 맞대결은 8일 밤 9시에 방송되는 tvN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 13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dj3290@naver.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포토뉴스
[화보]로켓펀치, “목표? 그룹명처럼 대체 불가능한 팀 되는 것”
1/6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