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랑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퇴치! 주민이 나섰다!!

새마을지도자협의회 및 면목3.8동 주민자치위원회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방역 활동 펼쳐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0/02/10 [18:26]

중랑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퇴치! 주민이 나섰다!!

새마을지도자협의회 및 면목3.8동 주민자치위원회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방역 활동 펼쳐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0/02/10 [18:26]

▲ 새마을지도자협의회 회원들이 관내 경로당에서 방역활동 모습 (사진제공=중랑구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 새마을지도자협의회 회원들이 관내 공원 방역 모습 (사진제공=중랑구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중랑=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중랑구(구청장 류경기) 주민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퇴치를 위해 나섰다.

 

구는 15개동 270여명으로 구성된 새마을지도자협의회를 비롯해 면목3.8동 주민자치위원회 등 주민들까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전면적인 방역활동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특히, 새마을지도자협의회는 경로당, 어린이집, 유치원 등 상대적으로 바이러스에 취약한 주민들이 주로 이용하는 시설은 물론 공공청사, 장애인 시설, 청소년 시설, 버스차고지 등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는 다중이용시설을 대상으로 방역활동을 시행하였으며 손길이 많이 닿는 난간과 손잡이, 의자 등에 집중적으로 방역활동을 시행해 주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뿐만 아니라 면목3.8동 주민자치위원회는 주택단지 골목길 등 주거시설에 대해서도 방역활동을 실시하고 종교시설 등에서 요청할 경우 방역활동을 지원해 지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예방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이와 함께 중랑구는 체계적이고 신속한 방역활동 시행을 위해 보건소 비상 방역 추진반 1개팀과 16개 동별 1개팀씩 총 17개팀의 방역 추진반을 구성해 관내 934개소에 대해 방역활동을 추진했다.

 

류경기 중랑구청장은 “민관이 힘을 합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지역 내 확산 방지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민간의 참여로 행정적 지원의 한계를 극복하고 지속적이고 체계적으로 방역활동을 시행할 수 있을 것 ”이라고 밝혔다.

 

한편, 중랑구는 지난 7일 관내 아파트 150여개소에 대해서 자체 방역을 권고하는 등 지역 내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함께 참여해줄 것을 당부했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화보]박소담 “봉준호 감독, ‘기생충’ 현장에서도 이미 위대해 보였다”
1/6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