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5대 주․정차 금지구역 주민신고 활성화… 2년새 447% 증가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0/02/11 [15:18]

양주시, 5대 주․정차 금지구역 주민신고 활성화… 2년새 447% 증가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0/02/11 [15:18]

▲ 불법 주정차 금지구역 안내문 (사진제공=양주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양주=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양주시(시장 이성호)는 ‘5대 절대 주․정차 금지구역 주민신고제’를 시행하고 있는 가운데 주민신고 건수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주민신고 건수는 2017년 684건에서 2018년 1,128건, 2019년 3,058건으로 2년간 44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5대 절대 주․정차 금지구역은 ▲소화전 주변 5m 이내 ▲버스정류장 10m 이내 ▲교차로 모퉁이 5m 이내 ▲횡단보도 10m 이내 ▲보도(인도) 등 주정차 금지 표지판이나 노면 표시가 있는 구역이다.

 

주․정차 금지구역 주민신고제는 금지구역 내 불법 주․정차 한 차량을 적발일로부터 3일 이내에 동일한 위치에서 1분 이상 간격으로 촬영한 사진을 첨부해 신고하면 현장 확인 없이 과태료를 부과하는 제도이다.

 

시 관계자는 “시민들의 안전과 교통질서 확립을 위해 5대 주․정차 금지구역에 대한 적극적인 단속을 추진할 것”이라며 “고질적인 안전불감증 관행이 근절될 수 있도록 시민들의 자발적인 참여와 지속적인 관심을 바란다”고 말했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화보]박소담 “봉준호 감독, ‘기생충’ 현장에서도 이미 위대해 보였다”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