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두천시, 필름식 자동차번호판 인식시스템 현장점검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0/03/21 [14:37]

동두천시, 필름식 자동차번호판 인식시스템 현장점검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0/03/21 [14:37]

▲ 동두천시청 전경 (사진제공=동두천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동두천=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동두천시(시장 최용덕)는 오는 7월부터 도입되는 8자리 필름식 자동차번호판미인식으로 인한 혼란을 예방하기 위해 3월 23일부터 공공 및 민영 시설물의 자동차번호판 인식시스템에 대한 현장점검을 실시한다.

 

국토교통부에서는 자동차 등록번호 용량 확대를 위해 기존 7자리에서 8자리로번호체계(페인트식+필름식)를 확정하여, 신규 페인트식 번호판은 지난해9월부터 시행되었고, 필름식 번호판은 올해 7월 도입될 예정이다.

 

올해 7월부터 도입되는 필름식 번호판은 왼쪽에 태극문양, 위·변조방지홀로그램, KOR(국가축약문자)가 추가되어, 위·변조를 방지하고, 야간에도 선명하게 보이는 것이 특징이다.

 

동두천시는 자동차번호판 인식시스템이 설치된 무인단속시스템 및 공영주차장, 주차타워를 중심으로 인식시스템에 대한 조도 및 방향 등 다양한 환경조건에서의 정확한 인식여부 확인을 위해 주·야간으로 현장점검 실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화보]로켓펀치, “목표? 그룹명처럼 대체 불가능한 팀 되는 것”
1/6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