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시 5급 이상 간부공무원 국가적 어려움 극복 월급5-30% 자진반납

직원 50% 재택근무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 동참...다음달부터 4개월간 시장 30%, 부시장 및 행정기획실장 10%, 국과장 5% 등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0/03/23 [14:54]

남양주시 5급 이상 간부공무원 국가적 어려움 극복 월급5-30% 자진반납

직원 50% 재택근무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 동참...다음달부터 4개월간 시장 30%, 부시장 및 행정기획실장 10%, 국과장 5% 등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0/03/23 [14:54]

▲ 남양주시청 전경 (사진제공=남양주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남양주=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남양주시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을 돕기 위해 월급 자진 반납과 직원 재택근무 등 확산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에 적극 동참하기로 했다.

 

23일 시는 다음달부터 4개월 동안 5급 이상 간부공무원 월급의 5~30%를 자진 반납하고, 2주간 직원 50% 재택근무를 실시한다.

 

월급 반납은 본봉을 기준으로 시장이 30%, 부시장 및 행정기획실장 10%, 나머지 국.과장은 5%로 정하고, 팀장이하 직원은 자율에 맡기기로 했다.

 

또한 시는 앞으로 2주 동안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의 일환으로 전 직원의 1/2 재택근무도 실시한다. 재택근무는 밀폐된 공간에서 확산방지를 위한 선제적 조치이며, 시청 확진자 발생 시 대비 차원으로도 실시한다.

 

이 외에도, 점심시간 시차운영, 구내식당 안전 칸막이, 자녀 돌봄 휴가 등을 실시하며, 사무실 내에서는 회의와 보고 시 가급적 영상이나 서면으로 진행하고, 퇴근 후에는 곧장 귀가하는 등 지속 가능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추진한다.

 

시 관계자는“직원들에게 재택근무를 최대한 활용하게 하고, 그렇지 못할 경우 유연근무 및 휴가제도를 적극 활용토록 하는 등 코로나 확산을 막는 데 적극 동참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4개월동안 자진 반납한 예산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에게 지원할 계획이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포토뉴스
[화보]로켓펀치, “목표? 그룹명처럼 대체 불가능한 팀 되는 것”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