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5총선-구리] 구리시 나태근 후보 유세 현장에 박형준 통합당 공동선대위원장 출동

정권심판의 변화의 바람 구리시에서 부터 핑크빛으로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0/04/05 [13:29]

[4.15총선-구리] 구리시 나태근 후보 유세 현장에 박형준 통합당 공동선대위원장 출동

정권심판의 변화의 바람 구리시에서 부터 핑크빛으로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0/04/05 [13:29]

▲ 구리시 나태근 후보 선거유세차량 위에서 승리다짐하는 박형준 공동선대위원장 (사진제공=나태근사무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구리=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미래통합당 박형준 공동선대위원장은 4일 오후 구리시 돌다리사거리 앞에서 나태근(구리시) 후보 지원 유세를 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이번 총선에서 반드시 승리하여 대한민국의 경제위기를 초래하고 총제적 위기로 이끈 문재인 정부에 강력한 회초리를 들어야 한다는 여론이 커지고 있다고 밝히며 “그래서 제가 다른 지역 지원유세 가자는 참모들 얘기 제치고, 토요일에 ‘구리시부터 오자’했다. 구리시부터 시작해서 수도권에 핑크혁명을 일으켜보자 해서 제가 여기부터 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위원장은 “구리에 큰 변화가 일아나고 있다. 우리 나태근 후보가 여당의 거물 정치인을 바로 꺾기 직전까지 왔다. 이 구리시에서 이미 변화의 바람이 일어나고 있다”며 “그 대표 인물로 이번 총선에서 젊은 일꾼, 우리 나태근 후보를 지역에서 한번 키워보자는 여론이 지금 구리시 곳곳에서 올라오고, 그것이 등불이 되기 직전”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박 위원장은 “새로운 위기에는 새로운 인물, 새로운 능력이 필요하다. 나태근 후보는 국회, 사법계에서 전문적 능력과 식견만 쌓아온 것이 아니라 현장에 발을 딛고 밑바닥부터 커온 그런 인재다”고 소개하며 “지금도 구리를 제대로 발전 못 시키고 있는 소위 여당의 거물 후보보다는 실속 있고, 능력 있고, 현장을 알고, 여러분들과 따뜻한 손을 잡을 수 있는 이 나태근 후보를 꼭 당선시켜 주시기 바란다”며 유세를 마무리 했다.

 

나태근 후보는 이날 유세에서 이번 총선을 통해 오만한 문재인 정권의 실정을 심판하고 반드시 대한민국을 바로 세우겠다고 약속했다.

 

구리시 훌마후보로는 3선에 도전하는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후보, 우리공화당 강태성 후보, 국가혁명배당금당 정지인 후보등이 출마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대세 트로트 가수’ 김나희, “많은 사람들이 행복 에너지 받았으면”
1/5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