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광한 남양주시장, 정책현장 살피고 동양하루살이 퇴치 등 종횡무진

3일 북부장애인복지관, 진접광릉숲역 환승주차장, 청학천, 동양하루살이 방제 현장 등 점검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0/06/03 [23:03]

조광한 남양주시장, 정책현장 살피고 동양하루살이 퇴치 등 종횡무진

3일 북부장애인복지관, 진접광릉숲역 환승주차장, 청학천, 동양하루살이 방제 현장 등 점검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0/06/03 [23:03]

▲ 조광한 남양주시장 와부읍에서 현안회의 주재 모습 (사진제공=남양주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 조광한 남양주시장 진접광릉숲역 환승주차장 조성 대상지 일대를 걸으며 교통도로국장과 사업추진에 따른 논의 모습 (사진제공=남양주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남양주=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조광한 남양주시장은 3일 30℃에 가까운 무더위에도 불구 시간을 쪼개가며 주요사업 추진현황과 와부 한강변 일대에 출몰해 주민불편을 초래하는 동양하루살이 퇴치현황 점검을 위한 현장 확인에 나섰다.

 

이날 오후 조광한 시장은 실국소과장들과 함께 북부장애인복지관, 진접광릉숲역 환승주차장, 청학천 공원화 조성현장을 확인하고, 야간에는 박신환 부시장을 비롯한 동양하루살이 피해대책추진 TF팀과 와부 한강 삼패공원 동양하루살이 방제 현장을 점검하는 등 빡빡한 일정을 소화했다.

 

▲ 조광한 시장 북부장애인복지관에서 남양주도시공사관계자에 추진현황 보고를 받고있다 (사진제공=남양주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먼저 조 시장은 하반기 개관을 앞두고 있는 진접읍진벌리 소재 북부장애인복지관 조성 현장을 방문해 남양주도시공사 관계자로부터 공사 진행사항을 보고받고 시설 내․외부를 점검한 후 “전체적인 색상은 밝은 톤으로, 식당 등 내부도 따뜻한 색 위주로 선정해 이용자들이 마음의 안정을 도모할 수 있도록 하고, 주차장은 주차가 가능한 녹지공간으로 조성할 것”을 주문했으며, “시설을 이용하는데 쾌적성이 떨어지지 않도록 많은 프로그램 보다는 내실있는 프로그램 위주로 운영해야 한다”고 지시했다.

 

이어 금곡리에 위치한 진접광릉숲역 환승주차장조성 대상지로 이동한 조 시장은 현장에서 오철수 교통도로국장으로부터 역 신설에 따른 환승주차 수요와 주변 택지개발지구 주차난 등에 대한상황을 보고받고 역부터 사업대상지까지 천천히 걸으며 현장 일대를 점검했다.

 

점검을 마친 조 시장은 “역에서 환승주차장까지 접근성이나 사업적합성 등을 추가 검토할 것”을 주문했다.

 

▲ 조광한 남양주시장 청학천공원화 사업현장 방문 모습 (사진제공=남양주시청)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다음 목적지인 별내면 청학천공원화 사업현장을방문한 조 시장은공사 진행상황을 점검하고 관계자들과 조성방향, 홍보용 전시가벽 설치 등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조 시장은 “청학천 공원화 사업으로 안전하고 쾌적한 하천을 시민에게 되돌려드려 대한민국의 모범사례가 되도록 하고, 특별히 이용객들이 다치는 일이 없도록 무엇보다 안전을 최우선적으로 신경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3개소 정책현장 점검을 마친 조 시장은 곧바로 와부조안행정복지센터로 이동해 와부읍 현안보고 회의를 주재했다. 회의는 동양하루살이 피해대책추진 TF팀이지난 한 주간 동양하루살이 퇴치 활동상황과 향후계획을 보고한 후 지금까지 시행한 대책별 효과 등에 대한 토론 순으로 진행됐다.

 

▲ 조광한 남양주시장 동양하루살이 방제 현장 점검 모습 (사진제공=남양주시청)©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 한강 삼패공원에서 조광한 시장 김경근 도의원에게 동양하루살이 퇴치대책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제공=남양주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회의를 마친 조 시장과 관계자들은 마지막 일정인 동양하루살이 방제 현장점검을 위해 한강 삼패공원으로 이동해 방제 대책추진에 따른 효과성 등을 점검했다. 조 시장의 동양하루살이 퇴치를 위한 현장방문만 이번이 벌써 세 번째다.

 

삼패공원 및 상점가 일대 현장점검을 마친 조 시장은 “그간 제초작업, 수변 물뒤집기, 포충기 설치 등을 통해 동양하루살이 개체 수는 어느 정도 감소한 것으로 보인다”고 하며, “지금까지 추진해 온 대책들을 꼼꼼히 모니터링하여 보다 신속하고 효과적인 방제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할 것”을 지시했다.

 

한편, 조 시장은 평일과 주말, 오전이나 야간 등 시간에 구애받지 않고 당면 현안사항인 동양하루살이 퇴치와 주요 정책사업 현장 등을 숨 돌릴 틈도 없이 연일 뛰어다니며 종횡무진하고 있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화보]2년만 복귀 장근석, “과거 돌이켜보며 성찰하는 시간 가졌다”
1/6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