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퍼 한요한, 어린이 보호구역 스쿨존 과속 논란 사과..“심려 끼쳐 죄송”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0/06/10 [16:52]

래퍼 한요한, 어린이 보호구역 스쿨존 과속 논란 사과..“심려 끼쳐 죄송”

박동제 기자 | 입력 : 2020/06/10 [16:52]

▲ 래퍼 한요한, 어린이 보호구역 스쿨존 과속 논란 <사진출처=한요한 인스타그램>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래퍼 한요한이 어린이 보호구역인 스쿨존 과속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한요한은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차를 구입 후 첫 운전날 너무 기쁘고 흥분한 나머지 도로 교통법을 준수하지 못하고 어린이 보호구역에서 순간 과속을 하게 됐다. 이에 진심으로 반성합니다”라며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고 앞으로 각별히 주의하겠습니다”라고 사과 글을 올렸다.

 

한요한은 앞서 지난달 25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새로 구입한 람보르기니 차량을 공개하는 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에서 한요한은 어린이 보호구역이라고 써진 도로에서 시속 80km 이상으로 주행해 스쿨존 과속 논란에 휩싸였다.

 

한편, 스쿨존은 유치원이나 초등학교 주변에 설치된 어린이 보호구역으로, 30km 이하 안전속도를 준수하며 주행해야 한다.

 
dj3290@naver.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화보]2년만 복귀 장근석, “과거 돌이켜보며 성찰하는 시간 가졌다”
1/6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