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시, 취약노동자 ‘병가 소득손실보상금’ 23만원 지원

코로나19 증상에도 생계유지를 위해 출근하는 방역 사각지대 긴급 조치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0/06/16 [11:42]

구리시, 취약노동자 ‘병가 소득손실보상금’ 23만원 지원

코로나19 증상에도 생계유지를 위해 출근하는 방역 사각지대 긴급 조치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0/06/16 [11:42]

▲ 구리시청 전경 (사진제공=구리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구리=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구리시(시장 안승남)는 15일부터 ‘아파도 못 쉬는’ 단시간 및 일용직 노동자 등 취약노동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 시 조기 진단검사에 따른 ‘병가 소득손실보상금’을 지원한다.

 

시는 증상이 있음에도 생계유지를 위해 출근하여 다수의 접촉자를 양산하는 방역 사각지대에 대한 긴급 조치로 취약노동자 병가 소득손실보상금 지원을 결정 했다.

 

지원대상은 6월 4일 이후 코로나19 의심증상으로 의료진의 소견에 따라 진단검사를 받은 후 음성 진단결과 통보일까지 1~3일 자가 격리한 주 40시간 미만 단시간 노동자, 일용직 노동자, 특수형태 노동종사자이다. 6월 4일 24시 이전부터 경기도민이며 신청일 현재 구리시 주민등록자이어야 한다.

 

취약계층 노동자가 6월 4일 이후 코로나19 의심증상으로 진단검사를 받은 경우 1인당 진료비 3만원과 3일치 격리보상금 20만원으로 총 23만원의 소득손실보상금을 지급된다. 진단검사를 받고 검사결과 통보 시까지 자가격리가 필수이며, 음성으로 나온 경우에만 보상금이 지원한다.

 

6월 15일부터 예산 소진 시까지 신청을 받으며 구리시 지원규모는 204명이다. 신청방법은 생활 속 거리두기 실천을 위해 이메일과 우편 등 비대면으로 가능하며, 관련 상담과 문의는 구리시 일자리경제과로 하면 된다.

 

안승남 시장은 “취약노동자에게 코로나19 검사로 인한 소득손실보상금을 지급을 통해 취약계층 지원과 동시에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화보]2년만 복귀 장근석, “과거 돌이켜보며 성찰하는 시간 가졌다”
1/6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