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경기교통공사 등 道 산하 공공기관 유치전 돌입… ‘시민 열망 뜨겁다’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0/06/17 [09:33]

양주시, 경기교통공사 등 道 산하 공공기관 유치전 돌입… ‘시민 열망 뜨겁다’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0/06/17 [09:33]

▲ 양주역세권 조감도 (사진제공=양주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양주=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양주시(시장 이성호)가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 유치에 시동을 걸었다.

 

시는 경기북부지역 이전 추진 대상 5개 공공기관 중 경기도일자리재단, 경기교통공사, 경기도환경에너지진흥원 등 3개 기관 유치에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이는 경기도의 지역 균형발전과 북부지역 등의 부족한 행정인프라 구축을위해 경기남부에 집중된 도 산하 공공기관의 경기북부지역 이전 추진에 따른 것이다.

 

양주시민들도 자발적으로 인터넷 카페 등을 통해 ‘경기교통공사 양주시 유치응원댓글 이벤트’, ‘경기교통공사 유치를 위한 1인 1아이디어 내기’ 등 공공기관 양주시 유치 참여운동을 전개하는 등 힘을 보태고 있다.

 

도의 경기북부 이전 추진 대상 기관은 올해 하반기 신설예정인 경기교통공사,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을 비롯해 경기도일자리재단(부천),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수원), 경기도사회서비스원(수원) 등 5개 기관이다.

 

공모 시기는 오는 7월 중으로 기관별로 구체적인 시기와 공모 방법을 결정할 예정이다.

 

시는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 북부지역 이전 추진에 발빠르게 대응, 조학수 부시장을단장으로 민간단체와 전문가들로 구성한 공공기관 유치 전담팀(T/F)을 구성했다.

 

특히, 양주시의 우수한 입지 타당성을 분석해 지역적 여건과 비전, 전략 등을체계적으로 구축해 대응하는 등 타 지자체와의 경쟁에서 우위를 선점해 나갈 계획이다.

 

시는 우선 경기북부 지역 간 균형발전과 광역 교통망 확충을 위해 ‘경기교통공사’유치에 본격적으로 행정력을 집중한다.

 

▲ 전철 7호선(사진제공=양주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경기교통공사의 양주시 유치 시 보다 효율적으로 경기북부 지역 대중교통컨트럴타워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보고 있으며, 수도권제2순환선, GTX-C노선, 전철7호선(옥정~포천)연장사업 등 경기북부 광역 교통망 확충에큰 추진력을 얻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어, 경기도일자리재단과 경기도환경에너지진흥원 유치를 위해 적극적인 사업지원에 나서는 등 특별한 희생을 견뎌온 경기북부 지역의 균형발전을 통한포용적 미래도시 건설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이성호 양주시장은 “양주시에는 현재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이 전무한 실정으로 양주시민의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의 유치에 대한 열망과 의지가 매우 뜨겁다”며 “경기북부 지역의 균형적 발전을 위해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 유치에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화보]2년만 복귀 장근석, “과거 돌이켜보며 성찰하는 시간 가졌다”
1/6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