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두천농협, 부모님 찾아뵙듯 자매마을과 교류

한국전력 동두천지사 무더위 대비 전기시설 점검과 어르신 말벗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0/06/22 [13:34]

동두천농협, 부모님 찾아뵙듯 자매마을과 교류

한국전력 동두천지사 무더위 대비 전기시설 점검과 어르신 말벗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0/06/22 [13:34]

▲ 농협중앙회 동두천시지부.동두천농업협동조합.한국전력 동두천지사  자매결연 마을 송리마을 방문 및 물품전달 기념촬영 모습 (사진제공=동두천농협)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동두천=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농협중앙회 동두천시지부(지부장 이철현)와 동두천농업협동조합(정진호) 참여한 가운데 한국전력 동두천지사(지사장 김종필) 직원 10여명이 22일 자매결연 마을인 동두천 송라마을(내행동 7통)을 방문해 무더위에 대비한 전기시설 점검과 어르신 말벗 활동에 나섰다.

 

이날  동두천농협에서도 선풍기(3대)와 방역용품(마스크), 간식 등을 전달하고, 어르신들과 점심식사 겸한 간담회를 함께 했다.

 

한전 동두천지사는 송라마을과 2017년 8월 자매결연을 맺고 4년째 교류를 이어오고 있다.

 

김종필 지사장은 “코로나19 확산예방 거리두기로 인해 어르신들이 많이 힘들어 하신다. 농촌 활력이 절실한 시기”라며 “송라마을을 제2의 고향으로 생각하고 부모님 찾아뵙듯 끈끈한 교류로 계속 이어 가겠다”고 밝혔다.

 

정진호 조합장은 “코로나19가 비대면 세상으로 바꿔 놓고 있다. 아무리 시대가 바뀌어도 농촌마을과의 교류는 직접 방문을 통해 정을 나눠야 할 것”이라며 “방역과 안전을 확보한 새로운 교류방법을 모색하겠다”고 전했다

 

이철현 지부장은 “동두천 지역에 폭염이 연일 계속되고 있어 농촌 어르신들 건강이 많이 염려된다. 마을을 직접 찾아 선풍기 기증과 말벗을 해 준 한전 동두천지사에 감사한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화보]2년만 복귀 장근석, “과거 돌이켜보며 성찰하는 시간 가졌다”
1/6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