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방범용 CCTV를 활용한 폭염 영향예보 음성서비스 운영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0/07/09 [09:38]

양주시, 방범용 CCTV를 활용한 폭염 영향예보 음성서비스 운영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0/07/09 [09:38]

▲ 양주시통합관제센터 (사진제공=양주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양주=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양주시(시장 이성호)는 여름철 폭염대비 생활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방범용 CCTV를 활용한 폭염 영향예보 음성서비스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매년 발생되는 폭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수도권기상청과 폭염 공동대응을 위한 업무협력을 추진, 관내 방범용 CCTV를 활용한 폭염 영향예보 음성서비스를 추진한다.

 

방범용 CCTV는 매년 7월에서 9월까지 3개월간 기상청에서 폭염 영향예보 발표 시, 관심, 주의, 경고, 위험 등 수준별 음성멘트를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송출한다.

 

또한, 관내 44개소에 설치된 방범용 CCTV에 IoT 센서를 부착해 주변 온도와 미세먼지 등 다양한 데이터를 지속적으로 수집할 계획이다.

 

시는 방범용 CCTV가 본래 목적인 영상정보 활용을 넘어 폭염, 환경 등 시민안전을 위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함에 따라 관련 정책 수립에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성호 시장은 “이번 서비스를 통해 폭염 예방 재난문자를 확인하기 어려운 노년층, 야외 근로자 등의 인명피해를 줄일 수 있을 것”이라며 “안전도시 양주 조성에 더욱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화보]‘편의점 샛별이’ 한선화, “입체적 인물로 캐릭터 완성..목표·바람”
1/6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