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의회, 후반기 첫 번째 임시회 마무리

양주시 문화시설 등 셔틀버스 운영 조례안 등 9개 안건 처리 후 폐회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0/07/21 [12:11]

양주시의회, 후반기 첫 번째 임시회 마무리

양주시 문화시설 등 셔틀버스 운영 조례안 등 9개 안건 처리 후 폐회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0/07/21 [12:11]

▲ 한미령 시의원이 본회의장에서 양주시 문화시설 등 셔틀버스 운영 조례안의 제안이유를 설명 모습 (사진제공=양주시의회)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양주=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양주시의회(의장 정덕영)는 21일 제2차 본회의를 열어 9개의 안건을 처리한 뒤 후반기 첫 번째 임시회인 제320회 임시회를 폐회했다.

 

시의회가 이날 처리한 안건은 한미령 의원이 대표 발의한 양주시 문화시설 등 셔틀버스 운영 조례안을 비롯한 조례안 9건이다.

 

특히, 양주시 문화시설 등 셔틀버스 운영 조례안은 시민의 눈높이에 맞는 조례를 발굴하기 위해 힘쓰는 과정에서 입안돼 시민의 눈길을 끈다.

 

셔틀버스 운영 조례안에는 양주시 문화시설 등에 대한 활용, 시 주관 축제 활성화, 효행사업 촉진을 위한 셔틀버스의 운영 방법과 노선 편성, 이용 대상자의 범위 등이 담겨 있다.

 

시의회가 셔틀버스를 도입할 수 있는 근거 마련에 나선 것은 그동안 비교적 넓은 행정구역에 문화·체육·보건 시설들이 산재해 있는 양주의 특성을 감안한 것이다.

 

한미령 의원은 “셔틀버스 운영은 시립미술관 등 문화시설을 적극 활용하고 시 대표축제를 활성화하는데 커다란 도움이 될 것”이라며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들을 위한 효행장려 사업의 일환으로도 셔틀버스 운영을 적극 고려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또, 시의회는 이번 회기에서 양주시 청년기본소득 지급 조례 일부개정조례안과 양주시 재난관리기금 운용·관리 조례 일부개정조례안도 의결했다.

 

개정안에는 사회적·자연적 재난이 발생할 경우, 청년기본소득 지급조건을 일부 완화하거나 재난관리기금의 용도를 확대함으로써 기본소득의 지급방식이나 재난기금의 운용을 탄력적으로 한다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

 

양주시는 이번 조례 개정을 통해 청년기본소득과 재난관리기금을 탄력적으로 운용하여 청년들의 경제적 안정을 도모하고, 적극적인 재난관리 및 예방 행정을 펼칠 수 있게 됐다.

 

한편, 양주시의회 제321회 임시회는 9월 1일부터 8일까지 8일간 열릴 예정이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화보]‘편의점 샛별이’ 한선화, “입체적 인물로 캐릭터 완성..목표·바람”
1/6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