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시 조광한 시장 및 간부공무원들, 4개월 분 급여 반납액 기부로 큰 화제

조광한 시장 포함 5급 이상 간부공무원 119명 급여 반납액 1억3천6백만원 기부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0/07/22 [16:40]

남양주시 조광한 시장 및 간부공무원들, 4개월 분 급여 반납액 기부로 큰 화제

조광한 시장 포함 5급 이상 간부공무원 119명 급여 반납액 1억3천6백만원 기부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0/07/22 [16:40]

▲ 남양주시청 전경 (사진제공=남양주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남양주=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경기 남양주시 조광한 시장을 비롯한 5급 이상 간부공무원들이 4개월 간 급여 반납을 통해 모은 1억3천6백만원을 전액 기부해 화제다.

 

남양주시는 22일 코로나19 사태 발생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들의 고통을 분담하기 위해 지난 4월부터 추진한 시 간부공무원들의 급여 반납을 통한 기부가 이번 달로 마무리됐다고 전했다.

 

앞서 시는 코로나19 발생 이후 나보다 더 어려움에 처해 있는 이웃들을 돕기 위한‘서로 버팀목 되어주기’범시민 운동을 전개하였으며, 조 시장을 비롯한 5급 이상 간부공무원 119명도 4개월 동안 급여의 5%~30%를 자진 반납하기로 결정하며 착한 기부운동의 포문을 연 바 있다.

 

특히, 조 시장은 월급 30% 4개월 분(11,181천원)과 본인과 가족에게 지급된 경기도 재난기본소득(400천원), 정부재난지원금(871천원), 시 재난긴급지원금(400천원), 경기동부CEO아카데미 특강 강의료(1,200천원)까지총 1천4백 여 만원을 전액 기부하며 모범을 보였다.

 

이같은 조 시장과 간부공무원들의 모범적 행보에 영향을 받은 6급 이하 직원들도 자발적인 모금을 실시해 십시일반 모은 4천6백만원을 기부하며 화답했다.

 

한편, 시는 그간 ‘서로 버팀목 되어주기’운동을 통해 모은 기부금을 취약계층 자녀 등의 디지털 정보격차를 줄이기 위한 스마트기기 지원, 이동동선 공개로 피해를 입은 점포 지원 등 코로나19로 도움이 절실하고 꼭 필요한 곳에 투명하게 사용하고 있으며, 이번에 간부공무원들이 급여를 반납해 모금한 기부금은 디지털 취약계층 자녀들에게 노트북 175대를 지원할 수 있는 상당의 금액이라고 밝혔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화보]‘편의점 샛별이’ 한선화, “입체적 인물로 캐릭터 완성..목표·바람”
1/6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