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승우X배두나 ‘비밀의 숲2’, 검사VS경찰 충돌하는 두 개의 정의 ‘궁금증↑’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0/07/23 [10:17]

조승우X배두나 ‘비밀의 숲2’, 검사VS경찰 충돌하는 두 개의 정의 ‘궁금증↑’

박동제 기자 | 입력 : 2020/07/23 [10:17]

▲ 조승우X배두나 ‘비밀의 숲2’ <사진출처=tvN>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검경수사권 조정을 핵심 화두로 다룬다는 사실만 알려진 ‘비밀의 숲2’가 검경협의회 7인을 티저 영상을 통해 공개했다. 

 

두 개의 정의가 충돌하는 가운데, 대한민국 검사 조승우와 대한민국 경찰 배두나가 어떤 정의를 향해 갈지 궁금해진다.

 

tvN 새 토일드라마 ‘비밀의 숲2’(극본 이수연, 연출 박현석,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에이스팩토리)는 검경수사권 조정 최전선의 대척점에서 다시 만난 고독한 검사 황시목(조승우)과 행동파 형사 한여진(배두나)이 은폐된 사건들의 진실로 다가가는 내부 비밀 추적극이다. 

 

지난 22일 베일을 벗는 영상에는 ‘검경수사권 조정’을 위해 모인 황시목, 한여진, 최빛(전혜진), 우태하(최무성)와 어떤 열쇠를 쥐고 있을지 호기심을 자극하는 생활형 검사 서동재(이준혁)와 한조그룹 대표 이연재(윤세아)가 빠르게 전환되는 장면 속에 등장, 강렬한 잔상을 남겼다.

 

무엇보다도 나란히 선 검경협의회 7인에게 시선이 멈춘다. 고유의 수사 권한을 사수하려는 검찰 우태하, 김사현(김영재), 황시목, 수사권 독립을 원하는 경찰 신재용(이해영), 최빛, 한여진, 장건(최재웅)이 처음으로 한 자리에 등장한 것. ‘비밀의 숲2’에서 충돌하게 될 두 개의 정의를 대표할 핵심 멤버들이다. 

 

검찰 내 최고 엘리트 우태하와 여성 최초 경찰청 정보부장 최빛을 필두로 검찰과 경찰이 각각의 ‘정의’를 내세우며 팽팽하게 대립할 것으로 예측된다. 

 

‘비밀의 숲2’의 뉴페이스 김사현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파견 위원으로 있던 중 연수원 동기 우태하의 선택으로, 한여진과 ‘용산서 케미’를 자랑했던 반가운 얼굴 장건은 일선에서 일하는 수사 경찰을 대표해 검경협의회에 합류하게 된다. 또한, 서부지검 부장검사에서 동부지검장이 된 강원철(박성근)의 모습도 등장, 새로운 활약을 기대하게 만든다.

 

그렇다면, 이제 시청자들의 시선은 황시목과 한여진에게 쏠린다. 지난 시즌 공조수사를 펼치며 최고의 파트너로 거듭난 두 사람이 이번에는 검경의 대척점에서 조우했기 때문이다. 그래서인지, 서로를 바라보는 눈빛엔 예상치 못했던 놀라움이 담겨있는 듯하다. 극 중에서 흐른 2년의 시간이 황시목과 한여진에겐 어떤 변화를 가져왔을까. 

 

제작진은 “이번 영상엔 그 동안 많은 시청자들이 궁금해하셨던 ‘비밀의 숲2’의 핵심 화두인 ‘검경 수사권 조정’과 이를 둘러싼 인물들을 담았다. 대척점에 선 황시목과 한여진의 선택 역시 이번 시즌의 핵심 포인트다”라며, “드라마의 완성도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다가오는 8월 첫 방송까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시즌1에 이어 이수연 작가가 집필을 맡은 ‘비밀의 숲2’는 드라마 ‘함부로 애틋하게’, ‘땐뽀걸즈’를 통해 인물에 대한 감성적 접근으로 특유의 매력적인 영상미를 구축한 박현석 감독이 연출을 맡는다. ‘사이코지만 괜찮아’ 후속으로 오는 8월 tvN에서 첫 방송된다.

 

dj3290@naver.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화보]‘편의점 샛별이’ 한선화, “입체적 인물로 캐릭터 완성..목표·바람”
1/6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