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숙소 생활 14년차 규현, 매니저와 전무후무 동거 케미스트리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0/07/25 [14:00]

‘전참시’ 숙소 생활 14년차 규현, 매니저와 전무후무 동거 케미스트리

박동제 기자 | 입력 : 2020/07/25 [14:00]

▲ MBC ‘전지적 참견 시점’ 규현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전지적 참견 시점' 규현이 매니저와 전무후무 동거 케미스트리를 펼친다.

 

25일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기획 박정규 / 연출 노시용, 채현석 / 이하 '전참시') 114회에서는 매니저와 10년째 동거 중인 규현의 일상이 그려진다. 이날 방송에서는 숙소 쭈글이에서 숙소 원톱까지 신분상승한 규현의 눈물겨운 사연이 공개될 예정이라 기대감을 높인다.

 

2006년 슈퍼주니어 데뷔 이후 14년째 숙소 생활 중이라는 규현. 매니저와는 벌써 10년째 동거 중이다. 자유로운 개인생활이 편할 법도 하지만, 유독 규현은 숙소 생활을 고집한다고. 이에 규현 매니저는 "규현이와 앞으로 천 년 더 살고 싶다"라고 밝혀 그 배경에 관심이 모아진다.

 

특히 매니저는 "규현이는 숙소의 엄마 같은 역할을 하고 있다"라고 고마움을 드러냈다고. 실제로 이날 규현은 야무진 살림꾼 면모와 함께 수준급 요리 실력을 뽐내 시청자들에게 놀라움을 선사할 전망이다.

 

이런 가운데 규현과 매니저의 동거 케미스트리가 웃음을 투하할 것으로 기대감을 높인다. 규현의 능수능란한 입담과 매니저의 센스 만발 예능감이 본 적 없는 연예인X매니저 케미스트리를 안긴다. 그런가 하면 두 사람이 함께 오순도순 밥상을 차리는 모습도 포착돼 이들의 현실 일상에 궁금증을 더한다.

 

또한 짐가방을 들고 이 방에서 저 방으로 옮겨 다녔던 숙소 유목민 시절을 버티고 숙소 실세로 등극한 규현의 에피소드는 눈물과 웃음을 동시에 자극한다. 뿐만 아니라 또다른 동거인이 등장해 만만찮은 신스틸러 존재감을 드러낼 예정이다.

 

한편, 규현과 매니저의 동거 일상을 만날 수 있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 114회는 25일 토요일 밤 11시 10분 방송된다. 

 

dj3290@naver.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화보]‘편의점 샛별이’ 한선화, “입체적 인물로 캐릭터 완성..목표·바람”
1/6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