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문일답]‘나혼산’ 이규형, “예능 어색..특별한 것 없는 평범한 일상”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0/07/25 [12:20]

[일문일답]‘나혼산’ 이규형, “예능 어색..특별한 것 없는 평범한 일상”

박동제 기자 | 입력 : 2020/07/25 [12:20]

▲ MBC ‘나 혼자 산다’ 이규형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믿고 보는 배우’ 이규형이 예능에서도 통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 게스트로 출연한 이규형은 소소하지만 특별한 자신만의 싱글 라이프를 공개했다. 먼저 눈에 띈 건 깔끔한 집 내부였다. 주방은 물론 집안 곳곳에 깔끔한 정리 정돈이 시청자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규형의 일상은 아침부터 분주했다. 커피 머신 앞에 서 커피를 내리고 스팀기로 우유까지 데워 라떼 아트를 선보였다. 능숙하게 라떼를 제조했지만 결과는 모양을 알아볼 수 없었고 반전 허당미에 스튜디오 출연진들을 폭소하게 했다. 

 

여기에 스튜디오에서 해명 아닌 해명을 하는 이규형의 능청스러운 예능감은 시청자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아침 식사 후 설거지부터 정리 정돈까지 완벽한 아침을 마무리한 후 전화 사주를 보며 빨래까지 너는 멀티태스킹까지. 쉴 틈 없이 바쁜 오전을 보낸 이규형은 특별한 취미인 프리다이빙을 위해 집을 나섰다. 

 

드라마 ‘라이프’를 통해 시작하게 된 프리다이빙이 취미가 됐다고 밝힌 이규형은 수심 20미터까지 프리다이빙을 선보여 보는 이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집으로 돌아오는 길, 드라마 ‘비밀의 숲’과 ‘라이프’에 연이어 출연을 함께하며 친분을 쌓은 배우 조승우와의 통화 또한 화제가 됐다. 두 사람은 통화만으로도 찐친케미를 보이며 꿀잼을 선사했다.

 

방송 직후 이규형에 대한 반응이 뜨겁다. 깔끔한 홈 스타일에 하루를 알차게 쓰는 부지런한 모습과 스튜디오에서 보인 예능감까지 이규형의 새로운 모습에 시청자의 호감이 더해지고 있는 것. ‘나 혼자 산다’를 통해 처음으로 일상을 공개한 이규형이 출연 소감과 일문일답을 전했다.

 

-다음은 이규형과의 일문일답.

 

▶‘나 혼자 산다’ 본 방송을 본 소감은 어땠나.

 

이규형 : 예능이 아직 너무 어색하고 긴장돼서 손에 땀을 쥐고 봤습니다.

 

▶관찰 예능은 처음인데 본인의 일상을 화면으로 본 소감은.

 

이규형 : 정말 쉬지 않고 움직이고 있구나 생각했습니다. (웃음)

 

▶스튜디오에서는 능청스러운 예능감이 돋보이면서도 한편으로는 긴장하는 것처럼 보였다. 실제로는 어땠나.

 

이규형 : 초면에는 낯을 가리는 편이라 많이 긴장됐지만, ‘나 혼자 산다’ 출연진분들이 정말 편하게 잘 해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했습니다.

 

▶집에서 편하게 앞머리를 올린 일명 ‘희동이 스타일’도 화제다. 주변 반응은 어땠나.

 

아규형 : 주변 친구들이 머리를 보고 도대체 뭐 하는 짓이냐고..(허허) 촬영이라서가 아니라 실제로 머리가 길 때는 집에서 그 스타일로 있습니다.

 

▶커피 제조부터 프리다이빙까지 다양한 취미를 갖고 있는데 방송에서 보여주지 못한 취미나 새롭게 갖고 싶은 취미가 있다면.

 

이규형 : 늘 다칠까 봐 부상 위험이 있는 운동은 피해왔는데 올겨울에는 스키나 보드를 도전해보고 싶습니다.

 

▶마지막으로 시청자분들께 한마디 부탁드립니다.

 

이규형 : 특별한 것 없는 평범한 일상임에도 재미있게 봐주셔서 감사드립니다. 곧 좋은 작품에서 좋은 연기로 다시 찾아 뵐 테니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dj3290@naver.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화보]‘편의점 샛별이’ 한선화, “입체적 인물로 캐릭터 완성..목표·바람”
1/6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