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마스크산업협회. 중국 헝룽그룹과 합작법인 설립 합의

세계 최대 마스크필터공장 한국에 세운다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0/08/09 [21:25]

한국마스크산업협회. 중국 헝룽그룹과 합작법인 설립 합의

세계 최대 마스크필터공장 한국에 세운다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0/08/09 [21:25]

▲ 중국 헝룽그룹 HORUN 공장 전경 (사진제공=한국마스크산업협회)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 중국 헝룽그룹 HORUN 공장 생산라인 (사진제공=한국마스크산업협회)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한국마스크산업협회(회장: 석호길)는 세계최대규모의 마스크 필터 생산을 위한 외자합작법인을 설립한다.

 

한국마스크산업협회는 HORUN사와의 제휴를 통해서 최대 월간 500톤 규모의 MB필터(Melt Blown filter, 마스크 핵심 필터)를 생산을 위한 생산설비를 대한민국에 유치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중국 헝룽그룹의 계열사인 HORUN은 나스닥 상장사 등 24개의 관련 계열사 중 하나로 폴리머소재를 비롯한 고분자 소재 개발 및 완전 분해가 가능한 친환경 소재 개발에 세계적 경쟁력을 보유한 소재 전문 기업이다.

 

금번 추진되는 세계 최대 규모의 마스크 필터 생산 기지의 주축이 되는 합작법인은 월간 500톤 규모의 MB필터 생산량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이는 국내 월간 생산량의 절반에 육박하는 규모로 마스크 생산을 위한 국산 필터 공급에 안정성을 도모할 수 있게 됐다.

 

세계적인 마스크 수요에도 불구하고, 마스크 필터 설비는 대규모 설비산업으로 대규모 투자가 동반되는 고위험 산업이다. 수요예측에 실패하면 막대한 손해를 입을 수 있다. 또한, 마스크 필터 생산설비의 수요는 전세계적으로 폭발하고 있기 때문에 적절한 시기에 시설을 공급받는 것이 거의 불가능한 상황이다. 하지만, 협회는 대형 마스크 필터 생산 시설을 갖추고 있는 HORUN사와 제휴를 통해 빠른 시일내에 대규모 설비 구축이 가능한 구조를 이끌어 냈다.

 

한국마스크산업협회 석호길 회장은 “국내 마스크 공급량이 충분하다고 해서 세계적인 수요가 사라진 것은 아니다. 해외에서는 한국산 마스크 제품에 대한 신뢰가 매우 크며 MB필터 제품 뿐만 아니라 일반 마스크마저도 대량의 구매 문의가 이어지고 있으며 코로나사태가 단기적으로 해결되기 어려운 만큼 국내외에 고품질의 마스크 공급은 필요하다.

 

대한민국은 전세계 위기에서 가장 효율적이고 빠르게 위기에 대처했으며 그 노하우를 바탕으로 전세계 위기극복에 모범이 되고 있다. 마스크의 핵심 요소인 MB필터의 경우 국내의 생산량이 국내수요를 충족하기에는 충분하지만 해외의 수요를 만족시키기에는 턱없이 부족한 현실이다. 따라서, 대규모 자금을 통한 공격적인 생산 증대가 필요했고, 대규모 생산증대에 따라서 안정적인 마스크 필터 공급이 가능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번 달 생산시설 유치를 위한 외자합자법인이 설립될 예정이며, 설비도입과 인증에 소요되는 시간을 감안하면 10월에서 11월 무렵에는 월 100톤 규모의 필터 공급을 시작으로 월 500톤 규모까지 점차 생산량을 늘려 안정적인 공급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되며 올해 말부터 공급되는 필터는 우선 협회 회원사들을 중심으로 고품질의 국산 필터를 합리적인 가격에 안정적으로 공급할 예정이며, 생산량 증대에 따라 비회원사 공급도 순차적으로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백신과 치료제가 전무한 상태에서 코로나에 대처하기 위한 가장 효율적인 방법은 마스크 착용이며, 전 세계에서 가장 효과적인 대처를 하고 있는 대한민국의 마스크 공급 및 착용 사례는 세계의 귀감이 되고 있다. 또한, 전 세계적으로 마스크의 수요는 폭증하고 있는 가운데 그 공급은 아직 충분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대한민국은 중국과 더불어 마스크 전세계 마스크 공급량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고, 특히 고품질의 대한민국 마스크의 수요는 매우 높은 상황이다. 하지만, 국내 수요에 따른 공급 안정과 충분한 물량을 확보하는 과정에서 수출은 제한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최근 수출허용량은 마스크 생산물량의 30%에서 50%까지 수출하는 것이 허용되었다.

 

마스크 관련 사업은 대규모 시설투자와 많은 인력이 투입되는 산업으로 코로나 사태로 발생한 경제위기에서 마스크 관련 산업은 고용을 유지하고 산업을 지탱하는 좋은 기회가 될 수 있다. 국내 마스크 공급량이 충분한 만큼 수출 규제를 완화하여 검증된 K-방역의 세계화를 통해 전세계 위기 극복의 초석이 될 수 있다는 것이 업계의 반응이다.

 

한국마스크협회 석호길회장은 “코로나에 가장 효율적으로 대처하고 있는 대한민국 마스크의 품질에 대한 글로벌 수요는 매우 높은 수준으로 협회를 통해 세계 각국에서 대한민국 마스크에 대한 구입 문의 요청이 쇄도하고 있다. 국내에 마스크 공급이 충분히 이루어지고 있는 만큼 수출 규제의 완화를 통해서 국내 기업들이 세계에 진출하고 고품질의 마스크를 통해 세계적인 위기가 극복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화보]유아(YooA), “데뷔 전부터 오마이걸 잘 될 거라는 확신 있었다”
1/6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