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경기 중랑구청장, 거리두기 2단계에 따른 코로나19 총력 대응 빛나

23일, 종교시설 집회 현장점검 및 임시 선별진료소 설치 등 신속하고 빠른 대처 눈길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0/08/24 [21:51]

류경기 중랑구청장, 거리두기 2단계에 따른 코로나19 총력 대응 빛나

23일, 종교시설 집회 현장점검 및 임시 선별진료소 설치 등 신속하고 빠른 대처 눈길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0/08/24 [21:51]

▲ 류경기 중랑구청장 거리두기 2단계에 따른 긴급대책회의 주재 모습 (사진제공=중랑구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중랑=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수도권을 중심으로 한 집단감염으로 코로나19의 기세가 꺾일 줄 모른다. 밀접접촉자는 물론 n차 감염사례와 경로를 알 수 없는 ‘깜깜이 환자’, 무증상 확진자까지 발생하고 있어 바이러스 확산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높은 가운데 중랑구(구청장 류경기)가 지역 내 감염병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먼저, 수도권의 집단감염이 특정 종교시설에서 비롯됨에 따라 종교시설에 대한 지속적인 현장점검으로 만일의 사태에 대비한다. 구는 지난 23일 지역 내 종교시설 242개소중 방역수칙 위반 우려 시설과 미점검 시설 등 52개소를 대상으로 현장점검을 시행해 감염병 확산을 방지했다.

 

뿐만 아니라 지역 내 12종 다중이용시설 1,377개소에 대해 방역수칙 위반 시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도 실시된다. 대상시설은 300인 미만의 학원과 규모 150㎡ 이상의 일반음식점, 공연장 등 이다. 구는 지속적인 현장점검을 시행하고 위반사항 적발 시 2주간 집합금지 명령 등 강경하게 대응할 방침이다.

 

또한, 23일 24시부터 시행된 마스크 착용 의무화에 따라 중랑구 전 지역 실내외에서 마스크 착용도 반드시 해야 한다. 구는 오는 10월 12일까지 계도기간을 거친 후 10월 13일부터 위반 시 과태료를 부과할 예정이다.

 

류경기 중랑구청장은 “앞으로도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적극 나설 방침”이라며, “무더위로 불편하시겠지만 아직은 코로나19로 엄중한 상황인 만큼 마스크 착용 등 개인 위생수칙에 철저를 기해 주실 것을 당부 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중랑구는 지난 22일 지역 내 학교 재학생의 확진 판정에 따라 주말임에도 불구하고 학교에 임시 선별진료소를 설치, 전수조사를 실시했으며 전원 음성 판정 받은 내용을 즉각 공개해 중랑구민의 불안감 해소로 큰 호응을 얻은 바 있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아이유(이지은), 시크+우아 공존하는 반전 매력..퍼펙트 비주얼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