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몰된 울릉 ~ 독도 여객선 ‘돌핀호’ 방제작업 총력

오탁 방지막 설치, 흡착포 사용 등 해양환경오염 방지 ‘구슬땀’

황진영 기자 | 기사입력 2020/09/04 [11:55]

침몰된 울릉 ~ 독도 여객선 ‘돌핀호’ 방제작업 총력

오탁 방지막 설치, 흡착포 사용 등 해양환경오염 방지 ‘구슬땀’

황진영 기자 | 입력 : 2020/09/04 [11:55]

▲ 돌핀해운 관계자들과 지역민들이 구슬땀을 흘리며 방제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C)황진영 기자

 

【브레이크뉴스 울릉】황진영 기자=지난3일 제9호 태풍 마이삭(MAYSAK)’ 직접적 영향으로 울릉 사동항에 정박중이던 울릉 ~ 독도를 운항하는 돌핀해운 여객선 돌핀호(총 톤수 310, 정원 390)가 침몰했다. 4일 현재 돌핀해운 측은 울릉군의 지원을 받아 해양환경오염을 방지하기 위한 방제 작업을 펼치고 있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화보]유아(YooA), “데뷔 전부터 오마이걸 잘 될 거라는 확신 있었다”
1/6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