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광한 남양주시장, 전국 지자체 최초 “드라이브 인 ”비상대책 회의 개최

남양주시 6일, 라디오 주파수 활용한 비대면 회의로 코로나시대 새로운 회의방안 모색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0/09/06 [18:22]

조광한 남양주시장, 전국 지자체 최초 “드라이브 인 ”비상대책 회의 개최

남양주시 6일, 라디오 주파수 활용한 비대면 회의로 코로나시대 새로운 회의방안 모색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0/09/06 [18:22]

▲ 조광한 남양주시장 전국지자체 최초 드라이브 인 비상대책회의 주재 모습 (사진제공=남양주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 남양주시 전국자자체 최초 드라이브 인 바상대책회의 모습 (사진제공=남양주시청)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남양주=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남양주시(시장 조광한)가 6일 일요일‘제10호 태풍 하이선 대응’과 ‘코로나 확산에 따른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남양주 체육문화센터 주차장에서 전국 지자체 최초로 ‘드라이브 인(Drive in)’ 비상대책 회의를 가졌다.

 

‘드라이브 인’ 회의는 자동차 안에서 라디오 주파수를 활용하여 회의하는 방식으로 시가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인한 갑작스런 시청 셧다운 상황 등 온라인 영상회의 시스템 사용이 불가한 상황에 대비 안정적으로 비대면 회의를 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한 끝에 이번에 시범적으로 개최했다.

 

이날 회의는 조광한 시장을 비롯하여 실.국.소.원장과 읍면동장들이 참석하여 각자의 차량 안에서 정해진 라디오 주파수를 맞추고 시민안전관의 회의진행 방송에 따라 읍면동장이 제10호 태풍 하이선에 대한 조치사항을 본부에 휴대전화 연결을 통해 발표하는 순서로 진행됐다.

 

조광한 시장은 “휴일에 긴급회의를 소집해 미안하지만 이번 회의는 지난 두 번의 태풍보다 강력한 태풍이 우리시를 관통한다고 해 다함께 점검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했다”며, “코로나 확산세가 최근 들어 굉장히 우려되고 위험한 상황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아졌기 때문에 우리가 다양한 방법으로 비대면 회의를 준비해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회의의 필요성을 설명했다.

 

이어서 “오늘 꼼꼼한 준비로 회의가 집중력 있게 이루어진 것 같다. 앞으로 드라이브인 비대면 회의를 연습해 놓으면 도움이 될 것”이라며, “태풍 하이선이 원래 예상경로와 달라졌다고는 하나 강풍과 폭우에 대한 꼼꼼한 대비와 앞으로 인플루엔자와 코로나가 동시에 발생하는 트윈데믹에 대비하여 우리가 무엇을 준비해야 하는지 되짚어 볼 것”을 당부했다.

 

또한 “작년 겨울 아프리카돼지열병부터 코로나, 재난지원금 지급, 마스크확보와 공급, 사상 최장기간의 장마, 연이은 태풍으로 인해 직원들의 피로가 많이 누적됐으리라 생각된다. 상황에 따라 적절하게 업무강도를 조절하여 휴식도 취하길 바란다.”며 직원들을 격려하고 고마움을 표현했다.

 

한편, 시는 코로나19의 확산에도 흔들림 없는 행정업무의 수행을 위해 직원 1/3 재택근무, 영상회의 및 드라이브 인 회의 등 다양한‘비대면 업무체계’를 구축하고, 전 직원에게 비상 매뉴얼을 전파하는 등 향후 재난상황 대비에 철저를 기하고 있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화보]유아(YooA), “데뷔 전부터 오마이걸 잘 될 거라는 확신 있었다”
1/6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