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시,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 1차 심사통과...2차 심사에 총력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0/09/06 [19:59]

포천시,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 1차 심사통과...2차 심사에 총력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0/09/06 [19:59]

▲ 포천시청 전경(사진제공=포천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포천=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포천시가 경기도 산하 신규 설립 공공기관인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 공모 1차 심사를 통과했다.

 

4일 발표된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 1차 심사 결과에 따르면 포천시, 파주시, 김포시, 여주시, 가평군 등 5개 지자체가 유치를 놓고 2차 경합하게 됐다. 2차 프리젠테이션심사는 오는 22일이며, 최종 선정은 이달 말 확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경기도가 밝힌 5개 공공기관 이전·설립 공모에서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은 도내 10개 지자체가 지원하며 치열한 경쟁을 벌여왔다.

 

시는 일찌감치 ‘진흥원 유치 TF단’을 구성하고 약 13만 9천 명이 서명운동에 동참하는 등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 유치에 총력을 다 해 왔다.

 

지난달 12일에는 포천시-포천시의회-관내 30개 기관‧단체가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 유치를 위한 협약식을 체결하는 등 환경문제 개선과 생태환경 조성, 환경에너지 사업 추진을 위한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 유치 필요성에 대해 대내외적으로 강력하게 표명해왔다.

 

특히, 관내 3개 대학교(대진대, 차의과학대, 경복대) 총장도 참여해 환경에너지 사업 추진 협력체계 구축 및 진흥원 유치에 적극 동참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박윤국 시장은 “미세먼지 등 대기환경 개선과 석탄발전소, 산업단지의 환경문제를 해결하고, 한탄강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국립수목원(유네스코 광릉숲 생물권 보전지역), 포천아트밸리, 남북통일 대비 DMZ 생태계 보전 등 생태환경 보존을 위한 ‘숲과 물의 도시 포천시’야말로 최적지다.”라며, “2차 심사를 내실 있게 준비해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을 포천시에 반드시 유치하겠다.”라며 강력한 의지를 밝혔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화보]“세계 최고의 걸그룹, 블랙핑크가 미래다”..美패션지 커버 장식
1/6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