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소상공인 등 특례보증 지원 확대‘코로나19 극복 희망사다리 역할 톡톡’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0/09/09 [12:11]

양주시, 소상공인 등 특례보증 지원 확대‘코로나19 극복 희망사다리 역할 톡톡’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0/09/09 [12:11]

▲ 양주시청 전경 (사진제공=양주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양주=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양주시(시장 이성호)의 관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한 특례보증 지원 확대가 코로나19 극복의 희망사다리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특례보증이란 양주시가 신용보증재단에 예산을 출연, 신용과 담보능력 부족으로 시중은행에서 대출을 받지 못하는 등 경영자금 마련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관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게 일반보증보다 완화된 심사규정을 적용해 대출을 실행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보증제도이다.

 

특례보증 한도는 중소기업의 경우 업체당 최고 2억원 이내, 소상공인은 최고 5천만원 이내로 자금난 등 직면한 위기 해소를 돕는데 쓰이게 된다.

 

지난해 양주시의 경기신용보증재단을 통한 특례보증은 중소기업 336건 406억여원, 소상공인 1,946건 450억여원이다.

 

코로나19가 발생한 올해에는 8월말 기준으로 중소기업 203건 224억여원, 소상공인3,545건 866억여원 등 특례보증 신청이 폭발적으로 증가했다.

 

또, 지난 7월부터는 집합금지 행정명령 장기화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코로나19 피해 영세사업자인 일반유흥 주점업, 무도유흥 주점업 등 129개 업체 지원을 위해 1억8천여만원을 추가로 편성, 특례보증을 시행하고 있다.

 

특례보증과 관련해 궁금한 사항은 양주시 기업경제과 기업지원(SOS)팀이나 경기신용보증재단 양주지점으로 문의하면 된다.

 

이성호 양주시장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이 양주시 지역 경제의 중심”이라며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특례보증 수요에 적극 대응하는 등 지역경제 살리기와 코로나19 위기 극복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전했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화보]유아(YooA), “데뷔 전부터 오마이걸 잘 될 거라는 확신 있었다”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