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시, 주요 교차로 소방차 우선 신호시스템 구축 ‘시민안전 확보’

1분 1초가 아쉬운 긴급차량, 우선 신호시스템 설치로 현장도착 시간단축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0/09/27 [08:13]

구리시, 주요 교차로 소방차 우선 신호시스템 구축 ‘시민안전 확보’

1분 1초가 아쉬운 긴급차량, 우선 신호시스템 설치로 현장도착 시간단축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0/09/27 [08:13]

▲ 구리소방서 긴급차량 출동 훈련모습 (사진제공=구리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구리=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구리시(시장 안승남)는 관내 주요 교차로 5개소에 대하여 소방차 등 긴급차량 우선 신호시스템을 구축하여 화재 등 긴급상황 발생 시 시민들의 생명과 재산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골든타임을 확보하게 됐다.

 

구리소방서가 구리시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2019년도) 구리시 소방차 출동 소요 시간이 평균 6분대로 파악됨에 따라, 시는 골든타임 5분 내 현장도착 등 시민안전을 위해 구리소방서, 구리경찰서와 함께 긴밀한 협의로 추진했다.

 

긴급차량 우선 신호시스템은 소방차와 같이 긴급차량이 신호등이 있는 교차에 접근했을 때 차량과 신호제어기의 통신 연계를 통해 차량 위치를 미리 감지하고 녹색신호를 우선 부여해 정지하지 않고 통과할 수 있도록 제어하는 시스템을 말한다.

 

그동안 소방차량 출동 시 교통혼잡에 따른 사고현장 도착 지연과 교차로상 사고발생 등의 사유로 사고현장 5분 이내 도착이 어려운 점이 많았다. 한편, 골든타임 5분을 넘겨 현장에 도착 할 경우 사망자는 2배, 피해액은 3배 이상 급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같은 시스템이 교문사거리 등 주요 교차로 5개소에 구축됨에 따라 그동안 6분대의 소방차 출동 시간이 5분 이내에 가능해짐에 따라 시민들의 안전을 지키기 위한 시간 확보가 가능하게 됐다.

 

안승남 구리시장은“이 시스템을 통해 소방차 등 긴급차량의 신속 안전한 이동이 가능해졌고, 위급 상황에 따른 출동시간 확보로 시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데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구리 시민들도 소방차 등 긴급차량이 원활히 지나갈 수 있도록 길 터주기 등 양보해 주기”를 당부했다.

 

실제 운영 시기는 추후 구리소방서 및 구리경찰서 등과 협의 후, 한 달 정도의 시범운영 기간을 거쳐 화재가 잦은 동절기 도래 전에 정식 운영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아이유(이지은), 시크+우아 공존하는 반전 매력..퍼펙트 비주얼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