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시, 기록물 공개 재분류로 소통행정 실현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0/10/06 [11:08]

의정부시, 기록물 공개 재분류로 소통행정 실현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0/10/06 [11:08]

▲ 의정부시청 전경 (사진제공=의정부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의정부=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의정부시(시장 안병용)는 시민의 생활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행정정보의 주요 내용을 적극적이고 능동적으로 사전에 공개하여 시민의 정보 수요에 대응하고, 시민의 알 권리를 보장하기 위해 공공기록물 공개 재분류 결과 목록과 사전정보공표 목록을 제공하고 있다.

 

■ 보존기간 30년 이상 비전자 기록물 공개 재분류 실시

 

기록물 공개 재분류는 기록물 생산 당시 비공개 혹은 부분공개로 분류된 기록물을 일정 기간 경과 후 재검토를 거쳐 비공개 필요성이 없어진 경우 공개로 전환하는 작업이다.

 

공공기록물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공공기관의 기록물은 생산종료 후 30년이 경과 하면 공개로 전환하는 게 원칙이다.

 

의정부시는 보유 비전자 기록물 중 생산연도 기점으로 30년이 경과한 기록물을 대상으로 공개 재분류를 실시해 선제적으로 목록을 공개하여 국민의 알 권리를 보장하고 있다.

 

이에 따라 시는 지난 3년간 공개 재분류를 통해 비전자 기록물 3,822건 목록을 공개하였다. 2018년도에는 5,661건에 대해 공개 재분류를 실시하여 2,310건을 공개로(부분공개 1,060건 포함) 전환하였으며 2019년도에도 기록물 3,946건을 검토하여 687건(부분공개 277건 포함) 목록을 공개했다.

 

2020년도에는 4월부터 8월까지 5개월간 생산연도 기점으로 30년이 경과한 1989년 생산 비전자 기록물을 대상으로 부서 의견조회 및 검토를 실시하여 공개로 재분류된 기록물 건별 목록을 작성했다.

 

이를 통해 재분류 대상 비전자 기록물 4,760건 중 825건을 공개로(부분공개 383건 포함) 확정하고 공개 및 부분공개 기록물 목록을 시 홈페이지에 고시했다.

 

이번에 공개 및 부분공개로 전환된 기록물은 기획예산과, 총무과 등 16개 부서에서 1989년에 생산한 것으로 의정부시 조례, 규칙 등의 제정, 인사, 도시시설 관리 등의 내용이 포함되어 있다.

 

공개된 비전자 기록물의 주요 내용을 보면 제·개정된 지방공무원 정원 규칙 조례, 수도 급수 조례 중 개정 조례, 보건소 직제규칙, 지방세심의위원회 운영 규칙 등으로 해당 기록물은 조례, 규칙, 훈령 등의 제정 및 개정의 연도와 원안을 담고 있다.

 

도시계획 관련 기록물에서는 도시계획 시설 중 녹지광장, 버스정류장 등에 대한 사업시행 승인 및 허가, 주민공람 공고, 위원회 개최 등의 내용을 살펴볼 수 있다.

 

향후 공개로 재분류된 비전자 기록물에 대하여 공개 가능한 정보는 최대한 공개함과 동시에 개인정보 등의 비공개 정보가 포함된 기록물에 대해서는 철저한 보호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공개 재분류를 통해 공개되는 기록물 목록이 시민의 알 권리를 충족시킬 수 있을 것으로 앞으로도 적극적으로 공개 재분류를 실시하여 목록을 공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사전정보공표 목록 게시

 

사전정보공표는 공공기관의 정보공개에 관한 법률 제7조에 따라 공공기관이 보유 또는 관리하는 정보에 대하여 주민 생활에 영향을 미치는 정책정보 및 일생 생활과 밀접한 정보 등 행정정보에 대해 범위·시기·공표 방법을 사전에 정하여 국민에게 제공하는 제도이다.

 

공표대상은 국민 생활에 영향을 미치는 정책정보, 대규모 예산을 투입하는 사업정보, 예산 집행내용과 사업평가 결과 등 행정감시를 위해 필요한 정보 등이다.

 

공표내용으로는 자치법규 입법예고안, 각종 기금운용계획, 감사 결과, 각종 위원회 구성 및 운영현황, 의회 회의록 등이 공표되고 있다.

 

2019년도에는 사전정보공표 목록 일제 재정비를 통해 당초 501건에서 583건으로 확대하여 사전정보공표 목록을 16.4% 증가시켰다.

 

이에 현재 우리 시 사전정보공표 분류별 항목은 일반 공공행정 115건, 환경보호 82건, 보건 71건, 사회복지 67건 등 12개 분야의 목록 건수는 8월 말 현재 583건으로 시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되고 있다.

 

자세한 내용은 시 홈페이지 사전정보공표 게시판 및 행정안전부 정보공개포털 사전정보에서 누구나 확인할 수 있다.

 

올해도 사전정보공표 목록 재정비를 통해 신규 발굴한 20여 건의 항목을 (일반행정, 문화예술, 대기보전, 생활폐기물 등) 향후 시 홈페이지에 게시할 예정이다.

 

한편, 시 관계자는 매년 사전정보공표 목록에 대해 정보의 충실성과 유용성 등을 자체적으로 점검하여 시민의 정보 수요 충족을 위해 신규 목록 추가 발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진혁 시민봉사과장은 지속적으로 “공공기록물 공개 재분류를 추진하고 사전정보공표 목록을 확대하여 투명한 행정과 소통행정 실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기사를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

 

(Uijeongbu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Reporter Ha In-gyu = The city of Uijeongbu (Mayor Byeong-yong Ahn) actively and proactively discloses the main contents of administrative information that are closely related to the lives of citizens to respond to the needs of citizens and respond to the needs of citizens. In order to guarantee the right, a list of the results of public records reclassification and a list of prior information disclosure are provided.

 

■ Reclassification of non-electronic records for more than 30 years

 

Disclosure reclassification of records is the process of converting records classified as non-public or partially disclosed at the time of production of records to public when there is no need for non-disclosure after a certain period of time has passed.

 

According to the Act on the Management of Public Records, in principle, records of public institutions are converted to public after 30 years from the end of production.

 

The city of Uijeongbu guarantees the public's right to know by proactively re-classifying the records of non-electronic records that have passed 30 years since the production year.

 

Accordingly, the city has released a list of 3,822 non-electronic records through public reclassification over the past three years. In 2018, 5,661 cases were reclassified and 2,310 cases were converted to public (including 1,060 cases partially disclosed), and in 2019, 3,946 records were reviewed and a list of 687 cases (including 277 cases partially disclosed) was disclosed.

 

In fiscal 2020, a list of records reclassified as public was prepared by inquiring and reviewing the opinions of the departments on non-electronic records produced in 1989, 30 years after the production year for 5 months from April to August.

 

Through this, 825 of the 4,760 non-electronic records subject to reclassification were confirmed as public (including 383 partially disclosed), and a list of public and partially disclosed records was announced on the city website.

 

The records converted to public and partial disclosure this time were produced in 1989 by 16 departments, including the Planning and Budget Division and General Affairs Division, and include the establishment of Uijeongbu City Ordinances and Regulations, personnel, and management of urban facilities.

 

The main contents of the publicly disclosed non-electronic records are the revised and revised local public officials quota regulations, the revised ordinances among the water supply ordinances, the public health center office rules, and the local tax deliberation committee operation rules. It contains the year of revision and the original draft.

 

In the city planning-related records, it is possible to review the contents of approval and permission for project implementation, public announcement of residents, and holding of committees for green spaces and bus stops among urban planning facilities.

 

In the future, the information that can be disclosed for non-electronic records reclassified as public will be disclosed as much as possible, and thorough protection measures will be taken for records containing non-public information such as personal information.

 

A city official said that the list of records disclosed through public reclassification could satisfy citizens' right to know, and plans to actively conduct public reclassification in the future to disclose the list.

 

■ Preliminary information disclosure list posting

 

Prior information disclosure is the scope, timing, and disclosure of administrative information, such as policy information that affects residents' lives and information closely related to life, for information held or managed by public institutions pursuant to Article 7 of the Information Disclosure Act on Public Organizations. It is a system that determines the method in advance and provides it to the public.

 

The subject of publication is information necessary for administrative monitoring, such as policy information that affects the lives of the people, information on projects that invest a large budget, details of budget execution and results of project evaluation.

 

The contents of the announcement include preliminary bills for self-government legislation, various fund operation plans, audit results, various committee composition and operation status, and the minutes of Congress.

 


In 2019, the preliminary information disclosure list increased by 16.4%, expanding from 501 to 583 cases through the Japanese reorganization.

 

As of the end of August, the number of listings in 12 fields, including 115 general public administration, 82 environmental protection, 71 health, and 67 social welfare, is currently being released on the city's homepage. .

 

For more information, anyone can check the advance information bulletin board on the city's website and the advance information on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s information disclosure portal.

 

This year, more than 20 newly discovered items (general administration, culture and arts, air conservation, household waste, etc.) will be posted on the city's website in the future.

 

Meanwhile, city officials said that they would do their best to discover new listings to meet citizens' demand for information by self-checking the fidelity and usefulness of information on the prior information disclosure list every year.

 

Kim Jin-hyuk, head of the Citizen Volunteer Service Division, continued, "We will try to achieve transparent administration and communication administration by promoting reclassification of public records and expanding the list of prior information disclosure."


Reporter Ha In-gyu popupnews24@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아이유(이지은), 시크+우아 공존하는 반전 매력..퍼펙트 비주얼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