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시, 진접선(4호선) 설명회 열고 주민의견 청취한다

10. 13 주민설명회 개최 예정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0/10/07 [22:02]

남양주시, 진접선(4호선) 설명회 열고 주민의견 청취한다

10. 13 주민설명회 개최 예정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0/10/07 [22:02]

▲ 남양주시청 전경 (사진제공=남양주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남양주=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남양주시(시장 조광한)는 오는 13일 진접선(4호선) 관련 주민설명회를 열어 그간 사업추진경과를 설명하고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설명회는 국토부를 비롯한 서울시, 국가철도공단, 서울교통공사, 한국철도공사 등 관계기관이 참석한 가운데, 1차는 오전 10시 진접체육문화센터(진접ㆍ오남권역)에서, 2차는 오후 3시 별내동주민자치센터(별내권역)에서 각각 열린다.

 

시는 진접선 개통 지연 등과 관련한 잘못된 정보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시민 우려를 불식시키고 갈등의 소지를 사전에 차단하고자 주민설명회를 개최하게 됐다고 행사 취지를 밝혔다.

 

앞서 시는 2018년 하반기부터 개통을 대비한 운영협약 추진에 따른 관계기관 협의를 시작으로, 2019년부터 현재까지 국토부가 중재하여 국가철도공단, 서울시 등과 지속적으로 TF 회의를 추진하는 등 진접선 적기 개통을 위해 노력했다.

 

또한, 기존의 국가철도사업 지방비 분담률 사례를 근거로 경기도에 진접선 건설에 따른 지방비 분담률을 도비70%, 시비30%로 지속 요구했으나 협의 장기화로 사업 지연이 우려됨에 따라 도비50%, 시비50%로 협의하고 시비 400억여원을 더 부담하면서까지 시민편익과 정상개통을 위해 노력했다.

 

아울러, 조광한 남양주시장은 지난달 29일 진접선 운영필수시설 이전 합의서 입장문 발표를 통해 서울시와의 합의 과정을 설명하고, 2021년 12월 개통을 목표로 관계기관과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고 시민들에게 약속한 바 있다.

 

시 관계자는 “이번 설명회는 관계기관 합동으로 정상개통을 위한 추진일정을 설명하고 시민들의 의견도 적극적으로 수렴할 계획”이며 “시민들의 불편함을 조금이라도 덜어드리기 위해 관계기관들과 협의를 통해 교통대책 마련도 차질없이 진행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진접선 복선전철 사업은 서울지하철 4호선을 노원구 당고개역에서 진접까지 14.89km를 연장하는 사업으로, 기존 광역철도사업운영방식과 달리 각 기관별로 이해관계 등이 복잡하게 얽혀있으며, 2공구 시행사 선정 지연, 서울시 창동차량기지 내 유치선의 남양주 이전 등의 문제로 2021년 5월로 연기되었다가 또다시 12월로 개통이 연기되었으며 공정은 약 72% 정도 진행됐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기사를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

 

(Namyangju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Reporter Ha In-gyu = Namyangju City (Mayor Jo Kwang-han) announced on the 13th that it plans to hold a resident briefing session on Jin Jeopseon (Line 4) to explain the progress of the project and collect opinions.

 

This briefing session was attended by related organizations such as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Seoul, the National Railroad Authority, Seoul Transportation Corporation, and Korea Railroad Corporation. The first session was at 10am Jinjeom Sports Culture Center (Jinjeom/Onam Area Station), and the second was at 3pm. Each event is held at the Naedong Community Center (Byeolnae area).

 

The city announced the purpose of the event that it was holding a resident briefing session to eliminate the concerns of citizens that may arise from misinformation related to the delay in the opening of the Jinjeok Line and to block the possibility of conflict in advance.

 

Prior to this, the city started with consultations with related agencies following the promotion of an operating agreement in preparation for its opening in the second half of 2018, and from 2019 to present,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mediated and continuously held TF meetings with the National Railroad Authority and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Tried for.

 

In addition, based on the existing case of local cost sharing for the national railway project, Gyeonggi Province continued to demand the local cost share rate for the construction of Jinjeop Line at 70% and 30% for fertilization, but due to concerns about delay in the project due to prolonged consultation, 50% and 50% for fertilization. It has worked hard for citizens' convenience and normal operation, while negotiating with and paying an additional KRW 40 billion in fertilization.

 

In addition, Namyangju City Mayor Jo Kwang-han explained the agreement process with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on the 29th of last month by announcing a statement of the agreement on the relocation of facilities required for operation of Jinjeopseon, and promised to the citizens that he would do his best with related organizations with the goal of opening in December 2021. There is a bar.

 

A city official said, “This briefing will explain the schedule for normal operation in cooperation with related organizations and actively collect the opinions of citizens.” “To alleviate the inconvenience of citizens even a little, transport through consultations with related organizations We will proceed with the preparation of countermeasures without a hitch.”

 

On the other hand, the Jinjeop Line Double Track Project is a project that extends 14.89km from Danggogae Station in Nowon-gu to Jinjeop on Seoul Subway Line 4. Unlike the existing wide-area railroad business operation method, the interests of each institution are complicated. Due to problems such as delay in selection and relocation of the host ship in Seoul's Changdong vehicle base to Namyangju, it was postponed to May 2021 and then delayed to December again, and the process was carried out by about 72%.

 

Reporter Ha In-gyu popupnews24@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아이유(이지은), 시크+우아 공존하는 반전 매력..퍼펙트 비주얼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