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도솔솔라라솔’ 1회 고아라, 좌충우돌 수난기..이재욱과 기막힌 재회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0/10/08 [09:51]

‘도도솔솔라라솔’ 1회 고아라, 좌충우돌 수난기..이재욱과 기막힌 재회

박동제 기자 | 입력 : 2020/10/08 [09:51]

▲ KBS 2TV ‘도도솔솔라라솔’ 1회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도도솔솔라라솔’이 고아라의 좌충우돌 수난기로 다이내믹한 청춘 2악장의 포문을 열었다.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도도솔솔라라솔’(연출 김민경, 극본 오지영, 제작 몬스터유니온)이 지난 7일 뜨거운 관심 속에 첫 방송됐다. 인생 역변을 맞은 구라라(고아라 분)의 수난기는 ‘꿀잼’ 포텐을 제대로 터뜨렸다. 

 

‘저세상 텐션’의 피아니스트 구라라와, 누군가에게 쫓기는 삶을 살아가는 비밀 많은 청춘 선우준(이재욱 분). 예사롭지 않은 두 청춘에 완벽히 녹아든 고아라와 이재욱의 연기 변신 역시 성공적이었다. 엉뚱한 첫 만남부터 기막힌 재회까지 오지영 작가의 발랄하고 유쾌한 감성이 빛을 발하며 단숨에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이날 첫 방송에서는 구라라와 선우준의 기막힌 인연이 시작됐다. 아빠 구만수(엄효섭 분)의 부푼 기대 속에 피아노를 시작했던 구라라. 생애 첫 콩쿠르에 참가한 어린 구라라는 긴장한 나머지 모차르트 작은 별 변주곡의 시작 계이름인 ‘도도솔솔라라솔’만을 반복했다. 웃음이 쏟아졌지만 아빠 구만수는 그런 딸의 연주에 박수를 보냈다. 

 

그날의 아빠를 떠올리며 피아노를 포기하지 않았던 구라라는 졸업연주회에서 특별한 추억이 담긴 모차르트 작은 별 변주곡을 연주해 아빠에게 바쳤다. 구라라의 돌발 행동에 객석은 술렁였지만, 경쾌하게 울려 퍼지는 딸의 연주에 구만수는 예전 그날처럼 엄지를 치켜세웠다. 

 

구라라는 졸업연주회를 끝으로 피아노를 자체 휴업했다. 화려하고 평화로운 일상을 보내던 구라라에게 구만수는 갑작스러운 결혼을 제안했고, 아빠의 맹목적인 사랑을 누구보다 잘 아는 구라라는 이번에도 아빠의 뜻을 따랐다.

 

구라라의 인생 역변은 가장 행복한 순간에 찾아왔다. 결혼식 당일, 구라라는 먼지투성이 차림으로 부케를 들고 나타난 선우준과 마주했다. 퀵서비스 오토바이 사고 현장을 지나던 선우준이 급히 부케를 배달하게 된 것. 낯선 이가 가까이 다가오자 구라라는 그를 밀쳐버렸고, 얼굴을 맞게 된 선우준은 구라라의 새하얀 웨딩드레스에 코피를 쏟았다. 선우준과의 문제적 첫 만남이었다. 

 

구라라는 수정펜으로 드레스에 떨어진 피를 지워내는 선우준에게 사과를 건넸고, 선우준은 “한번 보고 말 사이”라며 쿨하게 돌아섰다. 우여곡절 끝에 결혼식장에 들어선 구라라. 하지만 회사의 위기에 혼사를 서둘렀던 구만수는 결국 부도를 막지 못한 채 쓰러졌다. 

 

급기야 소식을 들은 시어머니 임자경(전수경 분)이 아들 방정남(문태유 분)의 손을 잡고 버진로드를 달려 식장을 빠져나가는 ‘웃픈’ 상황이 연출됐다. 구라라는 당황할 겨를도 없이 쓰러진 구만수를 향해 달려갔지만, 결국 구만수는 숨을 거두고 말았다.

 

하루아침에 혼자가 된 구라라는 법적인 절차를 마칠 때까지 눈에 띄면 안 된다는 문비서(안내상 분)의 당부에 장례식장도 지키지 못했다. 경매에 넘어가 압류 딱지가 붙은 집에서 구라라는 아빠와의 시간을 추억하며 혼신의 힘을 다해 피아노를 연주했다. 그 시각, 누군가에게 쫓기던 선우준은 고시원을 탈출해 주택가를 방황하고 있었다. 

 

그러던 중 구라라의 집에서 들려오는 피아노 연주를 들은 그는 멈춰 서 눈물을 훔쳤다. 그렇게 두 사람의 아픈 밤이 지나가고, 한 달의 시간이 흘렀다. 세상 물정 몰랐던 구라라는 전세 사기로 또다시 위기에 몰렸고, 지친 구라라는 SNS에 ‘외롭고 힘들면 이곳으로 오지 않을래요?’라는 메시지를 남겼던 익명의 닉네임 ‘도도솔솔라라솔’을 떠올렸다. 

 

‘도도솔솔라라솔’은 아빠와의 특별한 추억이 있는 모차르트 작은 별의 계이름. 구라라는 한 줄기 희망을 품고 은포로 향했지만, 도착과 동시에 선우준이 탄 자전거를 피하려다 교통사고를 당했다. 몸을 일으킨 선우준이 사고 차량 속 구라라를 알아보고 놀라는 엔딩은 두 사람의 예사롭지 않은 인연의 시작을 알렸다.

 

고아라는 첫 로맨틱 코미디에서 솔직하고 사랑스러운 구라라의 인생 역변을 다이내믹하게 풀어내 호평을 받았다. 대책 없이 해맑은 모습부터 슬픔에 눈물짓는 감정연기까지 인물의 다양한 감정변화를 유연하게 그려내며 극을 이끌었다. 

 

이재욱의 캐릭터 소화력은 이번에도 빛을 발했다. 세상과 벽을 쌓고, 자신을 숨기며 살아가는 선우준은 피아노 선율에 눈물지을 줄 아는 청춘이었다. 이재욱은 인물의 미스터리한 매력에 청춘의 싱그러움을 더해 선우준 캐릭터를 완성했다. 

 

김주헌도 번아웃 증후군이 찾아온 정형외과의 차은석으로 분해, 재산보다 봄에 피는 꽃을 더 눈에 담고 싶은 인물의 나른한 감정을 섬세하게 표현했다. 각자의 사연을 안고 은포에 입성한 세 사람이 어떻게 얽히게 될지 궁금증을 높였다.

 

‘최고의 이혼’을 공동 연출한 김민경 감독과 ‘내 뒤에 테리우스’, ‘쇼핑왕 루이’ 등을 집필한 오지영 작가의 의기투합도 성공적이었다. 

 

몰아치는 사건 사고 속에서도 속도감을 잃지 않는 섬세한 연출과 통통 튀는 인물들로 유쾌함을 선사한 대본은 ‘시간 순삭’ 드라마의 탄생을 알렸다. 또한 선우준의 비밀, 익명의 응원자 ‘도도솔솔라라솔’의 정체 역시 유쾌한 극에 미스터리 한 스푼을 더하며 궁금증을 유발했다.

 

한편, ‘도도솔솔라라솔’ 2회는 8일 밤 9시 30분 KBS 2TV에서 방송된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

 

“Dodosol Solarasol” opened the door to the dynamic youth movement with Goa-ra’s swaying passion.

 

KBS 2TV's new Wednesday and Thursday drama'Dodosol Solarasol' (director Minkyung Kim, play Jiyoung Jiyoung, production Monster Union) first aired on the 7th with intense interest. Gura-ra (Go-ara's) who faced a turnaround in her life broke the pot of ‘honey jam’ properly.

 

Gurara, a pianist of “Low World Tension,” and Sun Woo-jun (played by Jae-wook Lee), a secret youth who lives a life chased by someone. The acting transformation of Go A-Ra and Lee Jae-wook, who completely melted into the two unusual youths, was also successful. From the strange first meeting to the amazing reunion, the lively and cheerful sensibility of artist Ji-young Oh shined and captured the viewers at once.

 

In the first broadcast on this day, the amazing relationship between Gura-ra and Sun Woo-jun began. Gu Ra-ra started the piano in the swelling expectations of his father Man-soo Koo (played by Hyo-seop Eom). Young Gura, who participated in her first contest, was nervous and repeated only the beginning of the Mozart Little Star variation, “Dodosol Solarasol”. Although laughter poured out, Dad Mansu Gu applauded his daughter's performance.

 

Gurara, who did not give up the piano, remembering his father of the day, played a variation of Mozart's Little Star with special memories at the graduation concert and dedicated it to his father. The audience was fluttered by Gura-ra's sudden action, but Man-soo Gu raised his thumb as the day before when his daughter's performance echoed cheerfully.

 

Gurara closed the piano itself after the graduation concert. Goo Man-soo proposed a sudden marriage to Gura-ra, who had a gorgeous and peaceful daily life, and Gura-ra, who knows his father's blind love better than anyone else, followed his father's will.

 

Gurara's life change came at her happiest moment. On the day of the wedding, Gurara faced Seon Woo-jun, who appeared with a bouquet in dusty clothes. Seon Woo-jun, who had passed the scene of a quick-service motorcycle accident, quickly delivered a bouquet. As a stranger approached, Gura pushed him away, and Sun Woo-jun, who was hit by her face, spilled a nosebleed on her white wedding dress. It was the first problematic meeting with Sun Woo-jun.

 

Gura handed an apology to Seon Woo-jun, who erased the blood from her dress with a correction pen, and Seon Woo-jun turned coolly saying, "Let's see it once and talk". Gura-ra entered the wedding hall after twists and turns. However, Man-soo Gu, who was in a hurry to marry in the company's crisis, eventually collapsed without preventing the bankruptcy.

 

After hearing the news, her mother-in-law Lim Ja-kyung (played by Jeon Soo-kyung) held the hand of her son Bang Jeong-nam (played by Moon Tae-yu) and ran through the Virgin Road to exit the restaurant. Gura-ra ran toward Gu Man-soo, who had fallen, without fear of embarrassment, but in the end, Gu Man-soo died.

 

The funeral hall was also not guarded by the secretary's (by the guide) that he should not be conspicuous until the legal proceedings of Gura, who became alone overnight, were completed. Going to an auction, in a house with a foreclosure label, Gura played the piano with all her might, reminiscent of the time with her father. At that time, Seon Woo-jun, who was chased by someone, escaped Gosiwon and wandered around the residential area.

 

Then he stopped and stole tears when he heard the piano play from Gurara's house. So the two painful nights passed, and a month passed. Gura, who did not know the world, was again in crisis due to a charter scam.

 

‘Dodosolsolarasol’ is the name of Mozart's little star with special memories with his father. Gura-ra headed to Eunpo with hope, but upon arrival, she got into a traffic accident while trying to avoid Seon Woo-jun's bike. Seon Woo-jun, who got up, recognized Gura-ra in the accident car, and the surprised ending signaled the start of an unusual relationship between the two.

 

In her first romantic comedy, Goara received favorable reviews for her dynamic story of the honest and lovely Gurara's life. He led the play by flexibly depicting a variety of emotional changes of the character, from a clear appearance without a countermeasure to an emotional act of tears in sadness.

 

Jaewook Lee's character digestion power also shined this time. Seon Woo-jun, who builds a wall with the world and hides himself, was a youth who knew how to tear the piano melody. Jaewook Lee completed the character of Sunwoojun by adding youthful freshness to the mysterious charm of the character.

 

Kim Joo-heon also decomposed into Eun-seok Cha of an orthopedic surgeon who had burnout syndrome, and delicately expressed the drowsy feelings of a character who wanted to capture spring flowers more in his eyes than fortune. The three people who entered Eunpo with their own stories raised their curiosity about how they would become entangled.

 

Director Kim Min-kyung, who co-directed “The Best Divorce,” and writer Oh Ji-young, who wrote “Therius Behind Me” and “Shopping King Louis,” were also successful.

 

The script, which gave a sense of speed in the midst of a rushing accident, and a script that gave a sense of excitement with plump characters, announced the birth of the drama "Short Time". In addition, Sun Woo-jun's secret, the identity of the anonymous supporter “Dodosol Solarasol,” also aroused curiosity by adding a spoonful of mystery to the pleasant play.

 

Meanwhile, episode 2 of “Dodosol Solarasol” will be broadcast on KBS 2TV at 9:30 pm on the 8th.

 

dj3290@naver.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아이유(이지은), 시크+우아 공존하는 반전 매력..퍼펙트 비주얼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