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시, 코로나19 위기가구 긴급 생계지원 사업 추진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0/10/08 [14:07]

의정부시, 코로나19 위기가구 긴급 생계지원 사업 추진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0/10/08 [14:07]

▲ 의정부시청 전경 (사진제공=의정부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의정부=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의정부시(시장 안병용)는 정부 4차 추경에 따라 기존 복지제도나 코로나19 피해 지원사업 혜택을 받지 못하는 저소득 위기가구 대상으로 긴급생계지원을 한시적으로 추진한다고 7일 밝혔다.

 

시는 위기가구 긴급생계지원 사업을 신속하고 원활하게 추진하기 위해 TF팀을 구성하였으며 별도의 콜센터운영으로 민원불편 최소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이번 긴급생계지원금은 ▲코로나19로 인한 실직·휴폐업 등으로 소득이 감소(25% 이상)하고 ▲기준중위소득이 75% 이하이면서 ▲재산이 6억 원 이하인 저소득 가구를 대상으로 한다. 단 기초생활보장(생계급여)·긴급복지(생계지원) 대상자와 타 코로나19 피해지원사업 대상가구(긴급고용안장지원금·소상공인 새희망자금 등), 공무원 및 공공일자리 참여자는 대상에서 제외된다.

 

지급 금액은 ▲1인 가구 40만 원 ▲2인 가구 60만 원 ▲3인 가구 80만 원 ▲4인 가구 이상 100만 원이며, 기준 충족 및 타 지원제도 수급 여부를 확인해 지원 여부를 결정 후 11~12월 중 신청한 계좌에 현금으로 1회 지급된다.

 

온라인 신청은 오는 12일부터 30일까지 복지로 홈페이지를 통해 접수하며, 방문 신청은 19일부터 30일까지(휴일 제외) 관할 주민센터에서 가능하다.

 

의정부시는 이번 위기가구 긴급생계지원을 통해 코로나19로 인해 소득이 감소한 저소득 위기가구의 생활 안정과 복지 사각지대 해소에 도움이 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영문기사(전문)입니다.Below is an English article (full text)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Uijeongbu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Reporter Ha In-gyu = The city of Uijeongbu (Mayor Byeong-yong Ahn) is temporarily promoting emergency livelihood support to low-income households who do not receive benefits from the existing welfare system or the Corona-19 damage support project according to the fourth supplementary government. It was revealed on the 7th.

 

The city has formed a TF team to quickly and smoothly promote the emergency livelihood support project for families in crisis, and is proactively responding to minimizing complaints and complaints by operating a separate call center.

 

This emergency livelihood subsidy is targeted to low-income households whose income has decreased (25% or more) due to unemployment or closed business due to Corona-19, ▲ standard median income is 75% or less, and property is less than 600 million won. However, those eligible for basic livelihood security (living benefits) and emergency welfare (livelihood support), households subject to other Corona-19 damage support projects (emergency employment saddle support fund, new desired fund for small business owners, etc.), public officials and participants in public jobs are excluded.

 

The payment amount is ▲400,000 won for a single person ▲600,000 won for a family of two ▲800,000 won for a family of 3 people ▲1 million won for a family of 4 or more, and after determining whether to apply after confirming whether or not to meet the standards and receive other support systems It will be paid once in cash to the account you applied for in December.

 

Online applications are accepted through the Welfare Service website from the 12th to the 30th, and visit applications are available from the 19th to 30th (excluding holidays) at the local community center.

 

The city of Uijeongbu hopes that this emergency livelihood support for crisis-stricken households will help stabilize the lives of low-income and crisis households whose incomes have declined due to Corona-19 and resolve the welfare blind spot.


Reporter Ha In-gyu popupnews24@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아이유(이지은), 시크+우아 공존하는 반전 매력..퍼펙트 비주얼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