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교육청, 장애학생 학습권 보장 위한 원격수업 지원 강화

서비스 제공형 순회활동 계속, 감각 장애학생 맞춤형 기기ㆍ교구 지원, 비대면 원격수업 역량 강화 지원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0/10/09 [20:04]

경기도교육청, 장애학생 학습권 보장 위한 원격수업 지원 강화

서비스 제공형 순회활동 계속, 감각 장애학생 맞춤형 기기ㆍ교구 지원, 비대면 원격수업 역량 강화 지원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0/10/09 [20:04]

▲ 경기교육청 북부청사 전경 (사진제공=경기교육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경기도교육청(교육감 이재정)이 장애학생 학습권 보장을 위한 맞춤형 원격수업 지원을 강화한다.

 

도교육청은 학교밀집도 최소화 조치 이후 장애유형ㆍ정도와 학교 여건 등을 고려해 ▲쌍방향 화상 수업, ▲단방향 콘텐츠 활용 수업, ▲과제 제시형 원격수업, ▲서비스 제공형 순회 활동 등을 진행하고 있다.

 

서비스 제공형 순회 활동은 방문 교육으로 인한 감염 위험성을 최소화하면서 장애학생 원격수업 효과를 높이는 방안으로 마련한 경기도교육청 특화 지원 활동이다.

 

도교육청의 서비스 제공형 순회 활동은 단위학교 ‘원격수업관리위원회’에서 선정한 장애학생을 대상으로 학생 수준에 맞는 원격수업 자료를 교사가 직접 전달하고, 학부모 상담이나 생활지도, 원격수업 피드백 등을 지원하는 방식으로 진행하고 있다.

 

도교육청은 올해 상반기에 도내 특수학교 36곳 가운데 전체 학생이 등교하는 5곳을 제외한 31곳에서 서비스 제공형 순회 활동을 했다. 도교육청은 앞으로도 원격수업과 등교수업을 병행하는 경우 도내 모든 특수학교에서 서비스 제공형 순회 활동을 할 예정이다.

 

도교육청은 또 청각ㆍ시각ㆍ지체 등 감각 장애학생을 위한▲보조 공학기기 지원, ▲원격수업 접근성 지원을 한층 더 강화했다.

 

도교육청은 감각 장애학생 학부모와 학생이 신청하면 수원, 용인, 성남, 구리ㆍ남양주 등 도내 4개 거점 특수교육지원센터에서 자막ㆍ점자 번역, 보조 공학기기, 교재 교구를 대여해 줬다.

 

지난해 보조 공학기기 지원 건수는 시각 58건, 청각 50건, 지체 38건이었으나 올해는 시각 88건, 청각 61건, 지체 54건으로 확대 지원했다. 또 자막과 속기 67건 지원, 특수학교 담임교사 147명에게 온라인 기기용 보조 공학기를 지원했다.

 

보조 공학기기 지원에 이어 감각 장애학생 원격수업 접근성 강화를 위해 도교육청은 경기도재활공학서비스 연구지원센터와 협업도 진행 중이다.

 

기존에는 감각 장애학생이 원격수업에 필요한 기기와 교구를 요청하면 정확한 진단과 평가 없이 해당 기관에서 대여해 왔다.

 

하지만 9월부터는 학생이 필요한 기기와 교구를 학교에 신청하면 지원센터 직원이 학교나 집으로 직접 방문해 정확한 진단과 평가를 한 뒤 학생의 장애 유형과 정도에 맞는 기기나 교구를 대여할 수 있도록 안내하는 등 지원을 돕고 있다.

 

이 밖에 도교육청은 장애학생 유형별 맞춤형 학습 콘텐츠를 개발ㆍ보급하고, 11월 중 특수교사 대상 ‘경기특수교육컨퍼런스’를 열어 비대면 원격수업 운영 역량을 강화할 계획이다.

 

도교육청 황정애 특수교육과장은 “장애학생들의 학습권을 보장하기 위해서는 장애학생 유형과 특성을 고려한 맞춤형 학습 콘텐츠 개발, 보조 공학기기 지원, 인력 지원 확대 등 세심한 지원과 배려가 필요하다”며, “앞으로도 도교육청은 감염병 확산 등 대면 수업이 어려운 상황에서도 장애학생의 학습 공백을 줄이기 위한 지원 방안 마련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2020년 특수교육 대상 학생은 특수학교 학생 4,915명을 포함해 총 22,517명이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영어기사(전문)입니다.Below is an English article (full text)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Brake News Northeastern Gyeonggi Province) Reporter In-gyu Ha = The Gyeonggi Provincial Office of Education (Superintendent Lee Jae-jung) is strengthening support for customized remote classes to guarantee the right to learn for students with disabilities.

 

After taking measures to minimize school density, the provincial office of education is conducting ▲interactive video classes, ▲one-way content utilization classes, ▲task presentation type remote classes, ▲services providing tour activities, taking into account the type and degree of disability and school conditions.

 

The service-provided tour activity is a specialized support activity for the Gyeonggi-do Office of Education designed as a way to increase the effectiveness of remote classes for students with disabilities while minimizing the risk of infection caused by visiting education.

 

Provincial Office of Education's service-provided circuit activities are provided by teachers directly to students with disabilities selected by the'Remote Class Management Committee' of the unit school, and support for parental counseling, life guidance, and remote class feedback. It is proceeding in a way that

 

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the Provincial Office of Education conducted service-providing tours in 31 of the 36 special schools in the province, excluding 5 where all students attend school. In the future, the Provincial Office of Education plans to carry out service-providing tours at all special schools in the province if distance classes and attendance classes are combined.

 

The Provincial Office of Education has further strengthened support for ▲ assistive engineering devices and ▲ support for access to remote classes for students with sensory impairments such as hearing, vision, and impairment.

 

The Provincial Office of Education lent subtitles and Braille translations, assistive technology equipment, and teaching materials to the special education support centers in four locations in the province, including Suwon, Yongin, Seongnam, Guri and Namyangju, upon request by parents and students of sensory impaired students.

 

Last year, the number of assistive technology devices supported was 58 for visual, 50 for hearing, and 38 for delay, but this year, the support was expanded to 88 for visual, 61 for hearing, and 54 for delay. In addition, 67 cases of subtitles and shorthand were provided, and assistive technology devices for online devices were provided to 147 homeroom teachers at special schools.

 

Following the support of assistive technology devices, the Provincial Office of Education is also working with the Gyeonggi-do Rehabilitation Engineering Service Research Support Center to strengthen access to remote classes for students with sensory disabilities.

 

Previously, when students with sensory impairments requested devices and teaching aids for remote lessons, they were loaned from the relevant institution without accurate diagnosis and evaluation.

 

However, starting in September, when a student applies for necessary equipment and teaching aids to the school, the support center staff visits the school or home directly to make an accurate diagnosis and evaluation, and guides the rental of equipment or teaching tools suitable for the type and degree of the student's disability. Helping back support.

 

In addition, the Provincial Office of Education plans to develop and distribute customized learning content for each type of students with disabilities, and open a “Gyeonggi Special Education Conference” for special teachers in November to strengthen the ability to operate non-face-to-face distance lessons.

 

Jeong-ae Hwang, head of the special education department of the Provincial Office of Education, said, “To ensure the right to learn for students with disabilities, careful support and consideration such as developing customized learning contents that consider the types and characteristics of students with disabilities, supporting assistive technology devices, and expanding manpower support are necessary.” The Office of Education will try to prepare a support plan to reduce the learning gap for students with disabilities even in situations where face-to-face classes such as the spread of infectious diseases are difficult.”

 

Meanwhile, the total number of special education students in 2020 is 22,517, including 4,915 special school students.


Reporter Ha In-gyu popupnews24@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아이유(이지은), 시크+우아 공존하는 반전 매력..퍼펙트 비주얼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