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주식회사, 올해 3분기 누적매출 지난해 보다 3배 늘었다

9월 기준 누적 매출 약 115억 달성, 작년 동기 대비 300% 이상 성장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0/10/10 [10:53]

경기도주식회사, 올해 3분기 누적매출 지난해 보다 3배 늘었다

9월 기준 누적 매출 약 115억 달성, 작년 동기 대비 300% 이상 성장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0/10/10 [10:53]

▲ 경기도주식회사 (사진제공=경기도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경기도주식회사가 2년 연속 매출 기록을 갈아치우며 눈부신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경기도주식회사는 도내 중소기업 지원사업 등으로 9월까지 누적 매출액 약 115억 원을 기록했다고 8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매출액 약 38억 원 대비 약 300% 성장한 수치이다.

 

경기도주식회사는 지난해 처음으로 매출 100억 원을 돌파하며 순손익 흑자로 전환됐고, 올해는 이미 지난해 매출을 뛰어넘는 115억 원을 기록하며 2년 연속 흑자를 달성했다.

 

2016년 설립 이후 해마다 적자를 기록하며 우려를 사기도 했지만, 2019년 이석훈 대표이사 취임 후 공격적인 유통채널 확대와 해외 시장 개척 등으로 2019년 처음으로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여파로 국내 중소기업들에게는 유난히 힘든 해였다. 외부 활동량이 급감함에 따라 오프라인 매장을 중심으로 한 중소기업의 판매 실적도 대폭 감소했기 때문이다.

 

이런 위기 상황에서 경기도주식회사는 비대면으로 진행하는 온라인 마케팅과 홈쇼핑 판로 개척 등에 집중하며 판로 다각화 전략을 통해 중소기업 매출 보전에 힘써왔다.

 

구체적으로, 9월 기준 경기도주식회사의 누적 매출액 약 115억 원 중 온라인 판로지원 실적이 약 61억 원으로 절반 이상을 기록하고 있다.

 

무엇보다 국내 대형 온라인 쇼핑몰인 ‘11번가’ 등과 협업한 도내 중소기업 상품 기획전을 비롯해 ‘카카오톡’ 등 SNS 내 공동구매를 진행하는 SNS 커머스 몰 등을 공략한 것이 주효했다.

 

아울러 소비자 요구를 충족시키기 위한 제품 선정을 바탕으로 홈쇼핑 연속 매진이라는 성과를 이루기도 했다.

 

그 결과, 올해 9월까지 온라인 사업 매출은 작년 동기 대비 약 300% 성장했고, 홈쇼핑 매출 역시 144% 성장하며 도내 중소기업의 위기 극복을 견인했다.

 

이석훈 경기도주식회사 대표는 “코로나19 위기를 맞아 판로 다각화로 도내 중소기업 위기 극복에 힘을 보태 다행”이라며 “2년 연속 매출 기록 경신에 그치지 않고 앞으로도 다양한 전략과 사업으로 도내 기업들의 활로 개척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주식회사는 경기도 공공배달앱인 ‘배달특급’ 시범 운영을 앞두고 있다. 3개 시범지역인 화성‧오산‧파주에서 가맹점 사전접수를 진행, 목표치인 3,000건을 초과 달성하며 ‘배달특급’ 성공의 기틀을 닦았다는 평가다.

 

앞으로 경기도주식회사는 기존 도내 중소기업 지원사업과 더불어 소비자와 소상공인이 상생할 수 있는 ‘배달특급’을 성공시켜 또 한 번 더 높은 곳으로 도약할 예정이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영문기사(전문)입니다.Below is an English article (full text)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Province) Reporter Ha In-gyu = Gyeonggi-do Co., Ltd. is showing remarkable growth, breaking its sales record for two consecutive years.

 

Gyeonggi-do Co., Ltd. announced on the 8th that it had recorded about 11.5 billion won in accumulated sales until September through support projects for SMEs in the province. This is an increase of about 300% from about 3.8 billion won in sales over the same period last year.

 

Gyeonggi-do Co., Ltd., for the first time last year, surpassed 10 billion won in sales and turned into a net profit surplus. This year, it has already surpassed last year's sales of 11.5 billion won, achieving a surplus for two consecutive years.

 

Since its establishment in 2016, it recorded a deficit every year and fraudulent concerns, but after taking office as CEO Seok-Hoon Lee in 2019, it succeeded in turning into a surplus for the first time in 2019 due to aggressive distribution channels expansion and overseas market development.

 

In particular, this year was an exceptionally difficult year for domestic SMEs due to the aftermath of Corona 19. This is because the sales performance of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es centered on offline stores has also drastically decreased as the amount of external activity has decreased sharply.

 

In such a crisis situation, Gyeonggi-do Co., Ltd. has focused on non-face-to-face online marketing and home shopping market development, and has been striving to preserve SME sales through market diversification strategies.

 

Specifically, out of the cumulative sales of Gyeonggi-do Co., Ltd. of about KRW 11.5 billion as of September, online sales support was recorded at about KRW 6.1 billion, accounting for more than half.

 

Above all, it was effective to target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 product exhibitions in Tokyo in collaboration with the large domestic online shopping mall '11th Street', as well as SNS commerce malls that carry out joint purchases within SNS such as'Kakao Talk'.

 

In addition, based on product selection to meet consumer needs, it has achieved the achievement of continuous sales of home shopping.

 

As a result, until September this year, online business sales grew by about 300% compared to the same period last year, and home shopping sales also grew by 144%, driving the overcoming of the crisis for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es in the province.

 

Lee Seok-hoon, CEO of Gyeonggi-do Co., Ltd. said, “We are glad to help overcome the crisis of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es in the province by diversifying sales channels in the face of the Corona 19 crisis.” I said.

 

On the other hand, Gyeonggi-do Co., Ltd. is ahead of a pilot operation of the Gyeonggi-do public delivery app,'Delivery Express'. It is evaluated that it has laid the foundation for the success of the “delivery limited express” by proceeding with pre-registration of affiliate stores in three pilot areas, Hwaseong, Osan, and Paju, exceeding the target of 3,000 cases.

 

In the future, Gyeonggi-do Co., Ltd. is planning to leap to a higher place by succeeding in the “delivery limited express” that can coexist with consumers and small businesses along with the existing SME support project in the province.


Reporter Ha In-gyu popupnews24@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아이유(이지은), 시크+우아 공존하는 반전 매력..퍼펙트 비주얼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