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 인공서핑 웨이브파크. 경기도 시흥 거북섬에 7일 개장

이재명 지사 “죽음의 호수라고 불린 시화호가 경기도와 시흥시의 행정개혁으로 빠른 시간 내 성과 이뤄. 시흥시 한국형 골든코스트 사업 날개 달 것“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0/10/10 [11:39]

세계 최대 인공서핑 웨이브파크. 경기도 시흥 거북섬에 7일 개장

이재명 지사 “죽음의 호수라고 불린 시화호가 경기도와 시흥시의 행정개혁으로 빠른 시간 내 성과 이뤄. 시흥시 한국형 골든코스트 사업 날개 달 것“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0/10/10 [11:39]

▲ 이재명 경기도지사 시흥 인공서핑 웨이브파크 개장 기념식 축사 모습 (사진제공=경기도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 세계 최대 인공서핑 웨이브파크 기념식 모습 (사진제공=경기도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경기도 시흥시 거북섬에 세계 최대 규모의 ‘인공서핑 웨이브파크’가 문을 열었다. 높은 파고가 있는 제주, 부산, 양양 등 바다에서만 즐길 수 있었던 서핑을 수도권에서도 즐길 수 있게 됐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임병택 시흥시장, 최삼섭 대원플러스그룹 회장과 함께 7일 오후 시흥시 정왕동 소재 시화 엠티브이(MTV)에 위치한 거북섬에서 시흥 인공서핑 웨이브파크 준공 기념식을 가졌다. 이날 기념식에는 조정식 국회의원 등 100여명이 참석해 새로운 관광명소의 탄생을 축하했다.

 

이재명 지사는 이날 축사를 통해 “시화호 하면 죽음의 호수라고 불릴 정도로 매우 미래가 불확실한 공간이었는데 경기도와 시흥시의 행정개혁 으로 빠른 시간 내에 성과를 이뤄냈다”면서 “시흥시가 추진하고 있는 한국형 골든코스트 사업이 날개를 달 것 같다. 웨이브파크가 국제적인 테마파크로 성장하면서 일자리도 만들고 경기도 경제에도 크게 기여하는 기업으로 발전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임병택 시흥시장은 “5년 뒤, 10년 뒤를 상상해 보면 (이곳은) 우리 대한민국의 자랑스러운 골든코스트로 바뀌어 있을 것”이라며 “언제까지 싱가포르나 홍콩을 부러워만 할 수는 없다. 바로 이곳 아름다운 시흥 시화호에서 그런 기적들을 만들어 후손들에게 물려줄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최삼섭 대원플러스 회장은 “시흥 거북섬 엠티비는 동아시아 해양 생태 관광 허브가 되어 중국의 유니버셜 스튜디오나 일본의 디즈니랜드 못 지 않은 대규모 해양레저 복합단지로 거듭날 것”이라며 “국내 뿐 아니라 해외 관광객들도 부러워하는 세계적인 해양레저 복합단지로 변모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대원플러스가 인공서핑장 전문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스페인 웨이브파크와 협업해 국내 최초로 만든 ‘인공서핑 웨이브파크’는 32만5,300㎡ 부지에 약 5,630억원을 투자해 준공됐다. 100% 민간투자로 20년 운영 후 시흥시에 기부채납하게 된다. 인공서핑장이 7일 개장했으며 파도풀장 등은 내년 초 순차적으로 문을 연다.

 

대원플러스그룹은 1단계 개발인 시흥 인공서핑 웨이브파크를 시작으로 2023년까지 호텔, 마리나, 대관람차 등이 조성되는 2단계 개발을 통해 거북섬 인근을 글로벌 명소로 조성할 계획이다. 대원플러스는 이번 사업으로 직접고용 약 1,400명, 간접고용 8,400명의 효과가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당초 이르면 2020년말 쯤 개관할 예정이었던 인공서핑장의 조기 준공에는 경기도의 숨은 노력이 있었다.

 

인공서핑장 조성사업은 진행 초기 현행 체육시설 설치 관련법과 맞지 않아 사업 자체가 무산될 위기에 처했다. 인공서핑장이 우리나라에서는 처음 도입되는 것이어서 법에서 정한 45개 설치 가능시설에 서핑장이 명시돼 있지 않았던 것이다.

 

이에 따라 도는 민관합동협의체와 태스크포스(TF)팀을 구성하고 관련 부처인 문화체육관광부를 찾아 협의를 진행했다. 도는 인공서핑장이 45개 시설에는 없지만 법에서 기타 조항으로 정한 국내 또는 국제적으로 치러지는 운동 종목에 해당한다며 허가를 요청했고, 문체부로부터 유연한 법령해석을 이끌어내며 공사를 진행할 수 있도록 했다. 경기도는 이런 공로를 인정받아 지난 7월 행정안전부가 선정하는 지역투자유치 우수 지자체에 선정되기도 했다.

 

도는 국내 서핑 인구가 급증하고 서핑이 2021년 도쿄올림픽, 2024년 파리올림픽 등 국제대회에서 정식종목으로 채택된 만큼 주변의 아쿠아펫랜드, 해양생태과학관 등과 결합해 시화호가 앞으로 해양레저산업의 메카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영문기사(전문)입니다.Below is an English article (full text)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Province) Reporter Ha In-gyu = The world's largest'artificial surfing wave park' has opened on Turtle Island in Siheung-si, Gyeonggi-do. Surfing that can only be enjoyed in the seas such as Jeju, Busan, and Yangyang, where there are high waves, can be enjoyed in the metropolitan area.

 

Gyeonggi Governor Lee Jae-myeong held a ceremony to commemorate the completion of Siheung Artificial Surfing Wave Park on Turtle Island located in Sihwa MTV (MTV) in Jeongwang-dong, Siheung City, with Siheung Mayor Im Byung-taek and Choi Sam-seop, Chairman of Daewon Plus Group. At the ceremony, about 100 people including lawmaker Jo Jeong-sik attended the ceremony to celebrate the birth of a new tourist attraction.

 

Governor Lee Jae-myung said in a congratulatory remark on the day, “Sihwa Lake was a space with a very uncertain future, so it was called a lake of death. However, the administrative reforms of Gyeonggi and Siheung City achieved results in a short time.” Seems to be. As Wave Park grows into an international theme park, I hope that it will create jobs and develop into a company that greatly contributes to the economy of Gyeonggi Province.”

 

Siheung Mayor Im Byung-taek said, “If you imagine five or ten years later, (this place) will be transformed into the proud golden coast of Korea,” he said. “I cannot always envy Singapore or Hong Kong. It would be great if we could make such miracles right here in the beautiful Sihwa Lake in Siheung and pass it on to our descendants.”

 

Daewon Plus Chairman Choi Sam-seop said, “Siheung Turtle Island MTV will become a maritime ecotourism hub in East Asia, and will be reborn as a large-scale marine leisure complex that is comparable to the Universal Studio in China or Disneyland in Japan.” We will do our best to transform it into a world-class marine leisure complex.”

 

The'Artificial Surfing Wave Park', which Daewon Plus created in collaboration with Spain's Wave Park, which possesses artificial surfing technology expertise, was completed with an investment of approximately KRW 563.0 billion on a 325,300m2 site. After 20 years of operation with 100% private investment, donations will be collected in Siheung City. The artificial surfing site opened on the 7th, and the wave pool will be opened sequentially at the beginning of next year.

 

Daewon Plus Group plans to create a global attraction around Turtle Island through the second stage of development, starting with the Siheung artificial surfing wave park, which is the first stage of development, and by 2023, a hotel, a marina, and a Ferris wheel. Daewon Plus predicts that this project will produce about 1,400 direct employment and 8,400 indirect employment.

 

Gyeonggi Province's hidden efforts were in the early completion of the artificial surfing ground, which was initially scheduled to open around the end of 2020.

 

The artificial surfing site construction project was in danger of collapse of the project itself as it did not comply with the current sports facility installation laws at the beginning of the process. Since artificial surfing sites were first introduced in Korea, surfing sites were not specified in 45 facilities that can be installed as prescribed by law.

 

Accordingly, the province formed a task force (TF) team with a public-private council and consulted with the relevant ministry,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Although there are 45 artificial surfing sites in the province, they requested permission, saying that they correspond to sports events held domestically or internationally as stipulated by other provisions in the law, and allowed the construction to proceed with flexible legal interpretation from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Gyeonggi Province was also selected as an excellent local government in attracting local investment by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in July in recognition of such contributions.

 

As the domestic surfing population has soared and surfing has been adopted as an official sport in international competitions such as the 2021 Olympic Games and the 2024 Paris Olympics, the Sihwa Lake will become a mecca of the marine leisure industry in the future by combining with the nearby Aquapet Land and the Marine Ecology Museum. Is expected to be.

 


Reporter Ha In-gyu popupnews24@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아이유(이지은), 시크+우아 공존하는 반전 매력..퍼펙트 비주얼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