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예식장 소비자분쟁 157건 중 138건, 87.9% 중재 성공

이재명 도지사, “도민의 메시지를 듣고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경기도정의 일관된 목표”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0/10/11 [08:29]

경기도, 예식장 소비자분쟁 157건 중 138건, 87.9% 중재 성공

이재명 도지사, “도민의 메시지를 듣고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경기도정의 일관된 목표”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0/10/11 [08:29]

▲ 경기도청 전경 (사진제공=경기도청)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A예식장(안양시 소재)은 코로나19로 인한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소비자불만이 급증하면서 경기도 예식장분쟁 중재 접수 시작 1주일 만에 중재 신청 24건이 접수됐다. 경기도는 소비자와 예식장의 입장 차이를 조율하고 예식 진행 시 보증인원 30% 하향, 중도금 없는 예식 일정 연기, 계약 취소 시 위약금 30% 감면 등의 조건을 포함한 중재기준을 마련했다. 그 결과 소비자가 중재 접수를 취소한 5건을 제외한 19건이 합의됐다.

 

9월 12일 예식 예정이었던 소비자 B씨(안산시)는 예식장 집합제한으로 인해 보증인원 250명에 대해 예식장에 조정을 요구했으나 50명만 조정해 줄 수 있다는 통보를 받았다. 이에 경기도에 예식분쟁 중재를 신청한 B씨는 9월 8일 보증인원을 125명으로 조정(50%)하고 식사대신 답례품(와인)을 받기로 합의하고 예정대로 예식을 진행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2~2.5단계 강화로 결혼을 앞둔 결혼식장과 관련된 예비부부의 피해상담이 급증한 가운데 경기도가 원활한 분쟁 해결을 위해 마련한 예식장분쟁 중재 절차로 138건의 소비자분쟁이 해결됐다.

 

11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가 예식장분쟁 중재신청을 접수한 지난 8월 24일부터 10월 5일까지 총 196건의 도민 분쟁 중재 신청이 접수됐다. 이 중 소비자가 신청을 취하한 39건을 제외하고 157건 가운데 138건이 중재가 성립됐다. 약 87.9%의 성립률이다.

 

경기도는 지난 8월 19일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로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에 따른 예식장 분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예비 신혼부부들의 고충이 접수되자 즉시 8월 24일부터 경기도 소비자정보센터를 통해 원-스톱 지원 시스템 재운영에 들어갔다. 도는 지난 3월에도 결혼식장 관련 소비자 분쟁 해결을 위한 시스템을 운영한 바 있다.

 

중재 결과를 보면 예식계약 보증인원 조정이 46건으로 가장 많았고 예식일정 연기 40건, 계약 취소 37건, 개별 합의 15건 순이었다.

 

중재가 성립되지 않은 19건은 사업자가 중재를 거부한 경우가 12건, 소비자가 거부한 경우가 7건이었다. 이 중 사업자가 과다한 위약금을 요구하거나 부당하게 예식이 진행된 3건에 대해서는 소비자분쟁조정위원회에 조정 신청이 접수된 상태다. 3건은 한 달 안에 소비자분쟁조정위원회 경기조정부 회의 안건으로 다뤄질 예정이다.

 

도의 소비자분쟁 중재가 높은 성립률을 나타낼 수 있었던 이유에 대해 도는 체계적인 준비와 적극적인 대처를 이유로 들었다. 도는 경기도 소비자정보센터라는 전담 지원 조직을 통한 1차 피해처리, 업체별 담당자 지정을 통한 2차 중재, 소비자분쟁조정위원회를 통한 3차 조정 신청이라는 단계별 대응이 효과를 보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경기도민 예식장분쟁 중재 신청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지속되는 동안 예식장과 계약을 체결한 경기도민이라면 누구나 경기도 소비자정보센터를 통해 이용할 수 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도민의 메시지를 섬세하게 듣고 기민하게 대응해 결국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경기 도정의 일관된 목표”라며 “앞으로도 도민의 실제 삶을 바꾸는 공복의 역할에 집중하겠다. 예식장 문제뿐만 아니라 소비자 주권을 지키는데 빈틈없이 역할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영문기사(전문)입니다.Below is an English article (full text)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Brake News, Northeastern Gyeonggi) Reporter Ha In-gyu = Wedding Hall A (located in Anyang City) received 24 applications for arbitration within a week after the start of the Gyeonggi wedding venue dispute arbitration as consumer complaints surged due to strengthening social distancing in the metropolitan area due to Corona 19. Gyeonggi-do adjusted the differences between consumers and wedding venues, and established arbitration standards that included conditions such as a 30% reduction in the number of guarantors during the ceremony, postponement of the ceremony schedule without intermediate payment, and 30% reduction in penalty fees in case of contract cancellation. As a result, 19 cases were agreed except for 5 cases in which consumers canceled the filing of arbitration.

 

Consumer B (Ansan City), who was scheduled to have a ceremony on September 12, requested adjustment to the wedding hall for 250 guarantors due to the restriction on gathering at the wedding hall, but was notified that only 50 people could adjust it. Accordingly, Mr. B, who applied to Gyeonggi Province to mediate the ceremonial dispute, agreed to adjust the number of guarantors to 125 (50%) on September 8 and receive a gift in return (wine) instead of a meal, and proceeded with the ceremony as scheduled.

 

With the reinforcement of social distancing in the 2nd to 2.5th stage, the number of damage counseling for prospective couples related to the wedding hall ahead of marriage increased rapidly.

 

According to Gyeonggi-do on the 11th, a total of 196 cases of dispute arbitration were filed between August 24th and October 5th, when the Doga wedding hall dispute arbitration application was received. Of these, 138 out of 157 cases were arbitrated, excluding 39 cases in which consumers withdrew their applications. It is about 87.9% success rate.

 

On August 19th, Gyeonggi Province Governor Lee Jae-myeong's social network service (SNS) opened the Gyeonggi-do Consumer Information Center on August 24 when the grievances of prospective newlyweds suffering from a wedding venue dispute were received. Through this, the one-stop support system was re-operated. Do also operated a system to resolve consumer disputes related to wedding halls in March.

 

As for the arbitration results, the most frequent adjustment of the number of guarantors for the ceremony contract was 46 cases, followed by delay of the ceremony schedule 40 cases, cancellation of the contract 37 cases, and 15 individual agreements.

 

In 19 cases where arbitration was not established, 12 cases were rejected by the business operator and 7 cases were rejected by the consumer. Of these, three cases where a business operator requested an excessive penalty or the ceremony was held unfairly has been submitted to the Consumer Dispute Mediation Committee for mediation. The three cases will be dealt with within one month as agendas for the Economic Coordination Department meeting of the Consumer Dispute Mediation Committee.

 

The reason why the provincial consumer dispute mediation was able to show a high rate of success was cited as a reason for systematic preparation and active coping. The province analyzed that the step-by-step response of the first damage treatment through a dedicated support organization called the Gyeonggi-do Consumer Information Center, the second arbitration through the designation of a person in charge of each company, and the third mediation application through the Consumer Dispute Mediation Committee are seeing effects.

 

Gyeonggi-do citizens' wedding venue dispute arbitration application can be used by any Gyeonggi-do citizen who has signed a contract with the wedding hall while the second stage of social distancing continues through the Gyeonggi-do Consumer Information Center.

 

Gyeonggi Province Governor Lee Jae-myeong said, “The consistent goal of the Gyeonggi province is to listen carefully to the message of the citizens and respond promptly to solve the problem.” “I will continue to focus on the role of hunger in changing the real life of the citizens. "We will play a full role in protecting consumer sovereignty as well as wedding venue issues."


Reporter Ha In-gyu popupnews24@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아이유(이지은), 시크+우아 공존하는 반전 매력..퍼펙트 비주얼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