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특사경, 콜뛰기 등 ‘불법 렌터카’ 영업행위 집중 수사

도내 230여 곳 렌터카 업체 전수 조사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0/10/12 [09:28]

경기도 특사경, 콜뛰기 등 ‘불법 렌터카’ 영업행위 집중 수사

도내 230여 곳 렌터카 업체 전수 조사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0/10/12 [09:28]

▲ 렌커가 이용한 콜뛰기 단속 모습 (사진제공=경기도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경기도 공정특별사법경찰단이 렌터카를 이용해 돈을 받고 승객을 태우는 불법 여객행위인 일명 ‘콜뛰기’ 행위에 대한 집중 수사에 나선다.

 

이번 수사는 도내 230여 개에 이르는 렌터카 업체 전체를 대상으로 시행된다.주요 단속사항은▲대여용 자동차를 이용한 불법 유상운송 행위 여부 ▲명의대여 등을 통한 무등록 자동차 대여사업 운영행위 ▲신고된 지역 외에서의 무신고 영업행위 등이다.

 

도는 특히 최근 광주, 시흥, 안산, 평택, 화성 동탄 등 도내 일부 지역에서 성행하고 있는 ‘콜뛰기’ 운행 현황에 대해 집중적으로 살펴볼 예정이다.

 

야간 시간대 유흥가나 택시 공급이 부족한 지역을 중심으로 인터넷 카페나 일부 음식점 등을 통해 손쉽게 ‘콜뛰기’ 업체 전화번호가 공유되고 있고, 주민들도 이러한 불법 렌터카를 자주 이용하고 있다.

 

‘콜뛰기’ 기사들은 정해진 월급 없이 운행 실적에 따라 수입이 달라지기 때문에 과속, 신호 위반 등 교통법규를 위반하는 경우가 많아 항상 사고 위험에 노출돼 있으며, 사고가 나는 경우 대부분 보험 처리가 되지 않아 피해를 고스란히 이용객들이 감당해야 한다.

 

이 밖에 기사 고용과정에서 범죄전력 조회 등 신분확인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이용객들이 제2의 범죄 위험에 노출돼 있는 점도 문제로 지적되고 있다.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에 따르면 이러한 불법행위는 최대 2년 이하 징역이나 2,0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도는 수사를 통해 적발된 업체들에 대해 행정처분, 검찰 송치 등 후속 조치할 예정이다.

 

김영수 경기도 공정특별사법경찰단장은 “도민 안전과 공정 운송질서 확립을 위해 시·군, 유관기관과 함께 렌터카 업계 불법행위를 근절해 나가고자 한다”며 “렌터카 관련 불법행위를 알고 계신 도민은 경기도 콜센터(031-120)나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 홈페이지를 통해 신고해 줄 것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지난 4월 렌터카 업체와 공모해 23대의 렌터카를 지입 형태로 제공받은 후 관할 관청에 등록 없이 대여사업을 운영해 부당 이득을 챙긴 행위를 적발해 검찰에 송치한 바 있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영문기사(전문)입니다.Below is an English article (full text)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Brake News, Northeastern Gyeonggi Province) Reporter Ha In-gyu = The Gyeonggi-do Fair Trade Commission is intensively investigating the so-called “call-run” act, which is an illegal passenger act in which a rental car is used to pick up passengers for money.

 

The investigation will be conducted on all 230 car rental companies in the province. The main crackdowns are ▲ whether there is an illegal paid transportation using a rental car ▲ operating an unregistered car rental business through rental of a name ▲ outside the reported area Such as unreported business practices.

 

In particular, the province is planning to intensively look at the current status of the “call jump” that is popular in some areas in the province, such as Gwangju, Siheung, Ansan, Pyeongtaek, and Hwaseong Dongtan.

 

Telephone numbers for “call-to-go” companies are easily shared through internet cafes and some restaurants, mainly in nighttime entertainment districts and areas where taxi supply is insufficient, and residents frequently use these illegal rental cars.

 

'Call jump' drivers are always exposed to the risk of accidents because their income varies according to their driving performance without a fixed salary, so they are always exposed to the risk of accidents because they often violate traffic laws such as speeding and traffic violations. Users have to deal with it.

 

In addition, it is pointed out as a problem that users are exposed to a second risk of crime because identity verification such as criminal history checks are not performed properly during the hiring process of drivers.

 

According to the “Passenger Vehicle Transportation Business Act,” these illegal acts can be punished by imprisonment for up to two years or a fine of up to 20 million won. The province is planning to take follow-up measures, such as administrative dispositions and dispatch of prosecutors, to companies found through an investigation.

 

Kim Young-soo, head of the Gyeonggi Provincial Special Judicial Police, said, “To establish the safety of citizens and a fair transport order, we will work with cities, counties, and related organizations to eradicate illegal activities in the rental car industry.” (031-120) I ask you to report it through the website of the Gyeonggi Special Judicial Police Department.”

 

On the other hand, in April, Doo conspired with a car rental company to receive 23 car rentals in the form of rent, and then ran a rental business without registration with the competent authority and sent it to the prosecution for unfair gains.


Reporter Ha In-gyu popupnews24@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아이유(이지은), 시크+우아 공존하는 반전 매력..퍼펙트 비주얼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