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시, 장암공공하수처리시설 10월부터 관리대행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0/10/12 [13:30]

의정부시, 장암공공하수처리시설 10월부터 관리대행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0/10/12 [13:30]

▲ 장암공공하수처리시설 조감도 (사진제공=의정부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의정부=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의정부시(시장 안병용)가 30여 년 간 직접 운영하던 장암공공하수처리시설이 10월부터 전문 업체에서 관리대행으로 운영된다.

 

이는 갈수록 복잡, 전문화되는 시설에 비해 부족한 전문 인력 등 시설 운영에 어려움이 많아 전문 업체 운영을 통해 보다 철저한 수질관리 및 효율적 운영 체계를 확보하기 위함이다.

 

의정부시는 장암동에 1987년 12월 장암 제1하수처리장 준공(60천 톤/일)을 시작으로 1995년 제2하수처리장 준공(80천 톤/일), 2003년 제3하수처리장 준공(60천 톤/일), 총 200천 톤/일을 처리하는 시설 규모를 갖추고 시가 직접 운영·관리해왔다.

 

투입된 인력은 19년 기준 현장 운영직 20명과 사무실 및 실험실 13명인 모두 33명이며, 장암 제1·2처리장만 있었던 1997년 시절의 61명보다 절반 수준에 불과하여 인력운용에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특히 고도처리시설, 태양광발전시설, 소화가스 열병합발전시설, 슬러지감량화시설 등 전문시설이 늘어나고 수질기준이 강화되어 전문 인력이 필요한 상황이었다. 2019년 타당성용역을 통하여 하수처리시설의 민간 전문성 도입과 전문 인력 확보가 가능한 관리대행으로 운영하는 것이 그 대안으로 제시됐다.

 

공공하수처리시설에 대한 관리대행은 환경부의 물산업 육성정책과 하수처리시설에 대한 전문기술력을 접목시켜 공공수역 수질보전을 위해 국가에서 장려하는 정책으로, 2018년 전국 하수처리시설의 86.7%가 전문 업체에게 관리대행으로 운영되고 있으며, 현재 의정부시 민락2지구지역에 하수를 처리하는 낙양물사랑공원 하수처리시설도 2013년 준공 때부터 전문업체가 관리대행하여 운영을 하고 있다.

 

이번 관리대행 전문 업체들은 2020년 10월부터 2023년 9월까지 3년간 장암 제2, 3 하수처리시설과 낙양물사랑공원 하수처리시설의 각종 설비 운영과 수질기준 준수 등의 공정관리를 맡게 된다.

 

의정부시는 하수처리에 대한 기술과 노하우를 갖고 있는 전문 업체가 운영과 관리를 맡음으로써 시민들에게 양질의 하수도 서비스를 제공하고, 공공수역의 수질을 개선하는 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

 

안병용 의정부시장은 “주민들이 불편을 느끼지 않도록 양질의 하수도 서비스를 제공하고, 맑고 깨끗한 환경에 맞는 수질관리를 위하여 하수처리시설 운영 및 관리에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밝혔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영문기사(전문)입니다.Below is an English article (full text)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Uijeongbu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Reporter Ha In-gyu = The Jangam Public Sewage Treatment Facility, which was directly operated by Uijeongbu City (Mayor Ahn Byeong-yong) for 30 years, will be operated as a management agency by a specialized company from October.


This is to secure a more thorough water quality management and efficient operation system through the operation of specialized companies as there are increasingly complex and difficult to operate facilities such as insufficient professional manpower compared to specialized facilities.

 

Uijeongbu City completed the construction of the Jangam 1st sewage treatment plant in December 1987 (60 thousand tons/day) in Jangam-dong, the second sewage treatment plant was completed in 1995 (80 thousand tons/day), and the 3rd sewage treatment plant in 2003 (60 thousand tons). /Day), the city has been operating and managing a facility that handles a total of 200 thousand tons/day.


As of 19, the number of employees employed was 33 people, including 20 on-site operation workers and 13 offices and laboratories, and it was only half of the 61 people in 1997 when Jangam 1st and 2nd treatment plants were alone, making it difficult to manage manpower.


In particular, specialized facilities such as advanced treatment facilities, photovoltaic power generation facilities, digestive gas cogeneration facilities, and sludge reduction facilities were increasing, and water quality standards were strengthened, requiring specialized personnel. In 2019, through the feasibility service, the introduction of private expertise in sewage treatment facilities and operating as a management agency capable of securing professional manpower was suggested as an alternative.

 

The management agency for public sewage treatment facilities is a policy encouraged by the state to preserve water quality in public waters by combining the Ministry of Environment's water industry promotion policy and specialized technology for sewage treatment facilities.In 2018, 86.7% of the nation's sewage treatment facilities were specialized. It is operated as a management agency by companies, and the sewage treatment facility at Luoyang Water Sarang Park, which treats sewage in the Minrak District 2 area of ​​Uijeongbu City, has also been operated by a specialized company since the completion of 2013.

 

The management agency specialists will be in charge of process management such as operating various facilities and complying with water quality standards at the Jangam 2nd and 3rd sewage treatment facilities and Luoyang Water Sarang Park sewage treatment facilities for 3 years from October 2020 to September 2023.

 

Uijeongbu City expects that a specialized company with technology and know-how in sewage treatment will be in charge of operation and management, providing quality sewage services to citizens and greatly contributing to improving water quality in public waters.

 

Uijeongbu Mayor Ahn Byung-yong said, "We will do our best to operate and manage sewage treatment facilities to provide quality sewage services so that residents do not feel uncomfortable, and to manage water quality suitable for a clean and clean environment."

 

Reporter Ha In-gyu popupnews24@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아이유(이지은), 시크+우아 공존하는 반전 매력..퍼펙트 비주얼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