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유행 확산된 8월 경기도 코로나19 치명률, 1~7월과 비슷한 수준

경기도 코로나19 긴급대책단 12일 정례브리핑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0/10/13 [00:10]

수도권 유행 확산된 8월 경기도 코로나19 치명률, 1~7월과 비슷한 수준

경기도 코로나19 긴급대책단 12일 정례브리핑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0/10/13 [00:10]

▲ 경기도 임승관 코로나19 긴급대책단 공동단장 12일 정례 기자회견 모습 (사진제공=경기도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수도권 유행이 확산되고 고령 확진자가 급증한 8월 달 경기도 코로나19 사망률(치명률)이 1.98%로, 1~7월 2.05%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임승관 경기도 코로나19 긴급대책단 공동단장은 12일 정례 기자회견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경기도 코로나19 사망자료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임 단장에 따르면 1월에서 7월 동안 경기도에서 발생한 확진자는 1,559명이며 이 가운데 32명이 사망해 약 2.05%의 치명률을 기록했다. 8월 한 달 동안에는 1,771명이 확진되고 그 중 35명이 사망해 치명률이 1.98%였다.

 

이에 대해 임 단장은 “어려운 여건을 잘 견뎌낸 다행스런 결과”라며 “1월에서 7월까지 발생한 확진자 중 70세 이상 비율이 9.49%였는데 반해, 8월 확진자 중 70세 이상 비율이 14.74% 였던 사실을 고려하면 더욱 그렇다”고 말했다.

 

임 단장은 이어 “중앙과 지방정부, 민간과 공공 의료기관이 협력해 이뤄낸 성과”라며 “도는 앞으로도 보건소 및 의료기관들과의 유기적인 네트워킹을 유지하면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전체적으로는 지난 1월 26일부터 8월 31일까지 약 7개월 간 경기도에서는 총 3,330명의 확진자가 발생했으며 10월 11일 0시 기준 67명이 사망해 단순 치명률은 약 2.01%다. 사망자 평균 연령은 78.7세다. 연령대별로는 30대 1명, 50대 2명, 60대 5명, 70대 26명, 80대 33명이며, 최고령 사망자는 98세였다. 단순 계산 치명률은 60대가 0.9%, 70대가 9.4%, 80대 이상이 25.0%였다.

 

사망자는 대체로 지역사회 집단감염과 의료기관 집단감염으로 나눌 수 있었으며 고령 및 기저질환과도 관련이 많았다. 지역사회에서는 교회 유행 관련이 20건으로 가장 많았고 방문판매사건 관련된 사망도 4건이었다. 급성기 종합병원에서 발생한 유행 관련 사망은 11건이었다. 요양병원 및 요양시설 관련 사망은 해당 기간 14건 발생했다.

 

한편, 정부가 13일부터 대중교통, 의료기관, 집회 등에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고 한 달간의 계도기간을 두기로 한 가운데 경기도 역시 마스크 착용 의무화에 따른 계도기간을 다음달 12일까지 한 달 연장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마스크 미착용자에 대한 과태료는 다음달 13일부터 부과된다.

 

앞서 도는 지난 8월 18일 도내 전 지역 거주자와 방문자를 대상으로 실내와 다중이 집합한 실외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화 행정명령을 발동하면서 계도 기간을 거쳐 이달 13일부터 과태료를 부과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12일 0시 기준 경기도 확진자 수는 전일 0시 대비 29명 증가한 총 4,675명으로, 도내 11개 시군에서 확진자가 발생했다. 신규 확진자 감염경로는 고양시 네팔해외유입 어학연수 관련 11명, 수원시 스포츠센터 관련 1명, 동두천시 동네친구모임 관련 4명 등이며, 이중 해외유입 관련은 13명이다. 신규 확진자 중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환자는 13.7%인 4명이고, 60세 이상 고령자는 5명으로 17.2%를 차지한다.

 

고양시 네팔해외유입 어학연수 관련 확진 상황을 보면, 지난 10일 한국어과정 연수를 받기 위해 입국한 네팔 국적의 연수생 43명 중 11명이 11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연수생들은 10일 오전 7시 인천공항에 도착했고 입국절차 진행 중 발열증상이 있는 1명만 공항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이 유증상자는 음성판정을 받았지만 이후 덕양구보건소 선별진료소로 이동해 실시한 전수검사에서 11명이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음성판정을 받은 연수생들은 현재 1인 1실로 구성된 기숙사에 격리 중이며 이들과 접촉한 버스기사 2명, 인솔자 6명, 방배정 도우미 1명 총 9명은 자가격리 조치했다.

 

동두천시 동네친구모임과 관련해 이 모임을 통해 전파됐을 것이라 추정되는 집단 감염 확진자가 12일 0시 기준 4명이 추가돼 11명으로 늘었다. 지난 9일 첫 번째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확진자와 술집 및 당구장 등에서 모임을 가진 친구 4명이 추가 확진판정을 받았다. 이후 확진자의 가족이 확진판정을 받고 확진자 가족과 접촉한 사람들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12일 0시 기준 11명이 확진판정을 받았다. 이에 확진자가 다니는 직장의 직원들을 전수검사하고 밀접접촉자 3명에 대해서 능동감시 중이며, 확진자들이 방문한 치과, 한의원, 식당 방문자들을 자가격리 및 수동감시 중이다.

 

11일 수원시 스포츠센터 관련 확진자가 1명 추가되면서 12일 0시 기준 누적 확진자가 5명으로 늘었다. 이번 추가 확진자는 기존 확진자와 동일시간대에 수영장, 샤워실, 탈의실을 이용한 사람이었다. 현재 4일과 6일에 탈의실과 라커룸을 이용한 여성회원 및 수영장에서 자유수영을 했던 남성회원에 대해 전수검사를 실시했으며 오는 20일까지 해당 시설을 폐쇄 조치했다.

 

12일 0시 기준, 경기도는 총 16개 병원에 675개의 확진자 치료병상을 확보하고 있으며, 현재 사용 중인 병상은 40%인 270병상이다. 안산의 경기 수도권2 생활치료센터가 8일자로 보건복지부로 이관됐고 안성의 제5호 생활치료센터가 9일자로 운영이 종료되면서 10일 18시 기준 경기도 생활치료센터는 2개가 운영되고 있다. 제3,4호 생활치료센터에는 11일 18시 기준 75명이 입소하고 있어 16.2%의 가동률을 보이며, 잔여 수용가능 인원은 392명이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영문기사 전문입니다.Below is an English article (full text)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Brake News, Northeastern Gyeonggi) Reporter Ha In-gyu = In August, when the epidemic spread in the metropolitan area and the number of elderly confirmed patients increased rapidly, the death rate of Corona 19 in Gyeonggi-do was 1.98%, which was found to be similar to 2.05% from January to July.

 

Im Seung-gwan, co-director of the Gyeonggi Corona 19 Emergency Response Group, announced the analysis results of the Corona 19 death data in Gyeonggi-do, including these details at a regular press conference on the 12th.

 

According to Director Lim, there were 1,559 confirmed cases in Gyeonggi-do between January and July, of which 32 died, recording a fatality rate of about 2.05%. During the month of August, 1,771 were confirmed, of which 35 died, with a fatality rate of 1.98%.

 

Regarding this, Director Lim said, “It is a fortunate result of enduring the difficult conditions well.” Among the confirmed cases that occurred from January to July, the percentage of patients aged 70 or older was 9.49%, whereas the percentage of confirmed patients aged 70 and over in August was 14.74%. It is even more so if you consider it.”

 

Director Lim added, "This is an achievement achieved through cooperation between the central and local governments, the private sector and public medical institutions," and added that "Dodo will do its best while maintaining organic networking with health centers and medical institutions."

 

Overall, a total of 3,330 confirmed cases occurred in Gyeonggi-do for about 7 months from January 26 to August 31, and 67 people died as of 0 o'clock on October 11, resulting in a simple fatality rate of about 2.01%. The average age of the dead is 78.7 years. By age group, there were 1 in their 30s, 2 in their 50s, 5 in their 60s, 26 in their 70s, and 33 in their 80s, and the oldest fatality was 98. The simple calculation fatality rate was 0.9% for those in their 60s, 9.4% for those in their 70s, and 25.0% for those over 80.

 

The deaths could be divided into community group infections and medical institution group infections, and were also associated with old age and underlying diseases. In the local community, there were the highest number of church epidemics, with 20 cases, and 4 deaths related to door-to-door sales. There were 11 epidemic-related deaths in acute hospitals. There were 14 deaths related to nursing hospitals and nursing facilities during the period.

 

On the other hand, while the government made it mandatory to wear masks at public transportation, medical institutions, and assemblies from the 13th and decided to leave a one-month guidance period, Gyeonggi-do also decided to extend the guidance period by the 12th of the following month due to the mandatory wearing of masks. Accordingly, fines for non-masks will be imposed on the 13th of next month.

 

Prior to that, on August 18, the province announced that it would impose a fine from the 13th of this month after an instructional period, while executing an administrative order requiring masks to be worn indoors and outdoors for residents and visitors in all areas of the province.

 

As of 0 o'clock on the 12th, the number of confirmed patients in Gyeonggi-do was 4,675, an increase of 29 from 0 o'clock on the previous day, and there were confirmed cases in 11 cities and counties in the province. The routes of infection of new confirmed cases include 11 people related to language training from Nepal in Goyang City, 1 person related to Sports Center in Suwon City, and 4 people related to neighborhood friends meeting in Dongducheon City, of which 13 people are related to overseas inflow. Among the new confirmed cases, 13.7% of confirmed patients with unknown paths of infection were 4, and 5 of those aged 60 or older accounted for 17.2%.

 

Looking at the confirmed situation of language training abroad in Nepal in Goyang City, 11 out of 43 trainees of Nepalese nationality who entered Korea to receive Korean language course training on the 10th were confirmed on the 11th. The trainees arrived at Incheon Airport at 7 am on the 10th, and only one person with fever symptoms during the immigration process was tested for Corona 19 at the airport. This beacon was judged negative, but afterwards, 11 people were finally confirmed in a total examination conducted by moving to the screening clinic at the Deokyang-gu Health Center. The trainees who were judged negative are currently being quarantined in a dormitory consisting of one room per person, and a total of nine people in contact with them were self-quarantine, with two bus drivers, six leaders, and one room assignment assistant.

 

In connection with the Dongducheon-si neighborhood friend gathering, the number of confirmed cases of group infection, which is believed to have been spread through this meeting, increased to 11 by adding 4 as of 0 o'clock on the 12th. After the first confirmed case occurred on the 9th, the confirmed person and four friends who had meetings at bars and billiards were additionally confirmed. Afterwards, the family of the confirmed patient was confirmed as confirmed, and the people who had contact with the family of the confirmed person were additionally confirmed, and 11 people were confirmed as of 0 o'clock on the 12th. Accordingly, the employees of the workplace attended by the confirmed patient are thoroughly inspected and actively monitored for three close contacts, while self-isolation and passive monitoring of visitors to dentists, oriental clinics, and restaurants visited by the confirmed patients.

 

On the 11th, the number of confirmed cases related to the sports center in Suwon City increased to 5 as of 0 o'clock on the 12th. This additional confirmed person was a person who used the swimming pool, shower room, and changing room at the same time as the previous confirmed person. On the 4th and 6th, female members who used the changing room and locker room and male members who had freely swim in the swimming pool were subjected to a total inspection, and the facility was closed until the 20th.

 

As of 0 o'clock on the 12th, Gyeonggi Province has 675 treatment beds for confirmed patients in 16 hospitals, and currently 270 beds, or 40%, are in use. The Gyeonggi Metropolitan Area 2 Life Therapy Center in Ansan was transferred to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on the 8th, and the 5th Life Therapy Center in Anseong was closed on the 9th. As of 18:00 on the 10th, 2 Life Therapy Centers in Gyeonggi Province are in operation. As of 18:00 on the 11th, 75 people are admitted to the 3rd and 4th life treatment centers, showing an operation rate of 16.2%, and the remaining capacity is 392.


Reporter Ha In-gyu popupnews24@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아이유(이지은), 시크+우아 공존하는 반전 매력..퍼펙트 비주얼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