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시, 적극행정으로 문화재와 전통사찰 일제가 시행한 지목변경

광복75년 만에 우리 문화유산 토지정보의 현실화를 기획하다 !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0/10/13 [00:49]

남양주시, 적극행정으로 문화재와 전통사찰 일제가 시행한 지목변경

광복75년 만에 우리 문화유산 토지정보의 현실화를 기획하다 !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0/10/13 [00:49]

▲ 문화재 지목변경된 홍유릉(좌측) 수종사(우측) (사진제공=남양주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남양주=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남양주시(시장 조광한)는 지방자치단체로서 전국 최초로 「문화유산 토지정보 현실화 사업」을 추진하여 지적행정의 혁신을 일구어냈다.

 

현재 국가지정문화재와 전통사찰 등 문화유산의 토지정보를 살펴보면 관련 규제와 행정절차 누락으로 실제 이용 현황과 다르게 등록되어 있는 경우를 쉽게 볼 수 있다.

 

국가지정문화재의 토지정보는 일제가 시행한 토지조사사업(1910-1918년) 당시 우리 문화에 대한 역사적 인식 부족으로 왕릉을 일반 ‘묘지’와 같이 등록하여 왕릉 대부분이 ‘임야’로 등록되어 산림법 등 기타 다른 법률 규제로 문화재 보존관리에 어려움이 있었다.

 

또한, 전통사찰의 경우 우리나라의 고유 전통 및 사찰양식에 따라 일주문부터 사찰 안쪽까지 경내지 임에도 불구하고 일반 주택처럼 건물만 ‘대’로 지목을 설정하고 나머지는 ‘임야’,‘전’등으로 등록한 것이 현재까지 이어오고 있어 이에 따른 각종 규제와 위반 사항 등으로 시달림을 호소하고 있다.

 

이에, 시에서는 전국 최초로 ‘문화재 및 전통사찰에 대한 지목변경 지침’을 만들어 체계적으로 사업을 추진함으로써 홍‧유릉 등 9개소의 국가지정문화재 지목을 ‘사적지’로 봉선사 등 5곳의 전통사찰 지목을 ‘종교용지’로 변경하는 등 그 성과를이루어 내고 있다.

 

토지정보과는 드론을 활용한 실지 이용현황조사와 문화재 관련 부서와 건축부서에 인허가 증빙서류 등 자료를 요청하여 관련법 저촉 사항 등을 협의했으며, 토지소유자에게 내용을 통지하여 실제 이용현황과 토지대장이 부합하도록 정리했다.

 

시 관계자는 “우리의 문화유산은 법률 개정도 중요하지만 공무원의 올바른 역사 인식과 합리적 법리해석으로도 사업을 충분히 추진할 수 있다”며 “우리 시는 일제강점기 과세 목적으로 잘못 등록된 토지정보를 현대적 기술을 활용하여 새롭게 조사·적용하였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9월 대한불교 조계종에서 “전통사찰 규제해소와 적극행정”공로로 사업을 진행한 조광한 남양주시장에게 공로패를, 실무책임자에게는 표창패를 수여했으며, 이 같은 적극행정 성과는 국가법령을 개정하지 않고도 지방자치단체의 노력으로 문화유산의 각종 규제를 해소할 수 있는 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영문기사(전문)입니다.Below is an English article (full text)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Namyangju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Province) Reporter Ha In-gyu = Namyangju City (Mayor Kwang-han Jo), as a local government, promoted the nation's first “cultural heritage land information realization project” to revolutionize intellectual administration.

 

If you look at the land information of cultural heritages such as nationally designated cultural properties and traditional temples, it is easy to see cases in which the information is registered differently from the actual use status due to the omission of related regulations and administrative procedures.

 

Land information of nationally designated cultural properties was due to the lack of historical awareness of Korean culture at the time of the land survey project (1910-1918) conducted by the Japanese colonial rule, so most of the royal tombs were registered as a'forest', and the forest law, etc. Other legal regulations made it difficult to preserve and manage cultural properties.

 

In addition, in the case of traditional temples, depending on Korea's unique tradition and temple style, even though it is a precinct from Iljumun to the inside of the temple, only buildings are designated as'large', and the rest are'forest night','jeon', etc. Since the registration has continued to this day, they are complaining of suffering due to various regulations and violations.

 

Accordingly, the city created the nation's first'Guidelines for Change of Site Titles for Cultural Properties and Traditional Temples' and systematically promoted the project, and designated 9 nationally designated cultural properties such as Hong and Yureung as'historic sites' and 5 traditional temples including Bongseonsa Temple. It is achieving its results by changing it to a'religious site'.

 

The Land Information Division consulted with the actual use status using drones and requested materials such as proof of license and permission from the cultural property-related department and the construction department to discuss violations of related laws, and notified the land owners of the actual use status and the land ledger. Organized to do.

 

A city official said, “As for our cultural heritage, amendment of the law is important, but the correct history recognition and rational legal interpretation of public officials can sufficiently promote the project.” “Our city uses modern technology for land information that was incorrectly registered for tax purposes during the Japanese colonial rule. It was newly investigated and applied.”

 

On the other hand, a plaque of merit was awarded to Mayor Jo Kwang-han, who carried out the project with the contribution of “resolving regulations and active administration of traditional temples” in the Jogye sect of Korean Buddhism in September, and a plaque of commendation to the working-level manager. It is expected that it will be a case in which various regulations on cultural heritage can be resolved through the efforts of local governments.


Reporter Ha In-gyu popupnews24@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아이유(이지은), 시크+우아 공존하는 반전 매력..퍼펙트 비주얼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