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한돈농가, 코로나19로 지친 소외이웃에 사랑가득 한돈 나눔

한돈농가가 모아 마련한 5,500만원 상당 한돈 도내 소외계층에 전달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0/10/13 [19:13]

경기도·한돈농가, 코로나19로 지친 소외이웃에 사랑가득 한돈 나눔

한돈농가가 모아 마련한 5,500만원 상당 한돈 도내 소외계층에 전달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0/10/13 [19:13]

▲ 경기도.한돈농가 코로나19로 지친 소외 이웃에게 한돈나눔 전달식 기념촬영 모습 (사진제공=경기도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경기도와 경기지역 한돈농가가 코로나19에 지친 도내 소외계층을 위해 돼지고기 나눔으로 이웃사랑 실천에 나섰다.

 

경기도와 사단법인 대한한돈협회 경기도협의회, 경기도사회복지협의회는 13일 오후 5시 경기도청 북부청사에서 ‘코로나대응 소외계층 사랑가득 한돈 나눔 전달식’를 가졌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19로 지친 소외계층에게 나눔을 실천하고 한돈 소비촉진을 도모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로, 이용철 경기도 행정2부지사, 최영길 대한한돈협회 경기도협의회장, 강기태 경기도사회복지협의회장 등이 참석했다.

 

지난 1월 15일 연말연시를 맞아 4,500만 원 상당의 돼지고기를 기부한데 이어 올해 두 번째로 열린 한돈나눔 행사다.

 

이번 전달식에서는 코로나19와 아프리카돼지열병(ASF)으로 어려운 축산여건 속에서도 (사)대한한돈협회 경기도협의회를 중심으로 농가에서 십시일반 마련한 총 5,500만 원 상당의 한돈을 기부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기부된 한돈은 경기도사회복지협의회에서 운영하는 경기광역 푸드뱅크를 통해 도내 차상위 계층, 독거노인, 한부모 가족 등 소외계층 7,000가구에 전달될 예정이다.

 

이용철 행정2부지사는 “어려운 여건에서도 따뜻한 손길을 베풀어준 한돈농가에 감사하다”며, “경기도에서도 양돈산업 육성과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 특히 ASF로 고통 받은 농가의 재입식 문제 등 각종 현안에 대해 적극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감사의 말을 전했다.

 

최영길 경기도협의회장은 “한돈농가를 위해 애써주는 경기도 관계자들과 한돈을 사랑해주는 도민 여러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이 같은 후원행사를 지속 마련해 도민들의 사랑에 적극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경기도는 올해 도내 양돈산업 발전을 위해 ▲양돈경쟁력강화사업 ▲우수종돈 농가 보급사업 ▲축사시설현대화사업 ▲축산ICT융복합사업 ▲가축분뇨처리 지원사업 등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올해 10월부터 도내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살처분 농가를 대상으로 재입식을 본격 추진한다. 특히 철저한 방역대책 추진과 방역시설에 대한 꼼꼼한 합동점검 등을 시행해 성공적인 재입식을 유도할 계획이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영문기사(전문)입니다.Below is an English article (full text)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Province) Reporter Ha In-gyu = A farmer in Gyeonggi Province and Gyeonggi Province has set out to practice love for neighbors by sharing pork for the underprivileged in the province who are tired of Corona 19.

 

Gyeonggi-do, the Korean Handon Association, the Gyeonggi-do Council and the Gyeonggi-do Social Welfare Council held a “Delivery Ceremony of Loving Money Sharing for the Underprivileged in Corona Response” at 5 pm at Gyeonggi Province's northern government office.

 

This event was prepared to practice sharing and promote the consumption of handon to the underprivileged from Corona 19, attended by Lee Yong-cheol, 2nd vice governor of Gyeonggi-do administration, Choi Young-gil, chairman of the Gyeonggi Province Council of Korea Handon Association, and Ki-tae Kang, chairman of the Gyeonggi-do Social Welfare Council. .

 

This is the second hand-held donation event this year after donating 45 million won worth of pork for the year-end and New Year holidays on January 15th.

 

In this delivery ceremony, despite the difficult livestock conditions due to Corona 19 and African swine fever (ASF), the Korea Handon Association Gyeonggi-do Council had the time to donate a total of 55 million won worth of han money prepared by farms around the clock.

 

Handon donated on this day will be delivered to 7,000 underprivileged households such as the second-class, elderly living alone, and single-parent families through the Gyeonggi-do Food Bank operated by the Gyeonggi-do Social Welfare Council.

 

Vice Governor Lee Yong-cheol said, “I am grateful for the hand-held farmhouse that gave warm hands even in difficult conditions.” “I will try to foster and develop the pig farming industry in Gyeonggi-do. In particular, we will actively work on various pending issues such as the problem of restocking of farmers suffering from ASF.”

 

Gyeonggi-do Council Chairman Choi Young-gil said, “I am sincerely grateful to the Gyeonggi-do officials who are working hard for the Handon farmers and the local residents who love Handon. We will continue to organize such sponsorship events in the future to positively repay the love of the residents.”

 

In order to develop the pig farming industry in the province this year, Gyeonggi Province is pushing ahead with the ▲Pig competition enhancement project ▲Excellent breeding pig farm supply project ▲Livestock facility modernization project ▲Livestock ICT convergence project ▲Livestock manure treatment support project.

 

In particular, starting in October this year, the restocking ceremony will be promoted in earnest for farmers who killed African swine fever (ASF) in the province. In particular, it plans to induce successful restocking by implementing thorough quarantine countermeasures and meticulous joint inspections on quarantine facilities.

 


Reporter Ha In-gyu popupnews24@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아이유(이지은), 시크+우아 공존하는 반전 매력..퍼펙트 비주얼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