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도지사, 공공배달앱 청사진 제시

경기도, 한국판 뉴딜 발표회에서 대표사업 ‘도민 참여형 공정 디지털SOC 구축’ 발표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0/10/14 [07:51]

이재명 경기도지사, 공공배달앱 청사진 제시

경기도, 한국판 뉴딜 발표회에서 대표사업 ‘도민 참여형 공정 디지털SOC 구축’ 발표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0/10/14 [07:51]

▲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제공=경기도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경기도가 추진 중인 공공배달앱에 대해 일부 기업에게만 집중되는 데이터혜택의 불평등 구조를 개선하는 사업이라며 이는 정부가 추진하는 한국형 뉴딜의 추진방향과도 맥을 같이 한다고 밝혔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3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에 참석해 “디지털 뉴딜은 디지털 경제의 기반이 되는 ‘데이터댐’을 만드는 것으로 디지털 격차를 줄여 포용적 디지털 경제를 만들어 내는 것이 우리의 과제”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을 인용하며 이같이 말했다.

 

경기도형 디지털 뉴딜의 대표사업으로 공공배달앱 구축사업을 소개한 이 지사는 현재의 상황을 “일부 기업들만이 데이터를 수집, 활용하고 정작 데이터 생산주체인 소비자는 배제되는 등 데이터 독점이 심각하다”고 진단하고 “경기도는 도민 참여를 통한 데이터 주권을 확립하고, 공정한 시장경제를 조성하기 위한 ‘도민 참여형 공정 디지털 SOC 구축’ 추진의 일환으로 공공배달앱 운영을 추진, 다음 달 시범 운영을 앞두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는 이어 “경기도 공공배달앱의 핵심은 데이터 경제의 혜택이 경제주체인 도민들에게 돌아가도록 선순환 구조를 구축하는 것”이라며 “데이터 혜택이 일부 기업에게만 집중되는 불평등 구조를 개선하고, 소비자들도 인센티브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함으로써 소비자, 소상공인, 기업, 플랫폼 노동자 모두가 이익을 보고 상생할 수 있는 구조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이날 공공배달앱과 지역화폐와의 연계방안도 밝히며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 지사는 “경기도가 추진하는 공공배달앱은 지역화폐와의 연계를 통해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는 1석 2조의 효과를 볼 수 있다고 기대한다”면서 “지역화폐는 대형마트 등 대규모 점포에서 지역경제의 모세혈관인 골목상권으로 소비패턴을 전환시킴으로써 지역상권을 활성화하는 효과를 누리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BC카드 매출의 64%가 10억원을 초과하는 매장에서 나오는 반면 지역화폐의 경우 3억원 미만의 매장에서 가장 많은(36.7%) 사용이 이뤄지고 있다는 점이 이를 뒷받침한다”고 덧붙였다.

 

이재명 지사는 또 “공공배달앱이 플랫폼산업의 불공정 해소를 통해 공정하고 건강한 시장 환경을 만드는데 모범적인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며 “디지털 경제의 핵심인 플랫폼의 독점이 완화되고 경쟁이 가능하도록 경기도가 최선을 다하겠다”며 발표를 마무리했다.

 

한편, 경기도는 지난 7월 경기도형 뉴딜 추진 계획을 발표하고 ‘데이터를 도민 품으로’, ‘저탄소, 도민과 함께’, ‘도민 삶의 안전망 구현’ 3개 분야에 9개 중점과제, 69개 주력사업에 2022년까지 총 5조3,842천억 원(도비 1조 3,310천억 원)을 투입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경기도형 뉴딜 정책은 디지털, 그린, 휴면뉴딜 등 3개 분야로 진행되는데 디지털 분야에 2,185억 원을, ‘저탄소’ 분야에 2조7,905억 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이밖에도 경기도형 뉴딜정책의 핵심인 ‘안전 분야’에는 2조3,752억 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은 디지털 뉴딜정책의 대표 사업이다. 경기도는 오는 11월 초 배달특급에 대한 시범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최근 화성·오산·파주 등 시범사업 지역 3곳을 대상으로 가맹점 사전접수를 한 결과, 당초 목표인 3,000건보다 약 20% 많은 총 3,699건이 6주 만에 접수돼 사업 전망을 밝게 했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영문기사(전문)입니다.Below is an English article (full text)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Reporter Ha In-gyu = Gyeonggi Gyeonggi Province Governor Lee Jae-myeong said that it is a project to improve the inequality structure of data benefits that are concentrated only on some companies for public delivery apps promoted by Gyeonggi Province. He said he would do it together.

 

Gyeonggi Governor Lee Jae-myeong attended the Korean version of the New Deal Strategy Meeting held at the Blue House Guest House, presided over by President Moon Jae-in on the 13th, and said, “The Digital New Deal is creating a'data dam,' which is the foundation of the digital economy, reducing the digital gap and creating an inclusive digital economy. “The task of” he said, citing President Moon Jae-in's remarks.

 

Governor Lee, who introduced the public delivery app construction project as a representative project of the Gyeonggi-do-type digital new deal, described the current situation as "only some companies collect and use data, and consumers, who are actually data producers, are excluded. Data monopoly is serious." He diagnosed and said, “Gyeonggi-do is promoting the operation of a public delivery app as part of the promotion of'building a fair digital SOC for citizens' participation in order to establish data sovereignty through the participation of the citizens and to create a fair market economy. And introduced.

 

He continued, “The core of the Gyeonggi-do public delivery app is to build a virtuous cycle structure so that the benefits of the data economy go to the citizens, who are economic agents,” he said. “We will improve the inequality structure in which data benefits are concentrated only on some companies, and consumers are also incentivized. We will create a structure in which consumers, small business owners, companies, and platform workers can all benefit and co-prosper by allowing them to receive services.”

 

Governor Lee also revealed a plan for linking public delivery apps and local currency on the day, and said that it is expecting the effect of revitalizing the local economy.

 

Governor Lee said, “We expect that the public delivery app promoted by Gyeonggi Province will have the effect of revitalizing the local economy through linkage with local currency.” It is enjoying the effect of revitalizing the local commercial area by converting the consumption pattern to the capillary alley commercial area.”

 

He added, "While 64% of BC Card sales come from stores exceeding 1 billion won, local currency is supported by the fact that the most (36.7%) of local currency is used in stores less than 300 million won."

 

Governor Lee Jae-myeong also said, “Public delivery apps will be able to play an exemplary role in creating a fair and healthy market environment through resolving unfairness in the platform industry.” “To ease the platform monopoly, the core of the digital economy, I will do my best.”

 

On the other hand, Gyeonggi-do announced its plan to promote the Gyeonggi-do-style New Deal in July, and focused on 9 tasks and 69 focuses in three areas:'Data into the goods of the citizens','Low carbon, with the citizens', and'Realization of a safety net for citizens'. It has been announced that it will invest a total of 5,384.2 billion won (dobi 1.331 trillion won) into the project by 2022.

 

The Gyeonggi-do-style New Deal policy is going to be conducted in three areas: digital, green, and dormant New Deal. It is expected to invest KRW 2185 billion in the digital field and KRW 2.790.5 trillion in the “low carbon” field. In addition, it is planning to invest KRW 2,375.2 billion in the “safety sector,” the core of the Gyeonggi-do New Deal.

 

Gyeonggi-do's public delivery app “Delivery Express” is a representative project of the digital new deal policy. Gyeonggi-do plans to introduce a pilot service for express delivery in early November.

 

As a result of preliminary registration for affiliate stores in three pilot project areas such as Hwaseong, Osan, and Paju, a total of 3,699 cases, about 20% more than the original target of 3,000, were received in six weeks, brightening the prospect of the business.


Reporter Ha In-gyu popupnews24@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아이유(이지은), 시크+우아 공존하는 반전 매력..퍼펙트 비주얼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