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인 모임→가족·친지 확산…경기도, “생활 속 방역실천 중요”

경기도 코로나19 긴급대책단 14일 정례브리핑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0/10/14 [16:36]

지인 모임→가족·친지 확산…경기도, “생활 속 방역실천 중요”

경기도 코로나19 긴급대책단 14일 정례브리핑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0/10/14 [16:36]

▲ 경기도 이희영 코로나19 긴급대책단 공동단장 14일 정례기자회견 모습 (사진제공=경기도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지인 모임 등 경기도내 곳곳에서 코로나19 소규모 집단감염이 산발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경기도가 주의를 당부했다.

 

이희영 경기도 코로나19 긴급대책단 공동단장은 14일 정례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가) 지인들과의 모임을 통해 친구들과 가족들에게 확산되고 있다”며 “손소독제 사용, 마스크 착용 등 생활 속 방역실천은 꾸준하고 지속적이어야만 효과가 나타날 수 있으므로 나뿐만 아니라 가족, 지인들을 지키기 위해 노력해달라”고 강조했다.

 

14일 0시 기준 경기도 확진자 수는 전일 0시 대비 31명 증가한 총 4,744명으로, 도내 11개 시군에서 확진자가 발생했다.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의정부시 마스터플러스 재활병원 관련 1명, 동두천시 동네친구모임 관련 3명 등이며 해외유입 관련은 16명이다. 신규 확진자 중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환자는 9.6%인 3명이고, 60세 이상 고령자는 1명으로 3.2%를 차지한다.

 

의정부시 마스터플러스 재활병원과 관련해 지난 6일부터 12일까지 57명이 확진판정을 받았는데, 13일 1명이 추가돼 14일 0시 기준으로 확진자는 총 58명이다. 현재 병원은 동일집단격리(코호트 격리) 중이며 환자 23명, 간병인 19명 등 42명은 도 의료원 안성병원으로 이송했다. 남은 인원은 동일집단격리를 유지하며 14일 병원 3층에 대해 전수검사를 실시한다.

 

동두천시 동네친구모임을 통해 전파됐을 것이라 추정되는 집단 감염 확진자가 14일 0시 기준 3명이 추가돼 20명으로 늘었다. 지난 9일 첫 번째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이 확진자와 술집 및 당구장 등에서 모임을 가진 친구와 가족 1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후 12일 확진자들의 친구와 친척 등 6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확진자와 접촉한 3명이 추가확진되면서 14일 0시 기준 확진자는 총 20명이다.

 

13일 성남시 한 부부가 확진판정을 받아 현재 감염경로를 파악 중이다. 확진자 중 남편은 성남시에 소재한 제조업체 연구소에 근무 중인 연구원이다. 이에 확진자가 근무했던 4층 근무자 61명 및 접촉자 3명 등 64명에 대해 검사를 진행했으며 8일과 12일에 확진자가 방문한 인근지역 기술연구소를 추가 조사하고 있다.

 

14일 0시 기준, 경기도는 총 16개 병원에 674개의 확진자 치료병상을 확보하고 있으며, 현재 사용 중인 병상은 36.6%인 247병상이다. 이천시에 소재한 제3호 생활치료센터와 고양시에 소재한 제4호 생활치료센터에는 13일 18시 기준 84명이 입소하고 있어 18.3%의 가동률을 보이며, 잔여 수용가능 인원은 375명이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영문기사(전문)입니다.Below is an English article (full text)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Reporter In-gyu Ha = Small-scale COVID-19 infections are occurring sporadically in various places in Gyeonggi-do, such as acquaintance meetings, and Gyeonggi Province called for caution.

 

Hee-young Lee, co-director of the Corona 19 Emergency Response Group in Gyeonggi-do, said at a regular press conference on the 14th, "(Corona 19a) is spreading to friends and family through meetings with acquaintances." "Because it can only be effective if it is consistent and persistent, please try to protect not only me but also my family and acquaintances."

 

As of 0 o'clock on the 14th, the number of confirmed patients in Gyeonggi-do was 4,744, a 31 increase from 0 o'clock on the previous day, and there were confirmed cases in 11 cities and counties in the province. Looking at the path of infection of the new confirmed cases, one related to the Master Plus Rehabilitation Hospital in Uijeongbu City, 3 related to the Dongducheon City neighborhood friend meeting, etc., and 16 related to overseas inflow. Among the new confirmed cases, 9.6% of the confirmed patients, whose path of infection is unknown, account for 3, and the elderly aged 60 or older account for 3.2%.

 

In relation to the Master Plus Rehabilitation Hospital in Uijeongbu City, 57 people were confirmed confirmed from the 6th to the 12th, and one was added on the 13th, and as of 0 o'clock on the 14th, a total of 58 people were confirmed. Currently, the hospital is in the same group quarantine (cohort quarantine), and 42 patients, including 23 patients and 19 caregivers, were transferred to the Anseong Hospital of the Provincial Medical Center. The remaining personnel will be kept in isolation from the same group, and a full examination will be conducted on the third floor of the hospital on the 14th.

 

The number of confirmed cases of group infection, which is believed to have spread through a neighborhood friend's meeting in Dongducheon City, increased to 20 with 3 additional confirmed cases as of 0 o'clock on the 14th. After the first confirmed case occurred on the 9th, 11 friends and family members who had meetings with this confirmed person at bars and billiards have been confirmed. On the 12th, 6 people, including friends and relatives of the confirmed patients, were confirmed, and 3 additional people who contacted the confirmed person were confirmed.

 

On the 13th, a couple in Seongnam City were confirmed as being confirmed, and the route of infection is currently being investigated. Among the confirmed cases, the husband is a researcher working at a manufacturing research institute in Seongnam. Accordingly, 64 people, including 61 workers on the 4th floor and 3 contacts, where the confirmed person worked, are being examined, and further investigations are being made to the nearby technology research centers visited by the confirmed person on the 8th and 12th.

 

As of 0 o'clock on the 14th, Gyeonggi-do has 674 treatment beds for confirmed patients in 16 hospitals, and 247 beds are currently in use, 36.6%. The 3rd Life Therapy Center located in Icheon City and the 4th Life Therapy Center located in Goyang City have 84 people admitted as of 18:00 on the 13th, showing an operation rate of 18.3% and the remaining capacity of 375 people.

 


Reporter Ha In-gyu popupnews24@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아이유(이지은), 시크+우아 공존하는 반전 매력..퍼펙트 비주얼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