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 방어 나선 경기도, 정밀검사·통제초소 운영 등 총력대응

단풍철 양돈인 산행 금지, 접경지역 산행객은 양돈농장 및 축산시설 방문 자제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0/10/15 [17:17]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 방어 나선 경기도, 정밀검사·통제초소 운영 등 총력대응

단풍철 양돈인 산행 금지, 접경지역 산행객은 양돈농장 및 축산시설 방문 자제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0/10/15 [17:17]

▲ 경기도 광역방제기 방역 활동 모습 (사진제공=경기도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경기도는 지난 10월 9일 화천 양돈농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1년 만에 다시 발생함에 따라, 도내 농가 유입방지를 위해 차단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우선 발생 즉시 도내 전 1,036개 양돈농가에 대한 전화예찰을 실시했으며, 현재까지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의심되는 사육돼지 등 특이사항은 발견되지 않은 상황이다.

 

아울러 10월 9일부터 11일까지 경기북부 양돈농가 243곳을 대상으로 농가단위 정밀검사를 실시한 결과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현재 도는 이번 화천 발생 농가 10km 방역대내에 있는 포천 86개 농가를 대상으로 주기적으로 정밀검사를 실시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소독차량 115대(방제차량 88대, 광역방제기 12대, 군 제독차량 15대) 등 가용장비를 총 동원해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검출지점과 농장 진입로를 중심으로 집중 소독을 벌이고 있다.

 

특히 농장주변에 생석회를 도포하고 매일 축사주변과 축사내부를 오전, 오후 2회에 걸쳐 소독 중이다.

 

아울러 화천 발생 농가에서 새끼를 받아 키워 출하하는 포천 소재 2개 농가를 대상으로 예방적 차원에서 사육 돼지 1,833마리를 살처분하고 잔존물 처리까지 완료했다.

 

화천 발생 농가와 역학관련이 있는 도내 농가 7곳(포천 2곳, 가평 3곳, 이천 2곳)은 정밀검사 결과 이상이 없었으나, 이 역시 예방적 차원에서 발생농장 접촉 시점으로부터 21일간 이동제한 조치를 내린 상태다.

 

화천과 도로가 연결되는 포천과 가평지역에는 24시간 운영 통제초소 3개소를 설치, 유입 축산차량에 대한 소독을 실시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지난 13일에는 경기북부비상대책위원회, 경기도 한돈협회와 ‘민관합동 긴급 방역대책회의’를 개최, 농장단위 예찰, 소독, 의심축 발생 시 긴급 신고 등 방역시스템 점검과 강화된 방역시설 설치, 종사자 방역교육 강화 등을 통해 야생멧돼지 등으로 인한 유입을 차단하기로 했다.

 

최권락 동물방역위생과장은 “단풍철을 맞아 산행이 잦아지며 야생멧돼지 발생지역에서 양돈농장으로 오염원 유입 우려가 높다”며, “경기북부 양돈농가 종사자는 산행을 금지하고, 일반 산행객들도 경기북부 산행을 자제하고 불가피한 산행 후에는 양돈농장·축산시설 방문을 금지해 달라”고 당부했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영문기사(전문)입니다.Below is an English article (full text)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Brake News Northeastern Gyeonggi Province) Reporter Ha In-gyu = Gyeonggi-do is focusing its efforts on blocking and quarantine to prevent the inflow of farmers in the province as African swine fever (ASF) reoccurs in Hwacheon pig farms on October 9th. Sun said.

 

First of all, as soon as the outbreak occurred, a telephone inspection was conducted for 1,036 pig farms in the province, and no specific matters such as breeding pigs suspected of African swine fever have been found.

 

In addition, from October 9th to 11th, a detailed inspection was conducted on 243 pig farms in northern Gyeonggi Province, and as a result, all were negative.

 

Currently, the province is preparing for emergencies by periodically conducting close inspections on 86 farms in Pocheon within the 10km quarantine zone of the Hwacheon-occurring farmhouse.

 

In addition, a total of 115 disinfection vehicles (88 control vehicles, 12 wide-area control units, and 15 military admiral vehicles) are being used to intensively disinfect wild boar African swine fever detection sites and farm access roads.

 

In particular, quicklime is applied around the farm and sterilized around the farm and inside the farm twice in the morning and in the afternoon.

 

In addition, as a precautionary measure, 1,833 domestic pigs were killed and treated with residues for two farms in Pocheon that received and reared offspring from Hwacheon farms.

 

7 farms in the province (2 Pocheon, 3 Gapyeong, and 2 Icheon) that are epidemiologically related to Hwacheon-occurring farms did not show any abnormalities as a result of the detailed inspection, but as a precautionary measure, movement was restricted for 21 days from the point of contact with the farm. It is in the state of getting down.

 

In the Pocheon and Gapyeong areas, where Hwacheon and roads are connected, three 24-hour operation control stations are installed to disinfect incoming livestock vehicles.

 

In this regard, on the 13th, a'public-private joint emergency quarantine countermeasure meeting' was held with the Northern Gyeonggi Emergency Response Committee and the Gyeonggi-do Handon Association. It was decided to block the inflow of wild boars, etc., by strengthening quarantine education for workers.

 

Choi Kwon-rak, head of the animal quarantine and hygiene department, said, “In the fall foliage season, hiking is frequent and there is a high concern about the introduction of pollutants to pig farms in wild boar areas.” After refraining from walking and inevitable, he asked for a ban on visiting pig farms and livestock facilities.”

 


Reporter Ha In-gyu popupnews24@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아이유(이지은), 시크+우아 공존하는 반전 매력..퍼펙트 비주얼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