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공중·민간화장실 1천여 곳에 비상벨 등 여성안심 환경개선 추진

안심비상벨, 안심스크린, 안심거울 등 셉티드 방식 시설 보완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0/10/15 [18:37]

경기도, 공중·민간화장실 1천여 곳에 비상벨 등 여성안심 환경개선 추진

안심비상벨, 안심스크린, 안심거울 등 셉티드 방식 시설 보완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0/10/15 [18:37]

▲ 경기도 이순늠 여성가족국장 15일 기자회견 모습 (사진제공=경기도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경기도가 내년부터 공중화장실과 민간화장실 1천여 곳에 안심비상벨과 불법촬영 차단시설을 설치하는 등 본격적인 여성안심 화장실 환경개선 사업을 추진한다. 범죄로부터 안전한 화장실을 만들겠다는 취지인데 그동안 관리 사각지대로 꼽혔던 민간화장실까지 도의 지원이 확대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이순늠 경기도 여성가족국장은 15일 경기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런 내용을 담은 ‘경기도 여성안심 화장실 환경개선 계획’을 밝혔다.

 

이순늠 국장은 “화장실이라는 공간이 언제든 범죄발생 가능성이 도사리는 불안의 장소로 인식되고 있고 특히나 민간영역의 소규모 화장실의 치안은 매우 취약하다”면서 “범죄로부터 안전한 화장실, 아동과 여성도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화장실을 만들기 위해 경기도 여성안심 화장실 추진 계획을 수립했다”고 말했다.

 

경기도가 마련한 실행계획을 살펴보면, 도는 먼저 2020년부터 2025년까지 5년 동안 500여 공중화장실에 안심비상벨과 이상음원 감지시스템 등을 설치․운영할 예정이다. 사물인터넷(IoT)기술과 접목된 이 시스템은 비상벨을 누르거나 비명을 질렀을 때 이를 감지해 관제 서버를 통해 담당자와 지구대 상황실에 바로 전달된다.

 

경기도에는 현재 1만689개소의 공중화장실이 있으며 이 가운데 비상벨이 설치된 곳은 1,960개로 18%에 이른다. 도는 관할 경찰서와 협력해 특히 범죄에 취약하고 시설개선을 필요로 하는 공중화장실을 추가 선정해 안심비상벨과 이상음원 감지시스템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건물이나 상업지역에 설치된 민간화장실에 대한 안심환경 조성 방안도 추진된다.

 

도는 우선 내년에 시군별로 2~3명씩 총 100명의 민간화장실 여성안심 컨설팅단을 운영, 지역 실정을 잘 알고 있는 여성친화도시 시민참여단, 자율방범대, 마을공동체 등 민간과 협업해 상업지구 민간화장실 치안시설 현장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지역 내 안전 취약 화장실을 우선 발굴한 뒤 셉티드(CPTED·환경설계를 통한 범죄예방) 방식의 시설보완과 환경개선을 실시한다. 비상벨, 안심거울, 불법 촬영을 차단하는 안심스크린, 특수형광물질 도포 등 각 화장실의 실정에 맞는 환경개선 방안을 적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으로 도는 2021년부터 2023년까지 3년 동안 약 480여개 화장실에 안심환경 시스템을 적용할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또, 2019년부터 실시한 화장실 불법촬영 점검 지원 사업을 내년에도 지속한다. 불법촬영 탐지장비를 활용해 공중화장실을 정기 점검하고 유동인구가 많은 지역에 특별 수시 점검을 실시하는 한편 점검을 필요로 하는 곳에 탐지장비를 대여하는 서비스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이 국장은 “이번 사업의 핵심은 도와 시·군, 경찰, 민간 등에 걸친 협력 체계에 있다”면서 “그 중에서도 각 지역 시민들의 참여와 협조가 가장 중추적인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도민의 협조를 당부했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영문기사(전문)입니다.Below is an English article (full text)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Brake News Northeastern Gyeonggi Province) Reporter Ha In-gyu = From next year, Gyeonggi-do will promote a full-fledged female-safe toilet environment improvement project, such as installing safety emergency bells and illegal photography blocking facilities in 1,000 public and private toilets. The intention is to create a toilet that is safe from crime, but it is meaningful in that the support of the province will be expanded to private toilets, which were considered as management blind spots.

 

On the 15th, Gyeonggi-do Women's and Family Affairs Bureau Director Lee Sun-neum held a press conference at the Gyeonggi-do Office and announced the “Gyeonggi-do Women's Safe Toilet Environment Improvement Plan”.

 

Director Lee Soon-neung said, “The toilet space is recognized as a place of anxiety where there is a possibility of crime at any time. In particular, the security of small-scale toilets in the private sector is very vulnerable.” “The toilet safe from crime, children and women can use it with confidence. In order to create a toilet that is comfortable, Gyeonggi-do has established a plan to promote women's safe toilets.

 

Looking at the action plan prepared by Gyeonggi-do, the province is planning to install and operate safety emergency bells and abnormal sound source detection systems in 500 public toilets for five years from 2020 to 2025. This system, combined with Internet of Things (IoT) technology, detects when an emergency bell is pressed or screams, and is delivered directly to the person in charge and the district control room through the control server.

 

There are currently 1,689 public toilets in Gyeonggi-do, of which 1,960 emergency bells are installed, accounting for 18%. In cooperation with the competent police station, the province plans to additionally select public toilets that are particularly vulnerable to crime and require facility improvement to support safety emergency bells and abnormal sound source detection systems.

 

There is also a plan to create a safe environment for private toilets installed in buildings or commercial areas.

 

First of all, next year, the province operates a women's safety consulting group for a total of 100 private toilets by 2 to 3 people in each city and county, and cooperates with the private sector, such as the Women-Friendly City Citizen Participation Group, autonomous crime prevention corps, and village communities who are well aware of the local situation. We plan to conduct a field survey.

 

Through this, after first discovering a toilet that is vulnerable to safety in the area, the facility supplementation and environmental improvement of the septed (crime prevention through CPTED environment design) method are implemented. We plan to support the application of environmental improvement measures suitable for the situation of each toilet such as emergency bell, safety mirror, safety screen to block illegal photography, and application of special fluorescent materials. It is estimated that the safe environment system will be applied.

 

In addition, the support project for illegal toilet photography inspection, which has been conducted since 2019, will continue next year. Public toilets are regularly inspected using illegal shooting detection equipment, and special occasional inspections are conducted in areas with large floating populations, while services for lending detection equipment to areas requiring inspection will also be expanded.

 

Director Lee said, “The core of this project is the cooperation system that spans the provinces, cities and counties, the police, and the private sector. Among them, the participation and cooperation of local citizens will play the most pivotal role.” Asked.

 


Reporter Ha In-gyu popupnews24@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아이유(이지은), 시크+우아 공존하는 반전 매력..퍼펙트 비주얼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