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트하우스’ 이지아, “대본 너무 재밌어..선택하지 않을 이유 없어 도전”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0/10/15 [14:40]

‘펜트하우스’ 이지아, “대본 너무 재밌어..선택하지 않을 이유 없어 도전”

박동제 기자 | 입력 : 2020/10/15 [14:40]

▲ SBS ‘펜트하우스’ 이지아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SBS 새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 이지아가 약 2년 만에 안방극장에 컴백, 범상치 않은 캐릭터 심수련에 도전하는 소감을 전했다.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후속으로 오는 26일 밤 10시 첫 방송을 앞둔 SBS 새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극본 김순옥/연출 주동민/제작 초록뱀미디어)는 100층 펜트하우스의 범접불가 ‘퀸’ VS 모든 것을 집어삼키는 욕망의 ‘프리마돈나’ VS 상류사회 입성을 향해 질주하는 ‘여자’가 채워질 수 없는 일그러진 욕망으로 집값 1번지, 교육 1번지에서 벌이는 부동산과 교육 전쟁을 담은 드라마다.

 

이지아는 ‘펜트하우스’에서 아무도 모르는 비밀스러운 사연으로 복수심을 불태우는, 주단태(엄기준)의 아내이자, 주석훈과 주석경 쌍둥이 엄마인 심수련 역을 맡아 강렬한 연기 변신에 나선다.

 

이지아는 ‘펜트하우스’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우선 대본이 너무 재밌었다. 심수련이 자신의 아픔을 어떻게 표현하고 복수하는지 다음 내용이 너무 궁금하고 기대돼 빠르게 읽어 내려갔다”며 “나에겐 심수련이 모험이었지만 시원시원하고 통쾌한 작가님의 필력, 그리고 주동민 감독님의 섬세한 연출은 선택하지 않을 이유가 없어 도전했다”라고 김순옥 작가와 주동민 감독에 대한 믿음을 드러냈다.

 

이어 이지아는 “심수련은 철저한 계획 하에 자신의 감정 상태를 결정하고 컨트롤한다. 심수련은 내가 맡은 그 어떤 캐릭터보다 예측하기가 어려운 입체적인 캐릭터였는데 그래서 더욱 흥미롭고 끌렸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심수련이 내면의 고통을 어떻게 표현하고 복수하는가, 그의 이중적인 모습을 구현하는 것에 중점을 뒀다. 고상하고 강단 있는 억양과 절제되지만 우아한 행동이 무엇일지 계속 고민하며 캐릭터를 만들고 있다”고 심수련 역을 표현하기 위한 그간의 노력과 과정을 털어놨다.

 

더욱이 이지아는 심수련 역의 가장 큰 매력으로 “굳이 언성을 높이지 않아도 고요하게 한방을 날리는 범접불가 포스를 풍긴다. 순수하고 맑은 마음을 가진 인물이라 늘 모두를 배려하지만 그렇다고 당하기만 하는 캐릭터가 아니라 매력적”이라고 꼽으면서 “모든 것을 가진 여자 심수련이 복수의 칼을 갈면서도 우아함을 잃지 않아야 하는데, 어떻게 하면 우아함과 복수에 들끓는 이중적인 모습이 공존할 수 있을지, 작가님 감독님과 상의하고 고민했다. 어쩌면 이 부분이 시청자들에게 재미 요소가 되지 않을까 한다”고 강조했다.

 

김소연-유진-엄기준-신은경-봉태규 등 극 중에서 같이 호흡하는 배우들에 대해서는 “모든 배우들이 합이 잘 맞아서 어려움 없이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 김소연 배우는 강렬한 캐릭터로 나오지만 실제로는 엉뚱하고 귀엽고 착한 매력이 있다. 유진 배우도 소탈하고 털털한 모습으로 현장에 활기를 준다”며 “차가울 것만 같은 엄기준 선배님도 워낙 살뜰히 잘 챙겨주고 배려해 주셔서 편하게 함께 촬영하고 있다. 신은경 선배님은 힘이 되는 얘기도 많이 해주시고 무엇보다 분위기 메이커를 자청해 주셔서 촬영 현장이 항상 밝다. 봉태규 배우가 이규진 캐릭터를 연기를 할 때면 웃음을 참느라 고개를 숙여야 될 만큼 너무 즐거운 촬영 현장이다”라고 화기애애한 현장 분위기를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이지아는 “일단 비주얼적으로 볼거리가 너무나 많다.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인간의 본능에 대한 이야기가 가감 없이 펼쳐질 것”이라며 “마음의 준비는 필수”는 말로 ‘펜트하우스’ 관전 포인트를 전해 기대감을 드높였다.

 

제작진은 “이지아는 시선을 사로잡는 힘이 있는 배우”라며 “매 장면 무서운 집중력으로 열연을 펼쳐 현장에 감탄을 이끌어내고 있다. 이지아만의 색깔로 그려낼 ‘펜트하우스’ 심수련 역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SBS 새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는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후속으로 오는 26일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

 

Lee Ji-ah, the new SBS drama “Penthouse,” shared her feelings about her coming back to the home theater in about two years and challenging Shim Su-ryun, an unusual character.

 

Following'Do you like Brahms?', SBS's new Monday and Tuesday drama'Penthouse' (played by Soon-ok Kim/Director Dong-min Joo/produced Green Bam Media) is the'Queen' of the 100-floor penthouse. 'VS'Prima Donna' of the desire to devour everything VS'Woman' running toward high society is a drama about real estate and education wars at No.1 house price and No.1 education with distorted desire that cannot be satisfied.

 

Lee Ji-ah plays the role of Shim Su-ryun, the wife of Joo Dan-tae (Um Ki-jun), who burns her vengeance with a secret story that no one knows about in ‘Penthouse,’ and is the mother of twins of Joong-hun and Sun-gyeong.

 

Lee Ji-ah said, “First of all, the script was very fun. I was so curious about how Shim Su-ryun expresses his pain and revenge and read it down quickly. I was so curious about how Su-ryun Shim expressed his pain, and I was looking forward to reading it." There was no reason not to choose, so I challenged.” He expressed his belief in writer Kim Soon-ok and director Joo Dong-min.

 

Lee Ji-ah said, “Shim Su-ryun determines and controls one's emotional state under a thorough plan. Shim Su-ryun was a three-dimensional character that was harder to predict than any other character I was in charge of, so it was more interesting and attracted.”

 

In addition, “I focused on how Shim Su-ryun expresses and revenges his inner pain, and embodies his dual appearance. “I am making a character by constantly thinking about what will be a noble and strong accent and modest but graceful behavior,” he said, confessing his efforts and process to express the role of Shim Su-ryun.

 

Moreover, Lee Ji-a is the biggest attraction of Shim Su-ryun station, saying, “Even if you don't have to raise your voice, you still have an improbable force that blows a shot silently. He is a person with a pure and clear mind, so he always considers everyone, but he is not a character that only gets hit, but is attractive. I consulted with the author's director and pondered whether it would be possible to coexist with the dual appearance infested with. Maybe this part will be a fun factor for viewers.”

 

Regarding actors who breathe together in the play, such as Kim So-yeon, Yujin, Um Ki-jun, Shin Eun-kyung, and Bong Tae-gyu, “All the actors are in good harmony, so we are shooting happily without difficulty. Actor Kim So-yeon appears as an intense character, but in reality, she has a weird, cute, and kind charm. Actor Eugene also energizes the scene with a modest and furry look. “Senior Eom Ki-jun, who seems to be cold, is also taking photos with ease because he takes care and cares so well. Shin Eun-kyung gave us a lot of supportive talks and, above all, volunteered as an atmosphere maker, so the shooting site is always bright. When actor Bong Tae-gyu plays the character of Lee Gyu-jin, it is a very enjoyable filming site so that he has to bow his head to hold back laughter.”

 

Lastly, Jia Lee said, “There are so many things to see visually. The story of human instincts that everyone can relate to will unfold without any addition or subtraction.” He added, “Preparation of the heart is essential,” and gave a point to watch the “penthouse”, raising expectations.

 

The production crew said, “Esia is an actor who has the power to capture the eye.” “Every scene, she is performing a hot performance with a terrifying concentration and drawing admiration on the scene. Please look forward to Shim Su-ryun's role as “Penthouse,” who will be drawn with Lee Jia's own color.”

 

On the other hand, SBS's new Monday and Tuesday drama “Penthouse” will be aired for the first time at 10:00 pm on the 26th following “Do you like Brahms?”.

 

dj3290@naver.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아이유(이지은), 시크+우아 공존하는 반전 매력..퍼펙트 비주얼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