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시민이 안전한 도시건설을 위한 대기질 개선에 박차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0/10/15 [23:25]

양주시, 시민이 안전한 도시건설을 위한 대기질 개선에 박차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0/10/15 [23:25]

▲ 대기질 개선 전(좌측)후(우측) 모습(사진제공=양평군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양주=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양주시(시장 이성호)가 시민이 안전한 감동도시 건설을 위해 대기질 개선에 박차를 가한다.

 

시는 국토연구원에서 지난 7월 연구·발표한 ‘미세먼지 농도의 변화 추세를 고려한 지역 유형 구분’자료에서 동두천시, 포천시와 함께 미세먼지가 ‘크게 개선’된 도시로 선정된 바 있다.

 

양주시의 초미세먼지 측정 수치를 살펴보면 지난 △2017년 평균 32.1㎍/㎥(일), 나쁨일수 96일, △2018년 26.7㎍/㎥(일), 나쁨일수 92일에서 △2019년 26.1㎍/㎥(일), 나쁨일수 73일, △2020년 9월 기준으로는 18.2㎍/㎥(일), 나쁨일수 24일로 크게 개선됐다.

 

이는 미세먼지 등 대기질 개선을 민선7기 중점추진공약사업으로 선정, 2019년 3개 분야 총 192억원, 2020년 4개 분야, 총 248억원 등을 연차적으로 투입, 대기질 개선에 총력을 기울인 결과이다.

 

특히,양주시는 ‘연기없는 감동양주 조성’을 비전으로 설정, 지역적 특성을 고려해 타지역과 차별화된 과감한 미세먼지 저감정책 추진에 돌입했다.

 

섬유업종 대기배출시설 관리 체계 개선과 전기집진시설 등 고효율 첨단 대기방지시설 설치 사업을 효율적으로 추진할 수 있도록 사업장과 자율적 협약을 체결, 2019년 55개소에 총 95억원, 2020년 52개소 총 99억원을 투입해 대기방지시설 개선을 추진했다.

 

이 과정에서 양주시는 환경부와 경기도에 방지시설 개선사업 지원단가 상향과 지원대상 확대 등을 정책 건의해 반영되는 성과를 이끌어 냈다.

 

특히, 대기방지시설 설치 사업은 시설 개선을 통해 약 80% 이상의 대기오염물질을 저감하는 성과를 거두며 경기도 환경대상 우수 기관을 비롯해 경기도 미세먼지 저감 우수 기관 표창 수상으로 이어졌다.

 

이성호 양주시장은 “앞으로 ‘시민과 함께하는 늘 푸른 감동양주’를 목표로 시민을 위한 환경정책을 추진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양주시가 경기도뿐 아니라 전국 제일의 친환경 도시로 거듭나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영문기사(전문)입니다.Below is an English article (full text)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Yangju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Province) Reporter Ha In-gyu = Yangju City (Mayor Lee Seong-ho) is spurring air quality improvement for the construction of an impressive city where citizens are safe.

 

The city was selected as a city with “significant improvement” in fine dust along with Dongducheon City and Pocheon City in the “Regional Type Classification Considering the Trend of Changes in Fine Dust Concentration” published by the Institute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in July.

 

Looking at the measurement values ​​of ultrafine dust in Yangju, from the last △ average 32.1㎍/㎥ (day) in 2017, 96 bad days, △ 26.7㎍/㎥ (day) in 2018, 92 bad days △ 26.1㎍/㎥ in 2019 (Sun), 73 days of bad days, △ As of September 2020, 18.2㎍/㎥ (days) and 24 days of bad days were greatly improved.

 

This was selected as the 7th priority promotion pledge to improve air quality such as fine dust, and invested a total of 19.2 billion won in 3 fields in 2019, 4 fields in 2020, and a total of 24.8 billion won, etc. It is the result.

 

In particular, Yangju City set its vision to “create a smoke-free and inspiring Yangju”, and began to promote a bold fine dust reduction policy differentiated from other regions in consideration of regional characteristics.

 

Signed a voluntary agreement with business sites to efficiently promote the improvement of the textile industry's air emission facility management system and the installation of high-efficiency, high-tech air-prevention facilities such as electric dust collection facilities. And promoted the improvement of air pollution prevention facilities.

 

In this process, Yangju City made a policy recommendation to the Ministry of Environment and Gyeonggi Province to increase the cost of support for the prevention facility improvement project and expand the target of support.

 

In particular, the air pollution prevention facility installation project achieved the achievement of reducing air pollutants by more than 80% through facility improvement, leading to awards from the Gyeonggi-do Environmental Awards Excellent Organization and the Gyeonggi Province Fine Dust Reduction Excellent Organization.

 

Lee Seong-ho, Mayor of Yangju City, said, “We will do our best to promote environmental policies for citizens with the goal of becoming'always green and inspiring Yangju with citizens.' Revealed.

 


Reporter Ha In-gyu popupnews24@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아이유(이지은), 시크+우아 공존하는 반전 매력..퍼펙트 비주얼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