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홍근 의원, 한국은행 폐기화폐 재활용 비율 점점 낮아져

'16년 95%에서 '20년 17%까지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0/10/16 [08:45]

박홍근 의원, 한국은행 폐기화폐 재활용 비율 점점 낮아져

'16년 95%에서 '20년 17%까지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0/10/16 [08:45]

▲ 박홍근 의원(더불어민주당 중랑구을)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중랑=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국회 기획재정위원회 박홍근 의원(더불어민주당, 서울 중랑을)이 한국은행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산 이후 화폐손상과 폐기량도 크게 증가하고 있지만 재활용 비율은 점점 낮아지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2020년 상반기 손상화폐 폐기량은 3억 4,570만장에 이른다. 이는 2억 9,520만장이었던 2019년 하반기 대비 5천만장 이상 증가한 수치이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시행되고 경제활동이 위축된 것을 감안하면 증가율이 매우 높다고 할 수 있다.

 

폐기되는 화폐는 대부분 소각하거나 재활용업체에 무상으로 공급하고 있다. 그러나 소각업체에 비용을 지불해야 하는 소각비율은 점점 높아지는 데 비해 재활용율은 점점 낮아지고 있다.

 

2016년 95%였던 재활용 비율이 2020년에는 17%까지 낮아졌다.

 

폐기주화는 녹여서 다시 주화로 만들거나 용해업체에 매각하여 해외로 수출한다. 화폐는 섬유재질이라 잘게 세단하여 자동차 트렁크의 소음방지판으로 재활용되었으며, 그러나 최근 완성차업체의 소음방지판 제작방식 변경 등으로 인해 화폐폐기물을 재활용하기 위한 수요가 줄어들었다.

 

이에 박홍근 의원은 “폐기화폐의 재활용 비율이 매우 낮아지고 있는 만큼, 한국은행은 예산을 절감과 환경오염 방지를 위해 다양한 재활용 방법을 찾아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영문기사(전문)입니다.Below is an English article (full text)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ungrang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Reporter Ha In-gyu = Rep. Park Hong-geun of the National Assembly Planning and Finance Committee (The Democratic Party, Seoul Jungrang-eul), according to data submitted by the Bank of Korea, after the spread of Corona 19, the amount of money damage and waste has also increased significantly, but the recycling rate Turns out to be getting lower and lower.

 

The amount of impaired currency discarded in the first half of 2020 amounted to 345.7 million copies. This is an increase of more than 50 million copies from the second half of 2019, which was 295.2 million copies.

 

The increase rate can be said to be very high considering that social distancing has been implemented and economic activity has contracted due to the spread of Corona 19.

 

Most of the discarded currency is incinerated or supplied to recycling companies for free. However, the rate of incineration that must be paid to incinerators is getting higher and the recycling rate is getting lower.


The recycling rate was reduced from 95% in 2016 to 17% in 2020.

 

Discarded coins are melted and converted into coins or sold to a melting company and exported overseas. Because money is made of fiber, it has been shredded and recycled as a noise barrier for the trunk of a car.

 

In response, Congressman Hong-geun Park said, "As the recycling rate of waste money is falling very low, the Bank of Korea should find a variety of recycling methods to reduce budget and prevent environmental pollution."

 


Reporter Ha In-gyu popupnews24@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아이유(이지은), 시크+우아 공존하는 반전 매력..퍼펙트 비주얼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