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교 의원, NH투자증권 김재현 옵티머스 대표 소개로 태국 발전소사업 투자의향!

사업 최초인지에서 투자의향 표명까지 불과 한 달도 안걸려!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0/10/16 [11:11]

김선교 의원, NH투자증권 김재현 옵티머스 대표 소개로 태국 발전소사업 투자의향!

사업 최초인지에서 투자의향 표명까지 불과 한 달도 안걸려!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0/10/16 [11:11]

▲ 김선교 의원(국민의힘 여주시양평군)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양평=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태국 바이오매스 발전소 건립사업(이하 해당사업)’이 김재현 옵티머스 자산운용 대표가 개입하면서 초스피드로 진행됐다는 증언이 나왔다. 특히 김 대표는 해당 사업의 에이전시를 NH투자증권에 소개하고, 관련 회의를 세팅하는 등 해당사업의 금융투자계획 전반에 깊이 개입해 NH투자증권의 투자의향을 이끌어냈다는 증언이 나왔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김선교 의원(여주·양평 국민의힘)에 따르면, 당초 ‘태국 바이오매스 발전소 건립사업’은 민간 현지 사업자인 ‘우드플러스’가 추진해왔으며, 남동발전에도 여러 차례 제안을 했지만 제대로 추진되지 않던 사업이었다.

 

그런데 지난 1월, 우드플러스 한국 대표인 이모씨가 옵티머스 김 대표를 만난 이후, 상황은 급변했다.

 

이 자리에서 김 대표는 옵티머스 주도하에 NH투자증권도 투자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실제로, 2월 초 NH투자증권의 조모 이사 등이 남동발전을 먼저 찾아가 해당사업에 대해 문의를 하고, 관련 업무협의를 요청했다.

 

2월 28일, 업무협의 요청을 받은 남동발전이 NH투자증권을 찾아 해당사업에 대한 경과 내역을 설명하고, NH투자증권은 그 자리에서 투자 의향을 밝혔다.

 

3월 13일, 이번에는 남동발전이 삼성동 소재 옵티머스 자산운용 사무실을 찾아가 김 대표와 함께 해당사업을 협의했고, 김 대표 역시 투자 의향을 밝혔다.

 

이로써 남동발전은 사업추진의 필수요건인 금융투자부분이 해결되자, 3월31일 사업선정위원회를 열어 해당사업을 ‘적격’으로 판정한다.

 

이후 9월에 남동발전은 해당사업 관련 현지 개발사인 우드플러스와 MOU 체결을 맺었으며, 11월에 타당성 조사를 앞두고 있다.

 

이상과 같이 지지부진하던 사업이 급진전된데는 배후에 김재현 옵티머스 대표가 있었기 때문이다. 이는 김 의원실이 에이전시 이모씨와의 가진 통화에서 밝혀졌다.

 

이모씨는 올해 초 김재현 대표를 처음 만나 해당사업에 대한 얘기를 나눴고, 쉽게 투자의사를 받았으며 NH투자증권도 참여하도록 하겠다는 약속을 받았다.

 

이후 실제로 NH투자증권은 남동발전과 태국 발전소 사업 관련 협의 후 투자 의향을 밝혔다.

 

이에 김선교 의원은 “NH투자증권이 김재현 대표 한마디에 움직이는 모습을 보였다”며, “김재현 대표와 연결된 NH투자증권의 고위층이 누구인지 밝히고 제대로 된 투자심사 없이 외부 기관에 밝힌 ‘투자 의향’의 책임은 반드시 묻겠다”고 강조했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영문기사(전문)입니다.Below is an English article (full text)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Yangpyeong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Reporter Ha In-gyu = There was a testimony that the “Thailand biomass power plant construction project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corresponding project)” was proceeded at high speed with the intervention of Optimus Asset Management CEO Kim Jae-hyun. In particular, there was a testimony that CEO Kim introduced the agency of the project to NH Investment & Securities and set up related meetings, intervening deeply in the overall financial investment plan of the project, and inducing the investment intention of NH Investment & Securities.

 

According to Congressman Kim Seon-gyo (the power of the people of Yeoju and Yangpyeong), the National Assembly's Agriculture, Forestry, Livestock, Food, Ocean and Fisheries Committee, the'Thailand biomass power plant construction project' was initially promoted by a local private company,'Wood Plus', and made several proposals for Southeast Power. It was a business that was not properly promoted.

 

But in January, after Lee Mo, CEO of Woodplus Korea, met Kim, Optimus, the situation changed rapidly.

 

At this meeting, CEO Kim promised to make investments in NH Investment & Securities under the leadership of Optimus.


In fact, in early February, the grandparents and directors of NH Investment & Securities first visited Southeast Power Plant to inquire about the project and requested related business discussions.


On February 28, Southeast Power, which received a business consultation request, visited NH Investment & Securities to explain the progress of the project, and NH Investment & Securities announced its intention to invest on the spot.

 

On March 13, this time, Southeast Power visited the Optimus Asset Management office in Samseong-dong to discuss the project with CEO Kim, and CEO Kim also announced his intention to invest.

 

As a result, when the financial investment sector, which is an essential requirement for project promotion, has been resolved, Southeast Power will hold a project selection committee on March 31 to judge the project as “qualified”.

 

Since then, Southeast Power has signed an MOU with Wood Plus, a local developer related to the project, in September, and a feasibility study is ahead in November.

 

As described above, the business that had been sluggish has progressed rapidly because there was Kim Jae-hyun, CEO of Optimus, behind. This was revealed in a phone call with Representative Kim's agency Lee Mo.

 

Mr. Lee met CEO Kim Jae-hyun earlier this year to talk about the project, easily received an intention to invest, and received a promise to participate in NH Investment & Securities.

 

Since then, NH Investment & Securities announced its intention to invest after consulting Southeast Power and Thailand's power plant business.

 

Accordingly, Rep. Kim Sun-kyo said, “NH Investment & Securities showed a moving picture in a word from CEO Kim Jae-hyun. I will definitely ask.”

 


Reporter Ha In-gyu poupnews24@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화보]아이유(이지은), 시크+우아 공존하는 반전 매력..퍼펙트 비주얼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