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랑구, '고용유지지원금' 신청 접수

오는 11월 6일까지 중랑구청 1층 민원여권과 내 고용유지지원금 접수처 등에서 신청..코로나19 경제적 피해 최소화한다!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0/10/17 [14:32]

중랑구, '고용유지지원금' 신청 접수

오는 11월 6일까지 중랑구청 1층 민원여권과 내 고용유지지원금 접수처 등에서 신청..코로나19 경제적 피해 최소화한다!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0/10/17 [14:32]

▲ 고용유지지원금 포스터 (사진제공=중랑구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중랑=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중랑구(구청장 류경기)가 코로나19로 인한 무급휴직자를 대상으로 최대 100만원까지 고용유지지원금을 지원한다. 구는 오는 11월 6일까지 무급휴직자의 안정적 생계를 위해 고용유지지원금을 접수 받는다고 밝혔다.

 

고용유지지원금은 집합금지, 영업제한으로 무급휴직이 불가피했던 근로자들에게 1인당 월 50만원씩 최대 2개월 간 100만원이 지급된다.

 

지원대상은 지역 내 50인 미만 기업체 중 지난 7월 1일 이후로 5일 이상 무급휴직한 근로자 가운데 고용보험이 유지되고 있는 구민으로, 업체당 49명까지 지원 가능하다.

 

신청을 원하는 사업주 또는 무급휴직자는 오는 11월 6일까지 중랑구청 1층 민원여권과 내 고용유지지원금 접수처로 방문하거나 중랑구청 홈페이지 ‘구정소식’란에서 고용유지지원금 신청서를 다운 받아 작성한 후 이메일, 우편(중랑구 봉화산로 179 중랑구청), 팩스로 제출하면 된다.

 

신청자가 지원규모를 초과하는 경우에는 우선순위에 따라 지급 대상자가 선정된다. 우선순위는 ▲집합금지 기업체 근로자, ▲집합제한 기업체 근로자, ▲영업제한 기업체 근로자, ▲그 외 업종 기업체 근로자 순으로, 사업장 고용보험 가입기간이 오래될수록 유리하다.

 

구는 신청자를 대상으로 지원요건, 선정기준, 제외대상자(비영리단체 종사자, 1인 자영업자, 소상공인 정책자금 융자제외 업종, 이중·부정 수급자) 등을 심사해 오는 11월 23일부터 25일까지 지원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류경기 중랑구청장은 “이번 지원이 코로나19 집합금지 및 제한 등으로 경영상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체 근로자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지원을 통해 코로나19로 경제적 피해를 입은 구민들을 꼼꼼히 챙길 것”이라고 말했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영문기사(전문)입니다.Below is an English article (full text)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ungnang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Reporter Ha In-gyu = Jungnang-gu (Gu, Gyeonggi Ryu) will provide employment maintenance subsidies up to 1 million won for unpaid leavers due to Corona 19. Goo announced that until November 6th, unpaid leavers will receive employment maintenance subsidies for stable living.

 

Employment maintenance subsidies are paid 500,000 won per person per month for a maximum of two months, 1 million won to workers who were forced to take unpaid leave due to collective prohibition and business restrictions.

 

The targets of support are residents of the ward whose employment insurance is maintained among workers who have taken unpaid leave for more than 5 days since July 1, among companies with fewer than 50 employees in the region, and up to 49 people can be applied per company.

 

Business owners or unpaid leavers who wish to apply must visit the Civil Application Passport Office on the 1st floor of Jungnang-gu Office by November 6th, or download and fill out the application for employment maintenance support from the'News' section of the Jungnang-gu Office's website, and then email or mail. (Jungnang-gu Office, 179 Bonghwasan-ro, Jungnang-gu) You can submit it by fax.

 

If the applicant exceeds the size of the application, the person eligible for payment will be selected according to priority. The priorities are ▲ workers in companies that are prohibited from grouping, ▲ workers in companies that are restricted in grouping, ▲ workers in companies that are restricted in business, ▲ workers in other industries, and the longer the employment insurance subscription period at the workplace is, the more advantageous.

 

The City examines applicants for support requirements, selection criteria, and eligibility (non-profit organization workers, single-person self-employed persons, small business owners, businesses excluding loans from policy funds, double or negative beneficiaries), and provides support from November 23 to 25. I am going to do it.

 

“I hope this support will be of practical help to corporate workers who are suffering from management difficulties due to the prohibition and restrictions on COVID-19,” said Ryu Gyeonggi-do, head of Jungnang-gu. I will take care of it carefully.”

 


Reporter Ha In-gyu popupnews24@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아이유(이지은), 시크+우아 공존하는 반전 매력..퍼펙트 비주얼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