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제3회 경기도민의날 기념식 및 제2회 경기도민 정책축제 개최

이재명 도지사 “경기도는 대한민국의 확고한 중심…공정한 세상 함께 만들어가자”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0/10/17 [16:12]

경기도, 제3회 경기도민의날 기념식 및 제2회 경기도민 정책축제 개최

이재명 도지사 “경기도는 대한민국의 확고한 중심…공정한 세상 함께 만들어가자”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0/10/17 [16:12]

▲ 이재명 경기도지사 제3회 경기도민의 날 기념식 참석 기념사 모습 (사진제공=경기도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경기도민의 날을 맞아 “경기도는 더 이상 서울의 외곽이 아니라 확고한 대한민국의 중심이 됐다”며 “자부심과 책임을 느끼고 억강부약(抑强扶弱)을 통해 새로운 경기, 공정한 세상을 위해 함께 나아가자”고 말했다.

 

17일 수원시 서둔동 경기상상캠퍼스에서 열린 제3회 경기도민의 날 기념식에는 이 지사를 비롯해 백혜련 국회의원, 장현국 경기도의회 의장, 정승현 도의회 운영위원장, 이재강 평화부지사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이 지사는 기념사에서 “경기도의 주인은 경기도민이다. 취임 이후 공직자들과 똘똘 뭉쳐서 도의 예산과 권력이 오로지 도민과 경기도 발전에 쓰이도록 최선을 다했다고 자부한다”며 “그 결과로 다양한 곳에서 성과들이 쌓이다 보니 도민들께서 이제는 경기도민이라는 자부심을 가지게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경기도에는 대한민국 인구 4분의 1이 넘게 거주하고 있고 경제력 등 중요성은 더 말할 필요가 없다. 북한과 접경하고 있어 통일과 남북교류협력 책임 또한 우리에게 주어져 있다”며 “경기도는 이제 어딘가의 변방이나 주변이 아니라 대한민국의 확고한 중심이므로 이에 걸맞게 우리 모두가 큰 자부심과 책임감을 느껴갔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 지사는 “경기도의 도정 모토는 ‘새로운 경기 공정한 세상’으로, 공정한 세상은 공동체가 해체되지 않고 존재할 수 있도록 하는 유일한 대책”이라며 “함께 사는 대동세상을 만들기 위해서는 강자들의 일방적 횡포를 제어하고 다수 약자들의 억울한 상황을 반드시 개선해야 한다”며 도민의 동참을 당부했다.

 

코로나19로 인해 부대행사를 생략하고 소규모로 마련된 기념식에서는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한 도민 8명을 분야별로 선정해 시상하는 ‘경기도민상’ 시상과 도민헌장 낭독도 진행됐다.

 

이와 함께 도민이 직접 참여해 정책을 제안하고 결정하는 ‘숙의(熟議)민주주의 실현의 장’인 ‘제2회 경기도민 정책축제’는 16일에 이어 17일까지 온․오프라인 동시에 진행됐다.

 

정책토론회 참가자들은 경기 상상캠퍼스 야외부스 5곳에 분산 배치돼 16일 오전․오후, 17일 오전 총 3회 15개 토론주제로 열띤 토론을 벌였다.

 

이번 축제에서 논의된 토론의제는 ▲코로나19 상황에서의 복지거버넌스의 과제 ▲코로나19 이후 경기도 먹거리 보장사업의 변화 ▲‘관찰사의 시선’ 경기도민의 방송 참여가 나아갈 방향 ▲대안유아교육기관은 무상급식 사각지대인가 ▲경기도 마을정책플랫폼의 설계 제안 ▲모든 여성청소년에게 ‘안심하고 월경할 권리’를!(경기도 보편지급 의미와 과제) ▲기후·코로나19 위기에 대응하는 경기도형 그린뉴딜 추진 방안 ▲코로나19시대 문화예술정책의 방향과 예술인 기본소득 ▲경기도민 지역순환경제 시스템 만들기 ▲경기도 중장기계획 협치프로세스 실현방안 ▲포스트 코로나 시대, 가정양육을 다시 생각해보다(경기도 조부모 육아지원금 지급 정책도입 방안) ▲장애인 콜택시는 달리고 싶다!(교통약자 특별교통수단 수도권 통합운영방안) ▲경기도 청소년 권익지원을 위한 단체네트워크 구성 어떻게 할 것인가? ▲민주시민교육, 다가치시민 프로세스를 제안하다 ▲숲속 마을을 꿈꾼다–공동주택 수목 공동관리정책 제안이다.

 

마지막 프로그램인 종합토론에서는 정책토론회를 주관한 15개 토론단체가 토론 결과 등을 발표하고 의견을 정리하고 정책축제를 마무리했다.

 

경기도는 정책축제에서 다뤄진 토론의제와 의견을 부서별로 구분해, 각 부서가 간담회와 평가보고회 등 수차례의 공론화 과정을 거쳐 도정 정책에 반영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영문기사(전문)입니다.Below is an English article (full text)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Reporter Ha In-gyu = Gyeonggi Gyeonggi Province Governor Lee Jae-myeong said, “Gyeonggi-do is no longer a suburb of Seoul, but has become the center of a solid Republic of Korea.” “I feel proud and responsible, Let's go forward together for a new game and a fair world through ).

 

The 3rd Gyeonggi Citizen's Day celebration held at the Gyeonggi Sangsang Campus in Seodun-dong, Suwon-si on the 17th was attended by Governor Lee, Assemblyman Paik Hye-ryeon, Chairman of the Gyeonggi-do Council, Jang Hyun-guk, Chairman of the Gyeonggi Province Council, Jeong Seung-hyun, Provincial Council Steering Committee Chairman, and Lee Jae-gang, Vice Governor of Peace.

 

Governor Lee said in a memorial address, “The owners of Gyeonggi-do are Gyeonggi-do citizens. Since taking office, we are proud that we have done our best to ensure that the budget and power of the province are used exclusively for the development of the local people and Gyeonggi-do by working together with the public officials. “As a result, achievements have been accumulated in various places, so the local people now have the pride of being Gyeonggi-do citizens. The same,” he said.

 

“In Gyeonggi-do, more than a quarter of the population of the Republic of Korea resides, and there is no need to mention the importance of economic power. As it is bordering with North Korea, the responsibility for reunification and inter-Korean exchange and cooperation is also given to us.” He emphasized, “Since Gyeonggi-do is now the firm center of the Republic of Korea rather than on the outskirts or surroundings, I hope that all of us can feel great pride and responsibility in line with this.” did.

 

In addition, Governor Lee said, “The motto of Gyeonggi-do is'a new economic and fair world,' and a fair world is the only measure that allows the community to exist without being disbanded,” said Governor Lee. We must improve the unfair situation of the weak,” he called for the residents to join.

 

In the small-scale commemoration ceremony, which omitted side events due to Corona 19, the ‘Gyeonggi Provincial People Award’ award and the Provincial People's Charter were read by selecting and awarding eight residents who contributed to the development of the local community.

 

Along with this, the “2nd Gyeonggi-do Citizens' Policy Festival,” a “field for realization of deliberate democracy,” in which the citizens of the provinces directly participate to propose and decide policies, was held both online and offline from the 16th to the 17th.

 

Participants of the policy debate were distributed to five outdoor booths at Sangsang Campus in Gyeonggi Province, and held a heated discussion on 15 discussion topics three times in the morning and afternoon on the 16th and in the morning on the 17th.

 

The discussion agenda discussed at this festival is ▲The task of welfare governance in the situation of Corona 19 ▲Changes in Gyeonggi Gyeonggi's food guarantee business after Corona 19 ▲The direction that Gyeonggi-do citizens' participation in the broadcast of the'observer's gaze' ▲ Is it a blind spot? ▲Design proposal of Gyeonggi-do village policy platform ▲Gyeonggi-do'right to cross border with peace of mind'! (Gyeonggi-do universal payment meaning and tasks) ▲Gyeonggi-do-style green new deal in response to the climate and Corona 19 crisis ▲Corona Direction of the 19th era of culture and arts policy and basic income for artists ▲ Creating a regional circular economy system for Gyeonggi-do people ▲ Realizing the mid- to long-term plan coordination process in Gyeonggi Province ▲ Rethinking the post-corona era, family rearing (Gyeonggi-do grandparents child-raising support policy introduction plan) ▲ Disabled people I want to run a call taxi! (Measures for the integrated operation of the metropolitan area for special transportation means for the transportation weak) ▲ How to organize a group network to support youth rights and interests in Gyeonggi-do? ▲Democratic citizenship education, suggesting a process for multivalent citizens ▲Dreaming a village in the woods -This is a proposal for a joint management policy for trees in an apartment house.

 

In the last program, Comprehensive Discussion, 15 debate groups that hosted the policy discussions announced the results of the discussion, organized their opinions, and concluded the policy festival.

 

Gyeonggi Province plans to divide the discussion agendas and opinions dealt with in the policy festival by department, so that each department can reflect on the provincial policy through several public debates such as meetings and evaluation briefing sessions.

 


Reporter Ha In-gyu popupnews24@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아이유(이지은), 시크+우아 공존하는 반전 매력..퍼펙트 비주얼
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