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의회 한미령 의원 ‘기차 역사 관광지 재탄생’ 벤치마킹

음악역1939·능내역·화랑대역 돌며 장흥일대 관광지 활성화 고심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0/10/17 [17:46]

양주시의회 한미령 의원 ‘기차 역사 관광지 재탄생’ 벤치마킹

음악역1939·능내역·화랑대역 돌며 장흥일대 관광지 활성화 고심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0/10/17 [17:46]

▲ 양주시의회 한미령(앞줄 좌측2번째) 의원 및 관계자 벤치마킹 현장 방문 모습 (사진제공=양주시의회)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양주=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양주시의회 한미령 의원이 지난 13일, 장흥면 기차 역사를 관광 자원으로 활용하기 위해 직접 현장에 다녀왔다.

 

이번 방문은 양주에 있는 송추·장흥·일영역 일대를 관광지로 재탄생시키기 위한 벤치마킹의 일환이다. 한미령 의원을 비롯 양주시 문화관광과장, 장흥면장 등 총 20여 명이 함께한 이번 현장방문은 가평 음악역과 남양주 능내역, 서울 화랑대역을 순회하며 이루어졌다.

 

첫 번째 방문지인 가평 음악역1939는 가평군민의 문화향유 확대를 위해 폐역사 부지를 활용한 전문 공연장이다. 대극장과 소극장은 물론 야외공연장과 카페테리아, 다목적 연습실, 교육 공간 등으로 구성돼 있다.

 

한미령 의원은 음악역1939를 둘러보며 “양주시에 문화와 공연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공간을 마련하고 싶다”며 “기차 역사를 활용해 이런 공간을 조성했다는 것이 놀랍다”고 말했다.

 

남양주에 위치한 능내역은 17억원의 공사비를 들여 2010년 조성됐다. 폐역사 관광지로연간 7만여 명의 관광객을 불러 모으고 있다. 도심에서 접근이 용이하고 하이킹 코스가 조성돼 있어 매년 관광객이 증가추세에 있다.

 

마지막 방문지인 화랑대 철도공원은 올해 개장했다. 화랑대 철도공원은 철도시간박물관, 철도미니어처관, 기차테마카페 등으로 꾸며 간이역에 불과했던 화랑대역의 가치를 새롭게 조명한 것이 특징이다.

 

특히, 면적 3만 8000㎡에 이르는 드넓은 공간에 야간불빛 정원이 조성돼 있어 낮과 밤을 가리지 않고 전국단위 관광객이 방문해 관광명소로 급부상하고 있다.

 

한미령 의원은 “코로나의 여파로 해외보다는 국내 관광지를 찾는 이들이 늘고 있다”며“시기적 이점을 살려 송추·장흥·일영역을 타 시군의 성공사례처럼 기차 역사를 관광명소로 발전시킬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화랑대역 야간 조명이 매우 인상적이었다”며 “주간에는 이야깃거리가 넘치는 매력적인 공간으로, 야간에는 형형색색의 빛과 조명으로 관람객들이 탄성을 자아내는 아름다운 관광지로 만들고 싶은 바람이다”라고 덧붙였다.

 

송추·장흥·일영역은 양주와 의정부 등 경기북부 지역 주민들이 서울로 진입하는 교외선 기차역으로 60년대부터 80년대까지 활발히 운영됐으나 2004년부터 운행이 중단됐다. 이중 일영역은 ‘글로벌 아이돌’ BTS(방탄소년단)의 곡 ‘봄날’ 뮤직비디오의 촬영지로 유명하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Below is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Yangju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Reporter Ha In-gyu = Yangju City Council member Mi-ryeong Han went to the site on the 13th to utilize the train history in Jangheung-myeon as a tourism resource.

 

This visit is part of benchmarking to recreate the Songchu, Jangheung, and Ilarean areas in Yangju as tourist destinations. A total of 20 people, including Rep. Han Mi-ryeong, Yangju City Culture and Tourism Manager, and Jangheung-myeon, toured Gapyeong Music Station, Namyangju Neungnae Station, and Seoul Hwarang University Station.

 

Gapyeong Music Station 1939, the first place to visit, is a specialized performance hall that utilizes the site of an abandoned station to expand the cultural enjoyment of the Gapyeong civilians. It consists of a large theater and a small theater, as well as an outdoor performance hall, a cafeteria, a multipurpose practice room, and an educational space.

 

Rep. Han Mi-ryeong, looking around Music Station 1939, said, “I want to create a space where you can enjoy culture and performances at the same time in Yangju City.”

 

Neungnae Station, located in Namyangju, was built in 2010 with a construction cost of 1.7 billion won. As a tourist destination for a closed station, it attracts more than 70,000 tourists annually. With easy access from the city center and a hiking trail, the number of tourists is on the rise every year.

 

Hwarangdae Railway Park, the last place to visit, opened this year. The Hwarangdae Railway Park is decorated with the Railway Time Museum, the Railway Miniature Museum, and the train theme cafe, and is characterized by a new light on the value of Hwarangdae Station, which was only a simple station.

 

In particular, a night-lit garden is built in a spacious space covering an area of ​​38,000 square meters, so it is rapidly emerging as a tourist attraction with tourists from all over the country visiting regardless of day or night.

 

Rep. Han Mi-ryeong said, “In the aftermath of the corona, more and more people are looking to tourist destinations in Korea than overseas.” “By taking advantage of the timely advantage, we will continue to develop the history of trains into tourist attractions like success stories in Songchu, Jangheung and Japan I will try” he said.

 

He added, “The night lights of Hwarangdae Station were very impressive.” He added, “It is an attractive space full of talk during the day, and at night, we want to make it a beautiful tourist destination where visitors will resonate with colorful lights and lights.”

 

Songchu, Jangheung, and Iljeok are suburban train stations where residents of northern Gyeonggi Province such as Yangju and Uijeongbu enter Seoul, and were actively operated from the 1960s to the 1980s, but were discontinued from 2004. One of these areas is famous as the filming location of the music video for the song “Spring Day” of the “Global Idol” BTS (BTS).

 


Reporter Ha In-gyu popupnews24@naver.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아이유(이지은), 시크+우아 공존하는 반전 매력..퍼펙트 비주얼
1/6